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새벽안개냄새 https://gigglehd.com/gg/5130474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조회 수 584 댓글 9

이 글은 새벽 감성에 술 한모금 하고 쓰는 글입니다. 술주정이 싫으신 분들은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히히 봄베이 마시쩡

 

..

 

고딩때는 그렇게 원자력 공부가 하고 싶었습니다. 대학에서 전공으로 원자력 공부를 하면 얼마나 행복할까 싶었죠. 결국 비록 좋은 학교는 아니어도 원하는 과에 합격은 해서 이냥저냥 다니고 있습니다. 전공 수업도 나름 재밌다구요!

 

근데 고딩때는 원하는 과에 오면 그렇게 행복할 줄 알았는데 축제 시즌쯤 되니 막 학벌 자격지심이 생기더군요. 학벌 열등감에 휩싸여서 그렇게 반쯤 충동적으로 반수 결정을 내렸습니다. 영어랑 국어는 안정적으로 1등급 뜨니까 다른 과목만 올리면 승산이 있다 생각해서 내린 결정인데 아 시x놈의 수학 가형 때문에 결국 폭망하고 원래 학교 다시 다니고 있습니다. 

 

누구나 그럴싸한 대학 플랜이 있죠. 수능 수학 4점짜리한테 처맞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

 

지금도 잘 모르겠습니다.고등학교때는 그렇게 오고 싶던 학교에서 그렇게 하고 싶은 공부를 할 기회를 얻었는데 왜 그렇게 모든게 쪽팔렸을까요. 고딩때 제가 상상한 대로라면 전 정말 행복했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아 아직도 과에 대한 애착은 큽니다. 여기저기 원자 모형 스티커를 떡칠하고 다닐 정도니까요 크크크크. 그렇지만 강의실에 가는 하루하루가 행복하지는 않더랍니다 ㅎㅎㅎ

 

...

 

1년 반수하면서 많은걸 깨달았습니다. 비록 완벽히는 아니지만 학벌 열등감을 겪으면서 보낸 1년은 나름 많은 생각을 할 시간이었고 나름대로 어느정도의 성숙을 이뤘다고 생각을 합니다. 

 

어차피 행복은 상대적인 것이라.. 제가 뭘 얼마나 성취를 했느냐는 딱히 제 행복감과 관련이 없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중요한 건 자기 내면의 평화(?)인 거라는거죠. 

 

생각해보면 그렇지 않습니까. 느려터진 헬지 G2에서 갤럭시 S10 5G나 아이폰 XS Max로 갈아타면 왠지 하루하루가 행복하고 폰 볼때마다 배가 부를거 같지만 그래봐야 1주일 지나면 똑같은 카톡 SNS 인터넷 머신이고 한달 지나서 바닥에 한번 찍어먹으면 다음 폰으로 바꿀 생각이 스멀스멀 올라오기 시작하죠. 마찬가지로 제가 그렇게 좋은 학교는 아니어도 나름 뭐 다닐만한 학교에 입학한 기쁨도 한달을 못 간거 같습니다. 제가 만약 여기서 한두단계 더 높은 대학을 갔다면 만족했을까요? 하늘나라에 있는 그 학교들을 갔다면 행복했을까요? 농농 메르시! 

..

 

문제가 뭘까요? 

 

제 바닥을 치는 자존감? 나 스스로는 내세울 게 없어서 종이쪼가리에 불과한 대학 졸업장이 나를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 줄거라는 기대?

체감효용 한계 법칙이었던가요? 아무리 큰 기쁨과 불행이 오더라도 결국 적응해서 현실로 만들어버리는 인간의 적응 능력?

20대에게 너무나도 가혹한 헬조선 사회?

아님 현실의 작은 즐거움을 즐기지 못하고 불확정적인 미래에 쫄아버리는 습관?

 

...

 

재수강 중인 교양 강의의 주제가 현대인의 정신 건강과 우울증입니다. 

들으면서 뜨끔했습니다. 증상들 중 저랑 겹치는게 좀 있더군요. 

 

역기능적 신념이라는게 있다고 합니다. 우울증 환자들은 자기 자신에게 비현실적이고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지만, 현실은 그걸 따라가주지 못하니 좌절을 겪게 된다고 하더군요. 가령 특정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서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지 못하는 사람은 살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거나요. 딱 제 얘기 아닌가 싶습니다 크크크

 

...

 

진짜 지치고 힘들어 죽겠습니다. 기껏 고통받아가며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는 학교에 왔더니 이제는 좀 숨 돌리니까 취직 어찌하나라는 고민이 또 밀려오네요. 

 

제 성격상 어찌어찌 취업을 하더라도 그 다음은 “집은 어떻게 사지?“, “노후 대책은?“, “결혼은?“

 

이런 고민으로 쉬지 않고 스스로를 옭죄면서 고통받겠죠. 

 

...

 

가끔은 히피들이 부러워질때가 있습니다. 그냥 적당히 여기저기 길거리 굴러다니면서 약이나 빨면서 몽롱하게 살다가 죽는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현실이 노답이니까 이딴 도피 행위나 생각하는거겠죠.

