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부녀자에요

 

BL물은 보통 여성작가가 쓰지만, GL(Girls Love)물이나 TG(성전환)물은 남성 작가도 있도 여성 작가도 있도 섞여 있어요.

GL물이나 TG물을 보다보면 굳이 작가를 알지 않더라도 90% 정도는 작가의 성별을 알 수 있게 되더라구요. 10% 정도는 작가의 성별이 뭔지 모르겠더군요.

 

그런 감각으로 "너의 이름은"을 보니, 이 작품은 남성 작가가 쓴게 100% 확실합니다!! (실제로 작가도 감독도 신카이 마코도가 하였으니까요)

왜냐하면 "남자 주인공의 심리묘사"가 "여성 주인공에 대한 심리묘사"보다 훨씬 많았고, "여성 주인공에 대한 자세한 심리묘사"가 없다시피하였습니다. 이 작품의 작가는 "남자의 몸이 된 여성 주인공의 심리 상태"를 부끄러워 하는 행동 정도 밖에 표현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여성의 심리를 상세하게 묘사하는데 한계가 있는 남성 작가가 틀림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이 작가는 대중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자 몸이 된 남자 주인공"이 가슴을 만지는 장면을 기억에 남도록 많이 넣었습니다. 반면에 "남자 몸이 된 여자 주인공"이 남자의 몸에 대한 호기심을 담은 장면은 몇 번 밖에 없고 거의 기억에 남지 않습니다.

이렇게 차이가 나는 이유는, 제가 생각하기에 가장 큰 이유는 작가/감독이 남성이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와 별도로 만약 "남자 몸이 된 여자 주인공이 남성의 신체를 탐닉하는 장면"을 "여자의 몸이 된 남자 주인공이 가슴을 만지는 장면"처럼 많이 그려 넣었다면 그 장면에 반발심(혐오감)을 갖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남성이 여성의 몸을 탐닉하는 것"은 익숙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는 익숙하지 못하기 때문에, 반발심(혐오감)을 갖게 되는 사람이 분명히 생깁니다.

 

반면에 페미니스트와 같은 성차별에 민감한 사람에게는 "남성이 여성을 탐닉하는 장면"은 많이 나오는 반면 그 반대의 장면의 거의 없는 이런 작품을 보게 되면 "성차별"적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요약하자면, 감독과 작가가 남성이고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하는데 익숙한 일본 사회의 특성상, "남자 주인공이 여성의 몸을 탐닉하는 장면"은 쉽게 쉽게 많이 넣을 수 있었지만, "여자 주인공이 남성의 몸을 탐닉하는 장면"은 그러하지 못하였다. 페미니스트들은 이러한 현상을 "여혐"이라고 느낀다.

 

정도네요. 이런 문제는 인기 있는 여성 작가와 여성 감독이 많아지면 자연스럽게 해결 될꺼라고 생각합니다.

 

 

====

덧붙임. 그냥 여러 장면에 관한 생각이에요.

1. 가슴 만지는 장면이 "4번"이나 나온 것 -- 슴만튀 성추행 당해 본 여성이 본다면 기분 나쁠 것 같았어요

2. 농구할 때 가슴이 크게 출렁이는 장면 -- 실제로 저렇게 출렁이면 엄청 아픕니다. 특히 성장기에는 통증이 더 심합니다. 괜히 가슴이 고정해주는 스포츠 브라가 있는 게 아니에요.

3. 자전거 탈 때 팬티 보이는 장면 -- 저는 몰랐는데, 트위터 글 보고 이런 장면이 있었다는 걸 알았네요

 

 

아무래도 감독이 변태인것 같아요!!!



  • profile
    title: 공돌이ExyKnox      아아 까까머리 까 까 까까머리- 2017.01.22 02:32
    근데 참 제생각에는 여혐여혐 거리시는 분들이 페미니즘보다는 여성우월주의적인 성향이 강한지라..

