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23.11.02 22:12

윈도우 11 하루 느낌

profile
조회 수 829 댓글 10

 

 

96C HT ON TURBO ON_192threads_cmd.png

 

일단 저는 누가 뭐라고해도 윈도우 XP세대입니다. 

 

XP, Vista, W7, W10 써봤습니다. W98은 아직 안나온거잖아요

W8,W8.1 은 제 PC에 설치된적없으니 안써본걸로할게요. 저한테있어서는 가장 난해했던 OS중에 하나였습니다. W8은 프로그램을 시작버튼누르면 화면전체가 바뀌어버리는건 정말 별로였었습니다.

 

W10은 한 5년 6년쓴것같습니다. W7이 서비스종료한다고얘기나온다고 1년인가에 바꿨던걸로 기억하네요. 이때도 적응한다고 좀 애먹었었네요. 뭘애먹었었는지는 잘 기억이 안남.

 

아마 UI의 변화 같은걸 적응하는게 힘들었던것같습니다. 변화와 적응을 싫어하는 사람이라서요. 변화시키려는건 좋은데 내가 변하는건 힘든일이잖아요.

 

W11이 나온지도 2년이 다되가는데 그동안 안넘어간건 다 그런이유입니다. 버그가 있고 틈만나면 바뀌고 그렇다는 소식도 들었었지만 사실 OS가 바뀌면 우리가 커널같은걸 뜯어보진않잖아요. 처음에 설치했을때 부팅화면이 바뀌고, 바탕화면이 바뀌고, 뭐 그런걸 먼저보고 그다음에 마우스 키보드 두들겼을때 뭔가 바뀌어있는걸 변화로 받아들이지.

 

 

 

 

W11_1.jpg

 

 

 

 

가장 먼저 큰 변화라고하면 이것같네요 작업표시줄구성과 시작버튼.

 

디폴트값은 시작버튼이 작업표시줄의 정중앙에있습니다. 근데 정중앙에 딱 박혀있는것도아니고 실행한 앱이 늘어날때마다 계속 양옆으로 밀려나가요. 이부분은 처음에 변경이 안됐다고하던데 지금(23H2기준)은 작업표시줄설정에서 좌측으로 다시 쳐박는게 가능합니다.

 

좌측으로 박으면 작업표시줄은 여태 레거시윈도우들이 그래왔던 스타일로 쓸수있게됩니다. 문제해결. 근데 시작 레이아웃도 변경이 됐네요. 저는 이 부분을 가능하면 최소화해서 쓰는스타일인데 앱 타일을 다 날리면 가능하던 W10때와는 달리 다 날려도 불가능하더랍니다.

 

 

 

 

W11_2.jpg

 

시작창 구성을 변경하는 설정창이 있긴합니다. 근데 이건 저를위한 화면이 아니에요.

 

MS가 의도한바는 여기다가 필요한 앱을 표시되게 해놓고 바로바로 꺼내서 쓰라는것같은데 저는 그럴바에는 그냥 키보드에 시작버튼 누르고 자판입력해버리거든요? 

 

다행스럽게도 지금도 그게 되긴합니다. 시작버튼누르고 taskgmr , cmd , regedit 같은걸 입력하면 바로바로 뜹니다. 하지만 좀 별로에요.

 

 

 

 

W11_3.jpg

 

제가 원하는건 시작버튼을 누르자마자 이렇게 뜨는거였는데요. W10에서는 앱 타입을 싹 제거하면 이런상태죠.

 

얼마나 직관적이고 편한가요. 그리고 와이드도 너무 넓어요.

 

 

 

W11_4.jpg

<출처 lifenourish.tistory.com/1744 >

 

시작 버튼이야 많이 쓰지않으니 다른 부분으로 넘어옵니다.

 

이건 정말 수정이 안된다면 다시 윈도10으로 내려가자는 생각을 했던 부분이기도합니다. 마우스 오른쪽 클릭하면 나오는 부분이 이런형태로 변했습니다. 

