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조회 수 1472 댓글 36

BF3E29C3-2D8B-4E10-930F-7F484CE97AA4.jpeg

일본 소학교(초등학교) 학생들은 란도셀이란 책가방을 씁니다. 

 

이 란도셀은 19세기 전열보병들이 쓰던 배낭이 유래기에 1.5kg 정도로 꽤 무겁죠. 기본적으로 최소 6년은 쓴다는 생각으로 튼튼하게 만들어져있어서, 통가죽 제품들이 대부분이라, 값이 최소 1만에서 10만엔에 달할 만큼 매우 비쌉니다. 

 

거기에 일본 소학교는 사물함이 없거나, 있더라도 학교에다 교과서를 두고 다니는 걸 허용하지 않는 학교가 대부분이라 저 무거운 가방에 책들을 바리바리 싸들고 다녀야 합니다

 

그 결과 '란도셀 증후군' 이라고 어린 나이에 무거운 가방을 메고 다니게 되는지라, 등뼈가 휘거나, 성장기에 키가 크는데 방해가 된다던가, 만성적인 요통도 생긴다고 합니다.

 

그런데 왜 란도셀을 매고 다니느냐?

 

1. 다들 란도셀을 메고 다니는데, 다른거 메고 다니면(튀는 행동) 안좋은 눈으로 보는 경우.

2. 소학교 대부분은 란도셀을 매도록 하고 있음. 사립 학교 같은 경우는 교복에 맞추어 학교 지정 란도셀을 구입하도록 정함.

3. 학교 시설과 물품이 란도셀을 기준으로 맞춰짐.

 

그래서 이런저런 문제가 있어도 어쩔수 없이 란도셀을 매고 다닐수 밖에 없는데....

3ABE420C-9805-4482-8968-33F3BF772218.jpeg

여기서 최근 '산포셀'이라는 장비가 나왔습니다. (4월 19일 발매시작)

F8DFB2EB-1E8A-4A12-85CC-6B625FD04233.jpeg

토츠기현 닛코시의 소학생들이 낸 아이디어에서 개발이 시작된 이 장비는 란도셀에 장착 가능한 원터치로 신축이 가능하고 바퀴가 달린 프레임입니다. 

E71B44CF-F9BB-4E8F-9F8F-8ECA81D964F0.jpeg

 

캐스터는 하중 60킬로까지 견딜수 있으며, 타이어는 소모품으로 간단하게 교환 가능합니다. 프레임 본체 중량은 280g으로 체감중량 5kg짜리 가방을 메던 것이 캐스터를 달고 끌고 가면 500g 정도의 체감중량이 나온다고 합니다. 

소학생의 아이디어에, 건강피해를 연구하는 의대생, 거기에 제작은 자동차 안전장비를 만드는 회사가 참여하여 판매를 시작하였는데...

 

19A98C57-A2B9-4BB8-ABF4-54C80C13438A.jpeg

세금 포함 5940엔이라는 가격임에도 주문이 폭주하여 지금 주문하면 8월 하순에나 받을수 있다고 합니다. 

 

덤으로

1136AF3B-C209-48A5-B5F6-BE277FE9FE09.jpeg

 

이 제품은 지금은 폐교가 되어버린 구 노구치 소학교에서 모인 소학생들의 발상에서 시작되었는데 이익의 일부를 그들의 염원인, 폐교에 큰 콘솔게임방 을 만드는 자금으로 이용된다고 합니다.