 

..

 

어느 시험이건간에 수험생활을 하다보면 정신이 피폐해짐을 느낍니다. 수능 점수 1점에 따라 계급이 정해진다고 믿는, 아니 그거 외에는 다른 세계를 상상할 수도 없는 세계죠. 수많은 대한민국 고3들이 그 세계에서 벗어나 좀 더 넓은 세상을 봤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이것도 웃기는 말이죠. 대학 못 가면 루저새끼라고 세뇌를 시켜놓고서는 바로 다음 해에 대학 들어갔더니 대학이 다는 아니라구요? 장난하나요?

 

...

 

주정도 적당히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밤에 술 기운 빌려서 적은 글을 수백명이 볼거라 생각하면 기분이 묘합니다. 학교 강당에서 이런 말을 떠들고 있다고 생각하면 크크크

 

미래가 불안하니 이런 글이나 쓰고 자빠져있는거 같네요. 무섭습니다. 무서워요. 미래가 정말 무섭습니다.



  • profile
    캐츄미 2019.06.25 01:25
    너무 먼 미래를 미리 걱정하진 마세요
    그건 미래의 내가 할일이지 지금의 내가 할일은 아닌거 같아요
  • pro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삶의 활력소는....노 스트레스...! 2019.06.25 01:43
    ㅠㅠ 미래에서 온 불안을 학벌로 대체하려고 발버둥치고 계시군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서울대...아니 하버드 나와도 현실은 만만치 않겠죠. 히피의 삶을 살아간다셈치고 다 내려놓으시고 흘러가는 시간이 아까우니 학벌보다는 다니고 있는 학교를 졸업해서 뭐먹고 살지 걱정하는게 좋아보입니다. 요즘 이런말 많이 하지 않습니까? 지금 행복하십니까? 행복하지 않다면 해결을 하세요. 스트레스 받으면 해결을 해야하는데 가만히 있으니 제대로 풀리겠습니까? 평생 수학 가형의 공포속에서 시간낭비하며 학벌을 쫓아 살아가시겠습니까? 아니면 더 괜찮은 취업을 목표로 하시겠습니까? 전에 고졸이었던 강사님 생각이 나네요. 대학교는 회사다니면서 졸업했지만 그전에 입사할때는 능력 하나만으로 현대 삼성 다 뚫었다고요. 본인의 능력이 뛰어나다고 생각하시면 학벌이 문제겠습니까? 학벌따위 없어도 자신의 능력을 의심하지만 않으신다면 좋은 자리로 취직도 하실거고 돈도 많이 버실거고 집도 사실거고 배우자도 생길거고 결혼도 하시겠죠. 하...전 지방대 나와서 이리저리 치이며 사느라 학벌 그딴거 다 필요없습니다. 지금 내가 얼마를 벌고 내 생활수준이 얼마나 편한가. 얼마나 더 편해질 수 있을까. 그게 가장 중요해요. 사는게 뭐 있습니까? 학교 마치면 돈벌어서 결혼하고 애낳고 다시 키우면서 사는거죠. 만족하실만한 학벌...을 얻기 위해 투자해야하는 시간과 노력...을 지금 다니는 학교에 다 쏟아 부으셔서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 profile
    Loam      고기 ! 맥주 ! 사진 ! 2019.06.25 01:48
    미래가 걱정되면 하루를 충실하게 보내세요.

    그렇게 도비가 되는 거죠 (?)
  • profile
    기온 2019.06.25 01:51
    오늘이 미래이자 과거입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 profile
    데레데레      공도리 2019.06.25 02:18
    몇학년이신지는 모르겠지만, 4학년 2학기 아닌이상.. 한숨 돌려가며 살아도 됬더라구요.
    저처럼 혼자 스트레스 좀 받는 스타일인듯 싶은데, 생각을 내려놓아보세요.

    공부가 손에 안잡히네, 취업도 고민이네, 이대로 괜찮을까. 등등등
    스트레스만 오래동안 겪고 결국 풀리지 않는 종류의 고민이거든요..