    억지로밖에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요. 이번 논란도 그렇고.
  • profile
    부녀자 2017.01.22 03:10
    당연하지요
    감정적이고 자극적인 글이 쓰기도 쉽고 기억에도 오래 남고 어그로 효과도 뛰어나잖아요.
    반면에 양측면 모두 생각하면서 쓴 글은 길고 지루하지만하지요
  • profile
    u 2017.01.22 02:35
    근데 요즘 여혐이니 남혐이니 그러는거는 괜히 시비걸고 싶어서 떠드는거같아요.
  • profile
    부녀자 2017.01.22 03:13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짐에 따라 예전과 달리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시비거는 글을 인터넷에 쉽게 적을 수 있어서 그런거 아닐까요?
  • profile
    u 2017.01.22 04:26
    그렇게 단순히 결론이 나는 걸까요? 시비거는게 쉬운거라면 애저녁에 이런게 문제가 됐어야죠. 스마트폰 보급된지가 언젠데. 그리고 폰 말고도 떠들 수단은 늘 많았잖아요.
  • ?
    WebGL 2017.01.22 09:14
    요즘 들어서 특히 그런거라기 보다 시비거는 글들만 확대재생산되는것 뿐이겠죠
    ㅁㄱㄹㅇ 이전에도 멍청한 여자, 경제적 관념이 부족한 여자, 무개념 여자에 대한 프레이밍은 많았어요. 거기에 대한 지적은 또 "프로 불편러"로 낙인찍혔고요.
    침묵도, 얌전한 문제제기도 묵인당하니 반동적 현상으로 일어난게 남혐아닐까요?
  • profile
    u 2017.01.22 22:26
    혐오의 목소리가 단순히 장치적으로 '눈에 더 띄인다' 만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여집니다.
    장치적으로 더 확대재생산의 문제라면 지금 시점에 정보의 홍수에 묻히기 십상이니까요.
    '무엇이' 이런 확대재생산에 참여하게 만드는지가 더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7.01.22 12:17
    SNS의 발달하면서 소위 "에코 챔버"의 역할을 하게 되어 그렇다고 봅니다. 이전에는 온라인 공간에서 같은 성향을 가진 사람들끼리 무제한으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는 웹사이트를 만들던가 하는 방법뿐이었고, 그나마도 안정적인 유입 인원들 없이는 별다른 의미를 가지지 못했지요.

    하지만 SNS의 발달과 함께 개인 대 개인으로의 소통에, 리트윗이나 해시태그등을 통한 전파가 이루어질 수 있게 되고 나서부터 일종의 점 조직 형태를 취하며 확대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에코 챔버라고 말씀드렸던 것과 같이, 같은 성향의 사람들끼리 모이다보니 해당 성향에서 추구하는 가치만을 진리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그렇지 않은 주장은 철저히 배척할 수 있게 되었지요.

    SNS의 발달 시점과 국내에서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 시점 사이의 차이에 대해서는, 제 가설일 뿐입니다만 서구권에서 넘어오는 데에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제가 관찰한 바로는 misogyny로 대표되는 여성운동(?)이 주로 미국에서 텀블러 등의 SNS를 타고 한창 온라인 커뮤니티들을 휩쓸고 난 후, 몇년 지나니 국내에서도 거의 동일한 현상이 그대로 발생하더군요.
  • profile
    u 2017.01.22 22:28
    점점 모이기 쉽게 된되는 장치적인 특징이 아닌, 무엇이 그렇게 그런 생각에 빠지게 하는지가 궁금할 따름이었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7.01.22 23:42
    글쎄요, 심리학적인 부분은 제 전공이 아니기도 하고 ^^; 다만 유행을 타고 hip한 것으로 인식되어 그런 쪽에 빠지는 경우와, 자신이 평소에 부조리라고 느꼈던 부분들의 원인으로 엄한 성차별을 들고 나오는 것이 복합적으로 존재한다고 봅니다.
  • profile
    Hack 2017.01.22 02:44
    그런데 그저 창작 작품에 저렇게 다수 사람들이 발끈하는거보면 그저 작품 띄어주기 아닌가 싶어요.
  • profile
    부녀자 2017.01.22 03:15
    선거에서 네거티브 전략 구사하면 오히려 상대방을 띄워주는 효과도 동시에 있는 것과 같지요.
  • profile
    마아유      흑우 2017.01.22 03:13
    여혐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좀 더 미츠하 분량이 늘었으면 싶긴 합니다. 영화는 타키 60 미츠하 40 정도 같은데 소설이나 만화에서는 미츠하 얘기 많더군요. 아버지라던가.
    어차피 지금도 영화만 가지고는 구멍이 좀 있는데 외전으로 나온 내용까지 추가해서 감독판 같은 거 BD로 나오면 좋겠어요.
  • profile
    부녀자 2017.01.22 03:26
    여성 소비자보다 남성 소비자가 돈이 많기 때문에 당연히 수입을 위해서는 성인 남성 대상 위주로 작품을 제작할 수 밖 없고. 그렇다면 지금이 최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신카이 마코토 작품은 구멍은 많지만 빠른 진행이 매력 아닐까요?
  • ?
    약장수마녀      Make Gigglehd Great Again!, Gigglehd First! d('∧')b AMD FX CPU Fake NEW... 2017.01.22 07:46
    요즘 들어 여혐이러면 이런 느낌이랄까요 모 유저의 글처럼 "어 저거 비싼 물건 사진 올렸네 또 자랑할라고 올렸구만~" 하면서 시기하는 글 올리고 이에 항의하면 "아 몰랑 나 기분 나쁨 앞으로 말걸지마셈"과 같은 그런거죠
  • ?
    진외자 2017.01.22 08:23
    이 영화나 bl물? 그런것들을 안 봐서 잘 모르겠지만 굳이 이 글 내용을 바탕으로 판단해보면 여혐이 아니고 남성중심적이라고 해야 적절하겠네요.
  • profile
    난젊어요 2017.01.22 11:58
    오프닝에 팬티가 날아다니는 애니도 있는데...
  • profile
    필립      최신형보다 약간 구형이 취향. 種豆得豆 - 事必歸正 2017.01.22 12:19
    남성적인 시각이 많이 나온다고 해서 그게 여성혐오적이라는 논리에는 동의 할 수 없네요. 말그래도 '남성'이 만들었으니까 남성적인 시각이 반영이 많이 된거고 여성이 만들면 여성적인 시각이 담겼겠죠. 그러나 거기에 이건 '남성이 만들었으니까' ' ~여성이 만들었으니까 ' 그랬을꺼다!부터가 일단 성 차별입니다.