 

참 이것도 어떻게 보면 레거시중에 레거시인데 다른앱의 옵션이 아예 뜨질않습니다. 안티바이러스로 검사를 돌리고싶어도 맨아래 옵션을 눌러서 다시 창이뜨면 거기서 옵션을 들어가서 .....

...

단축키 지정도 안되어있어서 마우스랑 키보드로 새폴더도 못만듭니다. W -> F하면 폴더가 만들어져야하는데 안만들어져요 처음에는 키보드가 끊기는줄알습니다. 

 

또 웃기는점은 윈도우도 *.zip은 자체적으로 풀줄알아왔는데 기본상태에서는 *.zip를 오른쪽 클릭을 하면 압축하기가 나옵니다. 이메일로 압축10번한 낚시파일 받았던기억이 날정도로 정말상처받았습니다.

 

다행스럽게도 레지스트리 수정으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누가 디자인했는지는 몰라도 단축키에대한 예의가 없는걸보니 스타할때도 마우스만 쓰는사람이 분명합니다.

 

 

W11_5.jpg

 

또 다른 변화는 이부분 아닐까싶습니다. 새창으로만 열수있던 탐색기가 인터넷브라우저처럼 탭이 생겼고 W8부터 있던 내PC의 3D 개체 외 7명의 일당들 전부 퇴출.

 

탭은 설명이 필요할까싶습니다. 편하신분도있을거고 불편하신분도있을건데 옵션에서 변경가능합니다. 저는 그냥 새창으로 여는게 익숙해서 새창으로 여는중

 

3D객체 8명의 일당들은 도대체 뭔지도 모르겠는게 로컬 드라이브 영역보다도 맨위에 자리만 차지해서 매 윈도우 설치마다 레지스트리 수정으로 날리기 바빴는데 이번엔 없어집니다. 아예없어진건 아니고 탐색끼 옵션에 남아있긴하네요. 

 

그대신 왼쪽탭에 홈과 갤러리가 생겼는데 뭔용도인지는 모르겠네요 여러명이 사용하는 PC인데 갤러리에 사진 잘못수집되면 골아픈상황이 벌어질듯 제가 넣지도않은 사진이 저안에 들어가있네요.

 

 

 

 

W11_6.jpg

 

그외엔 윈도우 제어판과 관련된 얘기들인데요. W10에서는 시작버튼 우클릭-설정을 누르면 그 창이 W7시절의 제어판 구실을 그래도 거진 다 해줬었는데 W11에서는 같은 창인데 완전히 다른화면과 내용을 보여줍니다. 

 

설정할수있는부분도 아주많이 제한되구요. 또 W10에서도 그랬었습니다만 아 이 설정은 다른곳으로 옮겨갔으니 거기서 해주십쇼 하며 안내하는 부분이 더 많아졌습니다. 심지어 인터넷이랑 연결되어있어야 볼수있습니다. 그래도 W10은 문제의 옵션이 옮겨간곳의 창을 띄워주곤했었는데요.

 

제가 이런 문제를 겪은곳은 전원설정에 관한것이였습니다. 좀 과장하자면 모니터절전모드 설정말고는 할수있는게 없었습니다.

 

 

 

W11_9.jpg

 

이게 W10에서 시작버튼 우클릭-설정 누르면 나오는창인데 이것도 서비스팩이 계속 나오면서 수정이 되긴했습니다만 W11만큼 제어판의 역할을 져버리지는 않았었습니다.

 

잘 찾아보면 저안에 다 있긴했었거든요. 그래서 W10쓰면서 레거시 제어판 꺼내본건 손에꼽을정도입니다.

 

 

 

W11_7.jpg

 

W11_8.jpg

 

그나마 한가지 다행인거는 윈도우의 또다른 레거시, 제어판이 살아는 있다는겁니다. 시작버튼에서 찾아볼수는 없는데 시작에서 자판으로 제어판 검색하면 찾아주긴합니다. 

