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퍼온글
2021.08.21 12:53

참 못 쓴 글

profile
조회 수 747 댓글 48

지금은 그런 증상이 많이 줄었지만, 예전에는 비문으로 도배된 글을 보고 있으면 짜증이 나서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오타가 아니라 비문입니다. 오타는 실수잖아요. 띄어쓰기 잘못 쓴 것도 신경 안 씁니다. 한국어 띄어쓰기는 어렵잖아요. 그런데 글 같지도 않은 걸 글이라고 써 놓은 걸 보면 도저히 그냥 넘어갈 수가 없더라고요. 

 

이게 개인이 쓴 글이면 그래도 참을 수가 있습니다. '요새 문해력이 떨어졌다더니 사실이구나' 이러고 넘어가면 되죠. 그런데 회사 소속으로 쓴 글이면 정말 짜증이 나더라고요. '저기는 편집장이 글을 안 보나? 이런 생각밖에 안 들거든요. 물론 편집장이 글 고쳐주는 사람은 아니지만, 자기네 회사의 수준이 그 글 하나로 격하된다는 생각을 안 하나 싶네요.

 

이쪽 업계의 다른 사이트나, 기글에 누가 올린 글을 가져와서 '이 글은 이래서 못 쓴 글이오' 이래버리면 '나는 니가 싫으니까 우리 한번 싸워보자'라고 시비거는 것이나 다름 없으니 차마 그렇게는 못 하겠고요. 솔직히 그런 글을 쓰는 것도 저한테 좋을 게 없어요. 제가 모든 글을 거듭해서 퇴고하는 것도 아니고, 결국 제가 썼던 것도 지적하자면 걸리는 게 한도끝도 없이 나올텐데요.

 

하지만 오늘 네이버 메인 페이지의 Farm 탭에서 정말 못 쓴 글을 발견해, 이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소개해 봅니다. 제가 네이버 메인 페이지 탭은 뉴스, Farm, 여행+ 이렇게 딱 세개만 놓고 보는 사람인데요. 지금까지 이 정도로 못 쓴 글은 본적이 없네요. 

 

 

[JAPAN NOW] 코로나19에도 성장할 수 있었던 우동집의 비결은?

https://m.blog.naver.com/nong-up/222417394140

 

우동체인점으로 유명한 마루가메 제면은 한국에도 주요 상권에 진출해 있어 익히 알려져 있다.

-> 그래서 '누구한테' 알려져 있는데요? '알려져 있다'라고 하려면 그 대상을 써야죠. 아니면 '한국에서도 주요 상권에 진출한 친숙한 브랜드다' 같은 식으로 마무리를 하던가.

1985년 효고현에서 8평 꼬치구이 선술집으로 시작해 1999년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패밀리 레스토랑형 꼬치구이 전문점 “토리돌”을 오픈해 당시에는 무척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주목을 받았다.

-> 뜬금없는 꼬치구이 전문점 이야기까지는 그냥 넘어갑시다. 그런데 한 문장 안에서 '꼬치구이 선술집으로 시작해'와 '꼬치구이 전문점 토리돌을 오픈해'가 같이 있네요. 왜 저런 식으로 쓰죠? '마루가메 제면은 꼬치구이 선술집 토리돌로 시작했다' '패밀리 레스토랑형이라는 당시로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주목을 받았다' 이렇게 잘라야죠.

그러나 2004년 세계적인 조류독감 문제로 이미 2000년 새로운 형태의 셀프 매장 우동 점 마루가메제면이 확장하는 계기가 되어 작년 기준 일본 국내에만 850여개 점포와 세계10개국 230점포가 진출해 있다.

-> 조류독감 문제로가 아니라 조류독감을 계기로, 진출해 있다가 아니라 확장했다로 쓰면 더 매끄럽지 않을까요? 이 부분은 큰 문제가 안 되니 그냥 넘어가도 되지만 그냥 써 봤습니다.

일본 대부분의 외식업이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마루가메 제면은 코로나 이전 대비 90%로 V자 회복하며 선방하고 있는 마루가메제면의 비결은 어디 있을까?

-> 이 문장에서도 마루가메제면이 두번 들어갔습니다. 뒤쪽의 '마루가메제면의 비결은'은 쓸 필요가 없죠. '선방하고 있다. 그 비결은 어디 있을까?' 이렇게 끊으면 간단할 것을.