 

저 장비 (산포셀) 금지령 내린 학교는 아직까지는 없다고 해요. 일단 란도셀 들고다니니 규칙위반은 아니니까 말이죠.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2.04.24 12:57
    초중고 12년 내내 무거운 책을 하나도 빠짐없이 가방에 넣어 매고 등교했는데, 이게 현재 조금만 서있어도 등이 미친듯이 아픈 주된 원인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5
    사는 곳 옆에 초등학교가 있는데 1~2학년 꼬꼬마들이 묵직한 가방 들고 학원 가는 거 보면 안쓰럽더군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2.04.24 13:19
    분명히 학교에 사물함이 있었는데, 학교에 책을 놓고 다니는 것은 양아치들이나 하는 행동이라는 부모님의 말도 안되는 똥고집때문에 할수없이 한권도 안빼놓고 들고다녔습니다. 학교에 책을 두고 가방을 가볍게 해서 다니는 친구들이 정말 부러웠는데.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04.24 13:34
    오 저때도 그랬습니다.
  • profile
    title: 컴맹까르르      프사 내 사진임. 진짜임. 이거 모델료 받아야 함. 2022.04.24 12:58
    유니님 덕에 일본에 대한 환상이 많이 깨진단말이죠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7
    저런 전통이나 관습이 좀 많이 남아있는 동네죠..
  • profile
    니코다이스키 2022.04.24 14:28
    일본에대한 환상은 일본 일주일만 살면 깨집니다 욕 오지게 나와여
  • ?
    PLAYER001 2022.04.24 13:03
    저도 어릴땐 책을 죄다 들고다녔는데 지금 생각하면 그렇게 무식한짓을 왜했을까 싶습니다
    지금은 노트북만 들어도 1.4kg 호에에 무거웡 이러면서 말이죠...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6
    초기에는 들고 다닐 만 했는데 중학생부터는 과목도 많고 책도 두껍다 보니 전 사물함을 쓰게 되더군요.
  • profile
    니아옹이 2022.04.24 23:19
    제가 보기엔 어릴 때부터 몸 쓰는 노동을 시키기 위한 큰 그림이 아니었나 싶어요.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멋있는!코알라!많고많지만~ 2022.04.24 13:05
    학교 사물함이 아무리 낡았어도 있었으니 저렇게 짊어지고 다니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3
    중고딩들은 손에 들고 다니거나 어께에 걸치는 스쿨백을 들고 다녀요. 그나마 백팩이 나을지도 모르죠.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AMD 불매/GET AMD, GET MAD. Dam 2022.04.24 13:05
    저걸 이제서야 낼 생각하다니...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2
    란도셀에 캐리어 빌트인 되어 있는 모델이 전에 있긴 했는데 값이 너무 비싸고 보기 흉하다고 잘 팔리지 않았다고 하네요.
  • profile
    부녀자 2022.04.24 13:08
    어째서 일본 중고등학생은 옆으로 매는 가방을 주로 쓸까요? 어깨 부러질 것 같아 보이는데...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10
    스쿨백 저것도 최소 100년이 넘은 물건으로 원래는 가죽제였다가 천으로 바뀌었다고 하네요.
  • profile
    니코다이스키 2022.04.24 14:27
    일본에서 애들가르치면서 물어본봐로는 학교에서 정해주는 것도 있고 그냥 자유 인곳도있는데 요새는 백팩도 있고 전형적인 가방도 있어여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2.04.24 13:13
    란도셀 실제로 받아본적 있는데 생각보다 안무겁습니다. 통짜가죽으로 만든거야 비싸겠지만 인조가죽으로 만든것도 많아요. 당장 본문의 산포셀만 해도 5천엔 언저리죠. 그리고 1kg이래봤자 어차피 안에 짐 들어가는거 생각하면 그게 그렇게 큰 차이를 만들까 싶네요. 한국에서 맨날 가방 무겁다고 나오는 소리가 나오는데 말이죠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20
    인조가죽으로 만든 건 싸긴 한데, 자식이나 손주에서 좋은 것(무거운 통가죽제) 주고 싶다는 욕심+인체공학적 설계가 부족한 점이 있다보니 무겁다는 소리가 일부 나오는 듯 합니다.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2.04.24 13:25