 

전원 옵션에서 손볼게있었는데 도저히 기본 설정창에서는 할수가없어서 여기서 설정했네요. 왜 숨겨놓은건지는 미슷허리

 

 

 

 

 

W11_91.jpg

 

마지막 하나는 정말 다시는 하기싫은것중에 하나인데,바로 파일연결입니다.

 

.avi , .mkv, .zip, .png 같은 확장자로 시작하는것들 프로그램이 제짝을 찾아가야 열리는건 다들 알고계실텐데요.

 

W10에서도 비슷한 일이있었지만 그때는 그래도 체크박스식으로 되어있었거든요. 그마저도 프로그램이 지원하면 그냥 확인만 두세번 눌러주면 끝나는 수준. 근데 W11에서는 개별적으로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눌러줘야합니다. 

 

세상에 이걸하면서 뭔 쓰잘데기없는 확장자들이 이렇게 많나도 느꼈고 그많은 확장자를 다 지원하는 프로그램에 놀라기도했네요. 그리고 그걸하나하나 눌러주는 나는 레게노

 

 

 

 

 

만 1일차 후기는 이렇습니다. 런칭한지 2년된걸 이제와서 신난다하면서 후기쓰는 내가 레전드.

 

솔직히 제 손닿는곳은 한정되어있어서 쑤셔본게 몇군데 안되긴합니다만 제가 느끼기엔 아주 크게 변한것도 없는것같고 불편함도 수정과정때문에 그래서 그렇지 일순간이고 이정도면 윈10쓰시는분들이 UI변경때문에 윈11로 올라타는걸 불편해할필요는 없는것같습니다.

 

사용에있어서는 쓰고있는 원격데스크탑 파일도 그대로 잘 붙고, 프로그램들도 다 잘붙고, 오히려 프로그램 몇개는 더 빨라진것같기도하고, 그리고 소프트웨어 게시판에 징징거리던 문제도 해결이 되서 W11 만족하네요.

 

끝.

 

 

 

 

 



  • profile
    title: 명사수린네      Someday out of the blue 2023.11.02 22:16
    윈도 8,8.1은 딱 태블릿에는 정말 최적화 되어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태블릿이나 터치 노트북엔 정말 편했는데... 그걸 데탑용이라고 덜컥 내니...
  • profile
    가우스군      푸른 풍경속으로..... 2023.11.02 22:18
    심지어 윈도우 11은 아직도 천천히 각종 기능들이 변하고 있다는 거죠.
    언제까지 변해야 하는건지 알 수가 없네요.
  • profile
    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GET AMD, GET MAD. Dam/컴푸어 카푸어 그냥푸어/니얼굴사... 2023.11.02 22:54
    초고수님 레거시스타일 개조한뒤 윈도우11 고수에디션 재배포해주세요
  • profile
    title: 오타쿠아라 2023.11.02 23:30
    생각보다 빨리 넘어오셨네요
  • profile
    Arcade 2023.11.03 00:05
    이제 윈도12 준비하셔야죠
  • profile
    title: AINormie 2023.11.03 00:47
    저렇게 헤집어놓고는 레거시 제어판 통합을 아직도 못 시켰네요... 가면갈수록 난잡한 OS가 되어가는 듯합니다
  • profile
    피리카 2023.11.03 08:40
    자꾸 윈도우 태블릿에나 어울리는 UI를 PC에 쑤셔박는 것 같아요..
  • profile
    딱풀      안녕하세요. 문송합니다.   2023.11.03 09:44
    회사는 아직 10에서 안넘기고 있습니다...집에 쓰는건 11인데...