첫째는 지방 중심의 점포가 전체 80%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 하며 코로나 확진자 수도 적게 나온 탓이다.

-> 첫째가 아니라 첫번째죠. 아래에선 두번째, 세번째 잘 쓰고 여기에선 왜 첫째일까요? 이건 오타라 치고 넘어 갑시다. 그런데 '지방 중심의 점포가 전체 80%를 차지해'는 말이 안되죠. '첫번째는 지방 중심의 점포 구축이다' 같은 식으로 한번 끊고, '지방이 전체 점포의 80%를 차지해 대도시보다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 하며'라고 설명을 붙여줘야죠. 그리고 '탓'은 안 좋은 일에 써야 하는데 이게 '코로나 확진자 적게 나온 지방 탓'을 할 사안인가요?

두번째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도 상품 중심의 CM보다는 코로나에 대처하는 점포의 위생관리와 환기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영했다. 실제 소비자 대상 설문 조사를 분석해보면 “점포의 위생 환경 영상”이 가장 인상 깊게 남았다고 답했다. 일본에서 말하는 “위생 마케팅”이 먹혔다.

-> '두번째는'이라고 시작해서 설명을 주욱 하다가 '방영했다'로 끝납니다. 마루가메제면이 광고를 이런 식으로 했다고 설명하려는 것 같은데 그 부분의 설명이 빠졌죠. '두번째는 광고 정책이다' 이런 식으로 선은을 하고 그 뒤에서 설명하면 되잖아요? 그리고 '실제 소비자 대상 설문 조사'에서 '실제'는 필요 없습니다. 소비자 대상 설문 조사는 무조건 실제니까요. 마지막에 '위생 마케팅이 먹혔다'도 혼자 놀고 있네요. 여기에선 '위생 마케팅이 먹힌 셈이다'처럼 더 좋은 표현이 있었을텐데.

세번째는 테이크아웃 대책이다. 1탄으로 나간 “위생 마케팅” 후속으로 테이크아웃 CM을 방영했다. 그동안 없었던 테이크아웃 메뉴를 판매하기 위해 전용 용기도 개발했다. 면이 불지 않도록 2층 구조로 만들어 집에 도착해 시간이 경과한 뒤에도 쫄깃한 면발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튀김 등 토핑은 별도의 상자에 담았다.

-> 이 문단은 그나마 정상적인 편입니다. 다른 문단하고 비교하면요. '테이크아웃' 대신 '포장', 'CM' 대신 '광고'를 쓰란 소린 안 할래요. 우동을 포장해서 무조건 집에 들고가는 것도 아니고, 그냥 '시간이 경과한 뒤에도 괜찮다' 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지적도 안 할래요. 
 

테이크아웃의 일등 메뉴는 금년 4월 출시된 “우동도시락”이다. 특히 저녁의 경우 우동만 먹기에는 약간 모자란 듯한 성인을 위해 튀김과 반찬을 얹은 우동 도시락은 반주와 함께 즐길 수도 있는 볼륨감 있는 도시락으로 심지어 가격도 390엔부터 시작한다. 손님들에게는 어머니가 만들어준 도시락 느낌의 4각 용기를 채용해 이동의 안정성은 물론 학창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또 자전거 이용 인구가 많은 일본에서 짐바구니에 실을 때 적재량이 둥근 용기에 비해 2배 이상 운반이 가능하다.

-> '특히 저녁의 경우'에서 특히는 왜 들어갔는지 모르겠고요. 아.. 그냥 이 문장 자체가 다 마음에 안 듭니다. '우동만 먹기에는 약간 모자란 성인을 위해 튀김과 반찬을 얹었다' '반주와 함께 즐길 수도 있는 볼륨을 자랑하며 가격도 390엔부터 시작해 저렴하다' 같은 식으로 끊으면 안 되나요? 문장을 길게 쓰면 잘 쓴거라고 착각하는 시대 착오적인 사람이 아직도 남아 있을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사각 용기를 손님에게 주지 사장한테 줄까요? '손님들에게는'은 왜 붙였는지. '어머니가 만들어준 느낌'과 '학창시절'은 같이 붙여야 하고, '이동의 안정성'과 '적재량'을 같이 붙여야지 왜 전혀 상반된 주제를 한 문장 안에서 같이 가져가려 하나요.