    사실 가장 최적의 환경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결국 근본적인 문제는 란도셀의 무게보다는 란도셀 안에 들어가는 물건의 무게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가방에 장착하는 장치를 개발하려면 일종의 규격화가 필요하죠. 각각 개성넘치는 다양한 형태의 가방을 들고다니는 타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모든 가방이 예외없이 란도셀이므로, 누구에게나 호환되는 장치를 개발하기에 좋은 환경이 자연스럽게 형성된듯.
  • profile
    낭만 2022.04.24 13:27
    한국에서 파는 어린이 책가방도 6~8만 원짜리가 그렇게 드물지도 않아서 5940엔이 그렇게 비싼 건진 잘 모르겠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29
    저거 프레임만 5940엔입니다
  • profile
    낭만 2022.04.24 13:37
    아... 프레임만 5940엔이었군요...
  • profile
    NureKarasu      라메카 시바도요 2022.04.24 13:49
    음? 소학생들이 책을 모두 갖고 다니나요? 제가 살던 동네 애들은 한자 연습장도 학교에 두고 다니던데.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55
    당연히 수업에 필요한 것만 들고 다니겠죠? 제가 있던 곳에는 또 사물함 보급사업 하던 거 같기도 하니 세세하게는 다를 겁니다.
  • profile
    NureKarasu      라메카 시바도요 2022.04.24 14:25
    그런가요. 공부를 가르쳐주려 해도 교과서를 제대로 들고 다니는 애들이 몇 없어서 그냥 대충 공 차고 놀았던 기억밖에 없거든요.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메이드 모에!! 2022.04.24 13:52
    예전부터의 전통(?)+학생들의 통일감을 위한 것이겠지만
    본문에 나온 것처럼 한번 구입하면 초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쓰기도 하고
    내구성이 끝내준다고 하니 적당한 것을 사면 그리 비싼 것은 아니겠지요.
    (우리나라의 경우 가방 가격이 천차만별이고 부익빈에 따라 매고 다니는 가방이
    다양해지니 위화감 조성에 한 몫 합니다. 내구성이 좋은 것도 아니구요)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4.24 13:56
    저 가방을 6년 쓴 후 가족이나 이웃에게 물려주거나 중고로 팔기도 합니다. 그 상태도 깨끗한 게 많고요. A/S도 한 6년 해주므로 한번 사면 6년 정도는 무리 없을 겁니다.
  • profile
    급식단 2022.04.24 14:59
    제가 가끔 가던 곳 사립 학교 두어 곳은 지정 가방 이긴 한데 그냥 평범한 백팩 이였어요
  • profile
    폴짝쥐 2022.04.24 15:01
    진짜 저게 의무라구요? ㄷㄷ
    저도 가방 사면서 조금이라도 가벼울 거 쓰려고
    600그램, 700그램 짜리 샀는데...
  • pro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악은 사람을 사람취급 안하는데서 시작된단다 - Terry Pratchett 2022.04.24 15:27
    전 뭐 괴짜인지, 과적하고 다녔네요... 초중고대-대학원(...) 물론 과적의 이유는 공부하는 책(그것도 과적의 요인이었지만... 사물함가기 귀차니즘이라 그냥 다 쳐박고 가방이 거진 뜯어질 지경...)이 아니란게 함정... 대학원때 A4 짜리 리히트랩 파우치 사서 멜빵 매고 다녔는데 과적 + 가방 빵빵이 해도 드럽게 멀쩡하네요(?)
  • profile
    title: 귀요미유우나      아 병원은 큰게 최곱니다 아 2022.04.24 15:32
    가방이 가벼우나 무거우나 결국 책때문에 무겁던데... 덕분에 지구력 만땅 튼튼한 두다리를 얻게 되었습니다... 두다리는 문제 없는데 어깨가 피로해지는게 문제긴 하더래요
  • profile
    ExyKnox      An ordinary human connecting dots about every experience✨ 2022.04.24 17:10
    휠팩이라는 가방도 한 때 많이들 끌고 다녔었는데 비슷한 거 같네요
  • profile
    니아옹이 2022.04.24 23:14
    아니... 노트북이나 패드가 있잖아. 21세기에 무슨 가방이고 공책이고 책이고 필기도구야...

