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21.09.03 17:59

이시국에 열나면..

이시국에 어린 애들 열오르면 진찰도 쉽지않네요.

 

월요일 부턴가

 

둘째가 열이 갑자기 올라서 몸이 뜨거워서 체온 재보니 37.4도..

 

좀 지켜보다가 와이프가 안되겠다 싶엇는지

 

늘 가던 여성병원 소아과 가서 진료 받으러, 입구에서 체온 재고 들어가려니 높아서 진입 불가..

 

37.5도 이상이라 진찰 불가라고 빠꾸 당했네요.

 

어쩔수 없이 근처 약국에서 해열제 사맥이고 외부에서 기다리는 데 온도가 떨어지기는 커녕

 

38도 넘기기 시작해서 집으로 되돌아 와서 어쩔수없이 발 동동 구르고있었나 봅니다.

 

급하게 회사 조퇴하기 전에 와이프한테 집앞 소아과 진료되냐고 먼저 전화해보라고 하고

 

진료가 된다고 하길래 회사에 사정 말하고 부랴부랴 집으로갔습니다. 회사 직원분이 태워다주심.(용급아저씨)

 

그렇게 비가 엄청 오는데 둘째 매고 집앞 소아과 가서 진찰 받고왔는데

 

열도 있고, 목도 많이 부었다고 하네요. 2~3일 지켜보고 열안떨어지면 코로나 검사후에 내방받으라고 안내도 받았다고.

 

아마 병원에서 엄청 울었나봅니다. (오전에 진료 거부당해서)

 

집앞 소아과에서 진료 받고 해열제랑 약 처방 받고와서 맥이니 조금 나아진것 같았네요.

 

겉으론. 얘가 아픈건지.. 안아픈건지 구분이 안됩니다. 처지는건 없어서요.

 

이미 저는 직감으로 돌발진 ( 돌전후로 아픈 증상) 왔구나 했습니다.

 

그런데 이시국에 열이 팍오르면 걱정안하는 부모가 어디있겠습니까.

 

애들은 저녁이 시작이라고.

 

밤이 되면서부터 열이 스믈스믈 39~40도까지 치솟아서

 

밤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모르겠고.

 

이게 한 수요일 까지는 계속 39~40도 해열제 먹이면 자아아암깐 39도 아래로 떨어졌다가 올라가니

 

이거 방심할수없겠다. 한번 코로나 검사 다받고 다시 진료 봐야겠다 싶어서 목요일날 오후 반차내고

 

온가족이 보건소 가서 검사 받았습니다.

 

co.jpg

 

보건소 방문하여보니 다행히(?) 대기줄이 없었습니다.

 

뭐지 이렇게 없는게 맞는건가 의심을 좀하고.. 접수하는데

 

열이 있는 둘째는 체온 측정하고 가야되서 측정하는데.

 

정상이라네요(????????????????????????????)

 

저랑 와이프 벙쪄있고. 아마 제생각엔 밖이 온도가 낮아서 아마 잠시 온도 떨어진듯.. 생각하고 

 

이어서 접수 후 이제 검사 받으러가는데.

 

면봉이 그렇게 깊숙하게 들어갈줄이야...

 

저랑 와이프하고 첫째 둘째하는데..

 

첫째는 한번에 잘하려다가 발버둥 치는바람에 1차 실패하고 2차까지 두번하고. 완전.. 초토화.

 

엄마는 애 머리잡고 저는 몸통 잡고..

 

암튼 그 난리통을 치루고

 

집에와서 너무 피곤해서 낮잠 자고 일어나니.

 

둘째 열이 떨어져 정상폭으로 돌아오네요?

 

뭐지.. 뭐여..

 

하고 그래도 밤에 지켜보자 해서 지켜봤는데

 

별이상 없었습니다.

 

회사 출근 전에 저랑 와이프랑 첫째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고

 

둘째는 안나오길래 뭐지 뭐지 하고 오후 기다렸는데도 안나와서 보건소 전화해서 물어보니

 

결과는 음성이라고 카톡 발송을 안했다네요? 헐.... 뭐 그럴수도있지만 그 한마디 듣기 전까지 계속 긴장..했는데..

 

오늘도 와이프가 둘째 체온 측정해봤는데 약간 미열있는거 빼곤 괜찮다고 하다가

 

오후 되니 정상으로 돌아왔다고합니다.

 

결국 해피엔딩인데.

 

첫째 둘째 한텐 잊지못할(?) 콧구멍 쑤시기 체험.. 을 겪었고..

 

이걸 

 

첫째 말 잘 안들을때 써먹기 용이하게 됬습니다.

 

"너 말 안들으면 또 코 쑤시러 간다" 라고 하면 말 잘듣습니다. 헿..

 

 

요즘 시국에 진짜 열나면 완전 민감합니다.

 

잘 받아주는 병원도 없거니와. 뾰족한 대책도 없는것 같아서

 

참 그렇네요.

 

글쓰니 엄청 길게 쓴듯합니다.

 

허허..

 

다들 건강 챙기세요.