코로나 이전 음식점 평점은 온라인에 올라온 지수로 평가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팬데믹 시대는 기본으로 돌아가 ‘QSC’에 충실한 점포를 선호한다. Quality (품질), Service (서비스), Cleanliness (위생)의 3개가 고루 균형을 가져야 고객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음식점 컨설턴트는 조언한다.

-> 한국에선 오히려 온라인 리뷰를 보고 평가를 많이 하지 않나요? 저 주장의 근거를 도통 모르겠군요. 그리고 'QSC 3개가 고루 균형을 가져야'는 틀렸죠. 균형은 가지는 게 아니라 '이루는' 것이니까요. 또 마지막의 음식점 컨설턴트는 정체가 뭐죠? 무슨 데우스 엑스 마키나도 아니고 마무리가 안 되니까 가상의 존재를 하나 불러낸 것 같네요.

 

 

네이버 메인에 걸리는 것 절반이 광고라고 생각하며 봅니다. 아는 분이 동업하다가 넘긴 음식점이 엄청난 기술력을 지닌 맛집으로 소개되는 기사를 몇 번이나 보고, 그 분한테 여쭤보니 아니나 다를까 넘겨받은 사람이 돈 쓴거더라고요. 

 

그래서 더욱 짜증납니다. 돈 받고 쓴 글이라면 더더욱 제대로 써야죠. 그쵸?

 

써놓고 보니 저도 인생 참 피곤하게 삽니다. 


TAG •

  • ?
    title: 월급루팡달가락 2021.08.21 13:05
    저도 비문으로 점철된 글을 줄곧 싸 재끼는 터라 제목 보고 좀 긴장을... 암튼 저건 광고주가 한글을 모르거나 어설프게 아는 사람이라 저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까요. 일본어로 된 가이드를 주고 작업하라고 시켰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 profile
    낄낄 2021.08.21 14:45
    제가 일본 가이드도 보고 번역기도 많이 써봤는데, 그렇게 나온 글은 저거하곤 방향이 다르더군요. 그냥 저건 글을 못 쓴거에요..
  • ?
    스팀롤러 2021.08.21 13:13
    새삼 한글이 어렵다는것을 느끼게 되네요..
  • profile
    낄낄 2021.08.21 14:45
    스팀롤러님 댓글 쓰신거에선 이상한 걸 한번도 못 느꼈으니 안심하셔도 됩니다
  • profile
    급식단 2021.08.21 13:26
    ㅠㅠ 반성합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14:45
    왜 엉뚱한 분이 반성을..
  • profile
    title: 몰?루DecAF 2021.08.21 13:38
    그냥 봤을때는 별로 이상한걸 못 느꼈는데 지적하신걸 보고 다시 보니까 느낌이 다르네요
  • profile
    낄낄 2021.08.21 14:49
    이 글은 너무 심해서 참을 수가 없었어요..
  • profile
    플라위      Howdy! I'm FLOWEY. 2021.08.21 13:46
    격공하고 갑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14:52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인텔온기 2021.08.21 13:50
    방금 마루가메 들렀는데 이런 글이..ㄷㄷ
    광고 글이 대체적으로 퀄리티가 저렴합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14:52
    마루가메 명란 삼각김밥이 땡기네요..
  • profile
    방송 2021.08.21 13:58
    코로나 이전에는 사람들을 모아 놓고 말로 약파는 것이 흔했는데 이제는 모일 수가 없으니 글로 약을 파는 느낌이 듭니다.
  • ?
    포인트 팡팡! 2021.08.21 13:58
    방송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14:53
    인터넷이 퍼지면서, 그 전에는 신문이나 잡지를 통해 약을 팔았죠. 차이점이라면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는 거.
  • profile
    SOCOM 2021.08.21 14:29
    외부 필진 겸 편집장이라 누가 봐주는게 아예 없나보네요...
  • profile
    낄낄 2021.08.21 14:54
    저기 시스템이 그럴 것 같긴 합니다. 네이버에 그런 걸 체크할만한 소양을 갖춘 사람도 없을 것 같고요.
  • profile
    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21.08.21 14:51
    이 글을 계기로 제가 쓴 글을 한번 다시 점검 해봐야겠네요 ㄷㄷㄷ
  • profile
    낄낄 2021.08.21 14:54
    님 정도면 아주 훌륭하십니다..
  • profile
    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1.08.21 14:56
    보는게 괴롭네요
  • profile
    낄낄 2021.08.21 22:05
    저도 너무 괴로워서 썼습니다..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8.21 15:04
    여담인데.. 전 번역체 문장 고치는게 어렵네요. 포럼에 쓰는 기사는 외국껄 퍼오는게 많은데, 이걸 바탕으로 글을 쓰면 자연스럽게 안나오고 꼭 티가 나서 그래요. 저도 자연스럽게 글써보고 싶습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22:06
    전 뉴스 올릴때랑 리뷰 올릴때랑 글 쓰는게 완전히 달라집니다. 외국 글을 번역할 때는 결국 원문에 맞춰야 하니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어요. 리뷰처럼 내 맘대로 쓸 수 있는 글을 잘 쓰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 profile
    title: 여우미사토      Alice 2021.08.21 15:09
    낄댄께서 지적하신 부분도 있지만, 기승전결 이라는게 있잖아요. 어쨌건 내 주머니에서 총을 빼서 들었고