    본인 입장에서는 당장 이해하기는 힘든 조언이지만. 한숨 돌리고 쉬면서 생각을 가다듬어 보세요.
  • profile
    title: 착한애플마티니      양고기를 좋아합니다. 2019.06.25 02:19
    봄베이빌런...!!
  • ?
    title: 흑우AMDAthlon 2019.06.25 09:25
    아무리 고민해봐야 알아서 할거 다 하고 팔자대로 살게 돼있습니다.
  • profile
    title: RGB부천맨 2019.06.25 11:13
    아무리 경제성장률이 숫자놀음이라고 해도 이게 6~7퍼센트 정도만 가도 위의 서술한 부분의 70페센트는 없어지는데....
    요즘 경제를 보면 많은 젊은이들의 꿈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깝네요.
    물론 돈이 만능이라는 소리는 절대 반대입니다.
  • profile
    title: 고기몌무링마지텐시      건들면 뭅니다. 'w' 2019.06.25 16:49
    다독다독 힘내시어요. 고학벌 백수도 많은 시대고... 저는 아직도 제가 뭘 하고싶은 것인지 몰라서 이것저것 건들여 보는 중입니다. 좋아하는 학과 학교에 갔는데 졸업하고 몇년 더 공부에 매달려보니 환멸나더라구요ㅎㅎ...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재발표- MSI 용용이 인형 선정 결과 9 낄낄 2019.12.08 152
공지 이벤트 [13일] MSI 용용이 자석을 드립니다 file 낄낄 2019.12.08 158
공지 공지사항 "이사 준비할 때 꿀팁" 같은 글은 광고... 14 낄낄 2019.12.03 942
공지 공지사항 [재공지] KT M 모바일 언급하면 즉각 차단 31 file 낄낄 2019.11.19 2292
29655 잡담 아마존 프라임 가입에 대해.. 8 title: AMD호무라 2019.07.15 502
29654 가격 정보 [품절] 파이어스틱+에코닷 패키지 역대급 14 file 깍지 2019.07.15 567
29653 가격 정보 970 EVO 500GB $89.99 5 file Retribute 2019.07.15 485
29652 가격 정보 WD Elements 외장하드 10tb 159.49달러 17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7.15 702
29651 잡담 이번주는 정말 정말 위험합니다. 25 title: 흑우슈베아츠 2019.07.15 745
29650 잡담 와 에픽세븐 유저 간담회 레전드네요. 15 title: 귀요미Rufty 2019.07.15 633
29649 가격 정보 아마존프라임) Lexar MicroSD / 2950X 스레드 리퍼 20 file 깍지 2019.07.15 508
29648 등산로(장터) 델 태블릿 pc , 미소녀 피규어 11 file 나이저 2019.07.15 728
29647 잡담 유튜브) 백종원의 '김치볶음밥이 피오씁니다' 기끌드 2019.07.15 555
29646 잡담 현재 눈 여겨보는 세일목록 15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19.07.15 417
29645 볼거리 오늘자 에픽세븐 유저 간담회 근황 11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7.15 638
29644 잡담 RX5600은 가격이 어떻게 되려나요.. 3 file 새벽안개냄새 2019.07.15 1195
29643 잡담 유머) 공포게임하다 놀랐을때 2 file 기끌드 2019.07.15 287
29642 볼거리 ??? : 칼전인데 총 쓰지 마라 24 file title: 흑우FactCore 2019.07.15 657
29641 볼거리 유니클로가 확실히 타격을 입고 있네요. 12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7.15 867
29640 볼거리 2020년부터 적용되는 차세대 여권 디자인 13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7.15 635
29639 볼거리 해외에서도 통용되는 새 운전면허증 8 file 낄낄 2019.07.15 632
29638 잡담 아니 페덱스 이놈들이...! 2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7.15 339
29637 잡담 액정이또.... 7 file 제한회원 2019.07.15 273
29636 잡담 대학원 이야기 나오니까 9 세란 2019.07.15 346
29635 잡담 프라임데이 당장은 별거 없군요 19 nsys 2019.07.15 347
29634 잡담 석사 1기생의 우울.. 6 file 뚜찌`zXie 2019.07.15 456
29633 볼거리 여기도 불매운동 해야 할텐데 말이죠 26 file 911 2019.07.15 1328
29632 방구차 라이젠 r7-3700X 시네벤치 13 file 하이쿠 2019.07.15 1284
29631 가격 정보 갤럭시 M20 생각보다 가성비좋아보이네요 ㄷㄷ 19 MUSCLE 2019.07.15 1882
29630 잡담 한성 무접점 gk898b 허접 사용기 7 푸하하 2019.07.15 1342
29629 잡담 2주간의 휴가가 끝나고 다시 전쟁터로 ㅠㅠ 3 급식단 2019.07.15 422
29628 볼거리 일본 선거 캠페인 근황 21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7.15 1103
29627 방구차 i7-8750H 언더볼팅 전후 시네벤치r20 2 file 4590T 2019.07.15 906
29626 이벤트 [20일] 3RSYS S700 에스프레소 CT BLACK 케이스를... 3 낄낄 2019.07.15 4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8 159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 1151 Next
/ 1151

최근 코멘트 30개
쿤달리니
02:39
Kylver
02:38
에마
02:31
에마
02:30
TundraMC
02:25
Tego
02:18
부천맨
02:17
부천맨
02:13
celinger
02:12
넥부심
02:11
TundraMC
01:48
ohnada
01:35
이유제
01:30
쿤달리니
01:29
기온
01:26
dmsdudwjs4
01:25
기온
01:22
하로루8
01:20
쿤달리니
01:19
FactCore
01:18
방송
01:16
Alexa
01:16
아란제비아
01:16
하로루8
01:16
하로루8
01:14
하로루8
01:13
하로루8
01:12
레이첼로즌
01:12
미주
01:12
포인트 팡팡!
01:11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