    학창시절 때 쓸데 없이 성실하느라 책을 다 싸들고 싸오고 했는데, 정말 고역이었습니다. 그래서 등뼈가 휘어 고생 많이 했어요. 휜 등뼈 제자리 돌리느라 요단강에서 세수 좀 했습니다. 제발 다음 세대들은 이런 고역 좀 안 당했으면 좋겠네요.
  • ?
    포인트 팡팡! 2022.04.24 23:14
    니아옹이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딱풀 2022.04.25 09:36
    사물함 써서 행복하네요..

    요즘애들은 가방도 안들고 다니던데...쩝 ;;

    몇년 전에 케리어? 끌고 학교 가는 아이들 생각 나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685 핫딜 ROG 티셔츠 50% 할인 (24500원) 1 file 냐아 2022.07.07 390
66684 퍼온글 제로 콜라 신상품 2 file 하뉴 2022.07.07 605
66683 퍼온글 토레스 시승기 8 title: 몰?루헤으응 2022.07.07 690
66682 퍼온글 심부름센터가 하는 일 4 file 동방의빛 2022.07.07 542
66681 잡담 외근직 주거요 11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7.07 378
66680 잡담 폰케이스가 5달만에 완전 변색이라 또 사려는데 3 file 고자되기 2022.07.07 325
66679 잡담 스팀 게임 추첨입니다. 4 file title: 야행성skyknight 2022.07.07 326
66678 퍼온글 대륙산 의자를 사면 안되는 이유 14 file 하뉴 2022.07.07 1014
66677 퍼온글 너무 야한 버거가게 7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7.07 773
66676 잡담 떠넘기기 추첨이 완료됐습니다 1 file title: 야행성skyknight 2022.07.07 273
66675 퍼온글 이 짤방은 구라입니다. 8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07 665
66674 잡담 내시경을 받았습니다. 2 Koasing 2022.07.07 313
66673 잡담 리튬이온 충전기를 살까 했지만 이미 있었군요 4 file 뚜까뚜까 2022.07.07 623
66672 잡담 알리 세일때 산 것들 1 곧미남 2022.07.07 490
66671 잡담 엔화환율 떡락으로 괜히 사고 싶은 물건 5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06 953
66670 잡담 생일날 M2에어 예판 시작이네요... 8 뚜찌`zXie 2022.07.06 552
66669 잡담 토르 보고 왔습니다. (노스포 후기) 3 title: 야행성가네샤 2022.07.06 438
66668 핫딜 [알리] 13cm 10gbps c to c 케이블 1.32$ 3 title: 야행성까마귀 2022.07.06 465
66667 잡담 연비 30이 오토바이 연비라길래 올리는 진짜 30 file ani-love 2022.07.06 1089
66666 잡담 왔어용 왔어용 알리에서 신상이 왔어용 7 file 포도맛계란 2022.07.06 589
66665 잡담 와 세관! 1 file title: 야행성카토메구미 2022.07.06 443
66664 잡담 휴가의 저에게 대체 무슨일이 9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7.06 457
66663 퍼온글 오팩 사무총장이 돌연사 했다고 하더군요 11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7.06 1117
66662 잡담 이건 대체 무슨 차일려나요... 11 file title: 애플까메라GT 2022.07.06 507
66661 퍼온글 디씨 컴갤의 수냉빌런 13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06 1111
66660 잡담 알리에서 지른 케이블 1진이 왔습니다.. 1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7.06 380
66659 퍼온글 빌게이츠옹이 LinkedIn 에 올린 48년전 본인 이력서 18 file 설레이는북극곰 2022.07.06 1090
66658 퍼온글 고 양 아 9 file title: 인텔단또 2022.07.06 520
66657 잡담 저는 멍충이입니다 후기 3 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2022.07.06 400
66656 잡담 빨래건조대 구입 18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07.06 6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8 159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 2385 Next
/ 2385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