    목표물에 조준을 하고 방아쇠를 당겨야 하는 순서가 있는데.. 순서.. 그게 글에서 느껴지지 않아요

    다 읽고 나서 제 머릿속에 "그래서 뭘 어쩌라고? 무슨 말을 하고 싶은데?" .. 하고 생각만 드는군요
  • profile
    낄낄 2021.08.21 22:07
    저는 요약이 되네요.

    마루가메 제면은 이래저래 시작했다/코로나 때문에 죽상이지만 잘나간다/그 이유는 세가지다/코로나 시대에서 이래야 한다

    글을 못 쓰기도 했지만, 제 주석이 중간에 끼어서 한번에 파악이 안 되다보니 그렇게 느끼신듯 합니다
  • profile
    Kanyy      3600, 970, 450, 16/16, 120, 240, 1, 500, S 2021.08.21 15:20
    제성해요 ㅠㅠ
  • profile
    낄낄 2021.08.21 22:07
    어째서죠...?
  • profile
    큐비트      the last resort 2021.08.21 15:32
    저도 글을 못 쓰는 편이라... 죄송합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22:07
    왜죠...?
  • ?
    recluse 2021.08.21 15:32
    링크 가서 글 읽었는데 처참하네요...
    중학생이 성인이나 쓰는 고급단어(?) 배웠다고,
    어설프게 고급단어(?)를 문장 여기저기 섞어서 쓴 글처럼 느껴집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22:08
    저는 오히려 그 반대.. 영어 단어를 섞는게 좀 연령대가 있어 보이네요
  • profile
    Alter      >_< 2021.08.21 15:34
    이송합니다..
  • profile
    title: 여우미사토      Alice 2021.08.21 15:47
    이과셨군요!
  • profile
    낄낄 2021.08.21 22:08
    저도 이과입니다..
  • profile
    타미타키 2021.08.21 16:35
    뻘글을 좀 더 줄여야겠군요.
  • profile
    낄낄 2021.08.21 22:08
    님은 글은 그대로 쓰셔도 됩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거절하는 것만 더 늘리시면 됩니다..
  • profile
    타미타키 2021.08.21 22:41
    흠 그렇군요.
  • profile
    이리컴      고기와 기기를 좋아합니다.   아. 소니도 좋아해요. 2021.08.21 17:01
    정줄놓고 의식의 흐름대로 글 쓰다보면 비문이 자꾸 튀어나오더라구요. 그래서 퇴고는 꼭 해야된다고 보는데 예시로 들어주신 글은 뭔가 공장형 광고글 쓰느라 퇴고도 없이 쭉쭉 뽑아낸 느낌이 드네요.
  • profile
    낄낄 2021.08.21 22:09
    의식의 흐름대로 써도 저 정도로 심각하기가 쉽지 않은데 말이죠..
  • profile
    choi4624      contact : choi4624@gmail.com   2021.08.21 17:24
    자연어를 깃허브 공동 프로젝트로 여려명이 달려드면 딱 이렇게 글이 나올 것 같네요. ?!
    뉴스기사는 차라리 읽기 쉽게 한 점에서 그나마 나은 편이란걸 체감하게 됩니다.
  • profile
    낄낄 2021.08.21 22:09
    ai가 쓴 배트맨이 생각나는군요
  • profile
    title: 월급루팡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1.08.21 18:00
    짧은 문장으로 정확하게 의미 전달을 할수 있는것이 좋은 글 이지만
    그게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보기에 좋아 보이는 단어들만 늘여놓은 글 들은 가독성과 읽는 맛이 없어요
  • ?
    아이들링 2021.08.21 21:04
    저도 글을 저렇게 쓰기에 긴글 적을 엄두가 정말 안나던데
    업으로 하시는 분들은 ㄷㄷㄷ...
  • profile
    차단      today you reached the point of no return 2021.08.21 21:51
    비문 안쓸게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8.21 22:40
    비문은 비(B)급인 문장이니 이제부터 에이(A)문을쓰시면 될것 같습니다
  • profile
    BlooShak      서버를 팔았었던 사람 2021.08.21 22:03
    그래서 제가 눈팅만하고 글이나 댓글을 잘 안씁니다