 

 



  • profile
    title: 여우헤으응      4=게 4≠게 2021.09.03 18:03
    첫째야~ 엄마아빠 말 잘들어야한다~ 안그럼 크리스마스때 코쑤시는 할아버지 간다 이놈~
  • ?
    아이들링 2021.09.03 18:07
    아이가 며칠씩 그렇게 열이 오르는데 병원도 가기 힘들면 속이 바짝 마르셨을듯
    음성이라서 다행이고,아이가 괜찮아져서 또 다행이네요 이 시국엔 안아프는게 복 같습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9.03 18:37
    제 어머님도 코로나 먼저 검사해야한다고 해서 골든타임 놓치는 바람에 맹장이 터져서 내장세척하셨어요...
  • profile
    급식단 2021.09.03 18:53
    진료거부당하면 큰 병원가야해요
    그나마 결말이 좋은 엔딩이라 다행입니다
  • profile
    title: 폭8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1.09.03 18:56
    원래 아이가 이유를 알 수 없는 열이 날 수도 있고, 그 열의 원인을 찾고 고치기 위해 병원에 가야하는 것인데...
    정작 그 열 때문에 병원에서 입구컷 당하면... 피가 마르셨겠네요.
    이 시국에 아프지 않아야 옳다고 이야기 하지만, 사람이 아프고 싶어서 아픈 것도 아니니까 말이죠. 휴....
  • profile
    title: 하와와360ghz      돌아온 긱바 유저...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12900KF + RTX308... 2021.09.03 19:06
    제가 작년에 주야교대하다가 고열 + 소화불량으로 그대로 굴러다니면서 집 근처 병원을 갔더니, 바로 옆 동네병원은 코로나 검사부터 받으라고 하루를 더 지내게 만들었었죠... 그 뒤로 그 병원은 안가지만 진료거부 생각보다 슬프더군요...
  • profile
    아란제비아 2021.09.03 19:20
    진짜 요즘은 아프면 서럽다는말이 딱 맞아요
    저도 작년에 저녁에 열난적 있었는데 열난다고 코로나검사부터 하라하고 진료를 안받아주더라구요
  • profile
    그라나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2021.09.03 20:30
    이게 참 내가 아픈거면 모르겠는데
    아이가 아프거나 부모님이 아프시면 진짜 속이 터지더라고요.
    받아주는 병원 알아보는것도 일이에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MSI] 장패드 이벤트 선정 결과 2 낄낄 2022.05.17 152
61558 퍼온글 집에 찌라시가 와서 버리려고 봤는데 19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20 1027
61557 잡담 썬더볼트 인터페이스가 빠르긴해요 9 file title: 여우Retribute 2021.12.20 796
61556 잡담 LED 와이드 스탠드 받았습니다? 2 file 오꾸리 2021.12.20 428
61555 퍼온글 이번에 구속된 만화 작가 8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20 1790
61554 잡담 바로 밑의 "제 서버도 어김없이.." 잘 ... 6 탐린 2021.12.20 981
61553 잡담 제 서버도 어김없이 그것이 다녀갔네요 2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12.20 928
61552 퍼온글 반년동안 10시 칼수면 후기.jpg 15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20 3297
61551 잡담 윤하눈나... 11 title: 월급루팡포인 2021.12.20 785
61550 잡담 디아는 맨땅이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8 디렉터즈컷 2021.12.20 463
61549 이벤트 [26일] MSI 미소녀 장패드를 드립니다 낄낄 2021.12.20 4844
61548 잡담 좋아지다가 안좋아지네요 12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2.20 944
61547 잡담 VA 패널 오랜만에 써보는데... 17 오꾸리 2021.12.19 1153
61546 잡담 4k 60프레임 촬영이 되는 카메라를 찾다 보니까요 25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12.19 956
61545 퍼온글 시트로엥이 발표한 버기 컨셉의 전기차 8 file title: AMD라푸아 2021.12.19 1079
61544 잡담 애플 특 11 file 쿠민 2021.12.19 1008
61543 잡담 스토리지 마이그레이션 6 Koasing 2021.12.19 537
61542 잡담 세차용품이 왔으니까 세차 10 곧미남 2021.12.19 459
61541 잡담 오늘 산 프라모델 5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19 359
61540 잡담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를 샀습니다 1 file cowper 2021.12.19 449
61539 핫딜 신도림 조이하비 프라, 피규어 할인합니다. 19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12.19 753
61538 잡담 s31 1tb구매했습니다. 3 title: 공돌이가지 2021.12.19 608
61537 잡담 새로운 전통 혹은 민속 - 실험동물 위령제 6 title: 여우책읽는달팽 2021.12.19 707
61536 잡담 어느 식당의 경고문 11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12.19 1093
61535 잡담 연구윤리 이야기 - 뇌 오가노이드를 중심으로 23 title: 여우책읽는달팽 2021.12.19 993
61534 퍼온글 라쿤 아파트 마나 6 file title: NVIDIA하뉴 2021.12.19 863
61533 장터 등산로 방구차에 저도 탑승해봅니다 아이폰SE 2대 8 file title: 고양이애옹 2021.12.19 781
61532 퍼온글 진정한 윈윈관계를 생각하는 일본 3 file title: 몰?루clowl 2021.12.19 1423
61531 잡담 눈떠보니 3시네요 10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2.19 480
61530 잡담 디아2 뒤늦게 빠졌습니다.... 3 기글거리는CPU 2021.12.19 489
61529 잡담 2만원짜리 USB 무선랜카드 8 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2021.12.19 7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 2199 Next
/ 2199

AMD
MSI 코리아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