    옛날 보다는 많이 좋긴 한데..불편함을..나이들어서 그런지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기네용
  • ?
    유입입니다 2023.11.03 12:54
    시작화면 앱 리스트 윈10 스타일로 바로 못 보는거랑
    레거시 제어판 아직 못 쳐내서 설정이랑 충돌, 난잡한거랑
    우클릭 메뉴 맘에 안드는거랑
    탐색기에 쓰잘데기없는거 많이 보여주는거랑
    그정도 맘에 안드네요..
  • profile
    neon 2023.11.03 16:57
    윈11 메모장 탐색기 탭 기능은 좋네요. 윈10에 남아있던 레거시 설정창ui 등도 윈11 ui에 맞춰 새로 정리되서 맘에 들긴 합니다. 불평할 시간에 그냥 ios적응하듯이 그냥 있는그대로 적응하려고 노력하는중 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3일] 마이크로닉스 MA-600T 쿨러를 드립니다 14 file 낄낄 2024.04.17 639
80485 잡담 2023년은 좀 소비가 과했네요... 7 file 360Ghz 2023.12.25 645
80484 잡담 마파두부 맵네요. 2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3.12.25 331
80483 잡담 남이 타 주는 커피 6 file 가우스군 2023.12.25 563
80482 잡담 몬스타덱 그냥저냥 잘라서 붙여봤는데... 5 file 360Ghz 2023.12.25 461
80481 잡담 화이트 크리스마스 12 file 문워커 2023.12.25 424
80480 잡담 여러분에게 최신 세대 바탕화면 출력기를 추천해... 18 file milsa 2023.12.25 844
80479 잡담 아크와 잠시 이별했습니다 8 조마루감자탕 2023.12.25 624
80478 잡담 지금까지 몰랐던 요구르트 카트 기능 5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3.12.25 647
80477 장터 [재업]ROG ALLY, LG 5K, 홈시어터, 윈터타이어 루다린 2023.12.25 476
80476 잡담 물리의 정석 이라는 책 은근 괜찮네요. 9 Plasma 2023.12.25 1193
80475 잡담 차량용 붙이는 거치대를 샀습니다. 17 file title: 오타쿠아라 2023.12.25 364
80474 퍼온글 실존하는 산타와 산타썰매 3 title: 명사수AZUSA 2023.12.25 529
80473 잡담 왜 다들 그 작은 m.2 규격 붙들고 난리인지... 13 file 뚜까뚜까 2023.12.25 841
80472 장터 ASTRO A50 4세대 언덕 1 FactCore 2023.12.25 489
80471 잡담 벽 하나 사이에 끼면 5Ghz보다 2.4Ghz가 나으려나... 4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3.12.25 596
80470 잡담 병이에요... 9 file 360Ghz 2023.12.25 478
80469 잡담 근황 6 검은숲 2023.12.25 405
80468 잡담 시소닉의 12VHPWR 규격 문서에서 더 충격적인 점... 22 file title: AINormie 2023.12.25 684
80467 잡담 큰맘먹고지르는 크리스마스 선물 4 file title: 몰?루스와마망 2023.12.25 362
80466 잡담 갤럭시에서 아이폰으로 넘어가고 나서 불편한 거 22 헬로월드 2023.12.24 683
80465 잡담 크리스마스에 뜨겁게 야스할 예정 18 file title: 몰?루먀먀먀 2023.12.24 774
80464 장터 LG 15U570 놋북 배터리 x i5 940mx 11만원 file veritas 2023.12.24 423
80463 잡담 애플 아케이드.. 생각보다 괜찮네요? 2 뚜찌`zXie 2023.12.24 450
80462 퍼온글 감히 성스러운 크리스마스 트리에 브랜드를 file 911 2023.12.24 545
80461 잡담 돌겠네요 6 조마루감자탕 2023.12.24 355
80460 잡담 또 저녁은 미국식 중화요리… 10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3.12.24 598
80459 잡담 올해도 돌아온 출책시간입니다. 17 file title: 명사수AZUSA 2023.12.24 348
80458 잡담 닌텐도 스위치를 어떻게 할까요... 9 조마루감자탕 2023.12.24 479
80457 퍼온글 원조 닭껍질튀김 3 file title: 가난한AKG-3 2023.12.24 550
80456 잡담 알리에서 산 눈오리 집게 뽕뽑았네요 8 file 낄낄 2023.12.24 6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 2786 Next
/ 2786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AMD
한미마이크로닉스
더함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