  • profile
    title: NVIDIA하뉴      루이 2021.08.21 23:43
    국어 공부 다시 하고 올게요...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1.08.22 15:09
    뻘글러인지라 내얘긴가싶어 덜덜떨면서 들어와봤읍니다 ㄷㄷㄷ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16일] MSI 특대 사이즈 장패드를 드립니다 낄낄 2022.05.10 373
61057 퍼온글 일본인은 맨날 스시먹어요? 14 file title: 여우헤으응 2021.12.03 854
61056 잡담 블프때 산 망원경이 왔습니다. 2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03 440
61055 잡담 1동탄 효우 우육면 7 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2021.12.02 461
61054 잡담 레노버 3 file title: 공돌이가지 2021.12.02 438
61053 잡담 다들 한번쯤 봤지만 안사봤을만한 물건 10 file 슈베아츠 2021.12.02 660
61052 잡담 PD충전기 살지말지 고민 14 곧미남 2021.12.02 597
61051 잡담 [잡담] 금일 본 차량들 10 임시닉네임 2021.12.02 458
61050 잡담 유튜브 서비스 장애네요.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12.02 404
61049 퍼온글 PG 건담 티타늄 피니시 완성 4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02 264
61048 잡담 알리 디스풋을 맞이하여 프로필 업데이트를 했습... 4 file 냐아 2021.12.02 428
61047 퍼온글 이거 알면 아재 15 file title: 여우헤으응 2021.12.02 676
61046 퍼온글 탄피배출 콜트 M1911 왔습니다. 13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02 674
61045 잡담 라데온 Nano는 정말 명작인 것 같아요. 31 file 동방의빛 2021.12.02 925
61044 잡담 알리에서 산것들이 슬슬 도착하는군요 file 스프라이트 2021.12.02 269
61043 퍼온글 파업으로 급식대신 간편식을 받은 아이 9 file 고자되기 2021.12.02 880
61042 퍼온글 짱구엄마의 패션감각은 문제 없었다 16 file title: 여우헤으응 2021.12.02 805
61041 퍼온글 버거 드실거면 이글부터 보세요 14 file 고자되기 2021.12.02 841
61040 퍼온글 네이버 베스트도전 웹툰 근황 8 file title: 여우헤으응 2021.12.02 760
61039 잡담 기우제를 지냈습니다. 3 file 칼로스밥 2021.12.02 288
61038 퍼온글 갤럭시는 죽어서 서타벅스를 남기네요 (내용 김) 19 file 보람 2021.12.02 828
61037 퍼온글 지옥 가는 만화.jpg 6 file title: 월급루팡K_mount 2021.12.02 785
61036 퍼온글 애니메이션으로 보는 히로인 변화 17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02 826
61035 잡담 케이스 샀습니다. 2 file title: 여우Retribute 2021.12.02 336
61034 퍼온글 갤럭시..빅스비검색 소감.. 2 file 고자되기 2021.12.02 448
61033 잡담 장난감 PC..? 8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12.02 639
61032 잡담 리눅스 머신이 너무너무 가지고 싶습니다. 32 title: 하와와360ghz 2021.12.02 766
61031 잡담 스포티파이 연말정산 4 file 슈베아츠 2021.12.02 354
61030 잡담 돔글라스 너무 가격대비 소모율이 심한거 같아요 6 file 고자되기 2021.12.02 431
61029 핫딜 [가격 정보] 홈플러스 강서점 Apple 기기 등 개봉... 1 file 임시닉네임 2021.12.02 642
61028 잡담 아버지께 드린 워치4가 밥값을 했습니다 30 title: 여우헤으응 2021.12.02 7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164 165 ... 2196 Next
/ 2196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