    매우 쉽게 사람들이~반발감 형오감을 가질것이다 일반화 하셨는데 그건 말 그대로 너무 성급화한 일반화를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여주인공이 남자 몸을 묘사하는 장면도 동등하게 넣어야 여혐이 아닌건가요? 그저 '남여가 몸이 바뀐다'는 상상을 했을때 상대적으로 남자 고등학생은 육체적인것에, 여자 고등학생은 육체적이 아닌것에 끌렸을 뿐입니다. 감독이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만들었을지(편집했을지) 모를 장면에 본인의 단정적 의견이 너무 많이 들어가 계십니다.

    결론적으로, 여자가 많이 나온다고 해서, 남성적인 시각이 많이 나온다고해서 그건 성차별이 아닙니다. 이건 그냥 그런 작품일 뿐입니다. 왜냐면 이건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영화를 영화로 봐주셨으면 합니다. 저련 성 차별적 요소는 사회와 제도에서 좀더 이야기 되야 할것이지 영화에서 이야기 될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P.S 다루기 쉽지 않은 주제이고 저도 말 주변이 썩 좋지는 않아 글에 충분히 날이 서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예의를 갖춘 토론이라면 좀더 길게 오래 이야기 해보고 싶네요.
  • profile
    동방의빛 2017.01.22 12:28
    좀 다르게 생각해볼 수도 있어요. 신체를 주무른다거나 하는 표현에 남성이 여성보다 관심을 더 가지기 때문에 제한된 시간내에 효율성을 추구했다고 볼 수도 있는 거지요.
  • ?
    야메떼 2017.01.22 13:42
    사춘기에 대한 생각을 해본다면 저 내용이 이해가 될꺼라 생각됩니다.

    아무래도 타키군은 혈기왕성한 사춘기 남자아이입니다.

    성적으로 가장 호기심이 왕성할때이구요.

    근데 갑자기 자기가 여자가 되었다. 그러면 저같아도 가슴으로 손이갈꺼 같은데......

    자연스러운걸 두고 그걸 여혐이라고 주장하는거 자체가 모순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미츠하 동생이 오늘도 가슴을 만지네 라는 대사가 복선을 이루게한거구요.

    미츠하 도 바뀌고 나서 금구슬 두게 보고 시겁하는 내용이 나오잖아요.

    또한 이야기를 풀어가는 진행상 타키부분을 늘릴수 밖에 없습니다.

    초중반까진 미츠하의 이야기가 진행되다가 중후반 넘어서는 타키부분으로 늘어나더군요.

    그게 이유인게 타키가 미츠하를 구해야합니다. 그러니 미츠하가 사라진 부분에선 타키만 계속 나올수 밖에 없지요.

    이건 OVA도 아니고 TV판 애니메도 아닙니다.

    아주 한정된 시간을 이용해서 제작해야 하는 극장용 애니메입니다....

    그러니 시간을 무한정으로 쓸수가 없지요.

    그래서 지브리애니메중에 최근에 나온 작품들 평에서 많이 나오는게 너무 원작에 비해 내용이 잘려나간게 많다는겁니다.

    그럴수밖에 없지요 런닝타임을 2시간 내외로 잡아야 하는데 그럴려면 약간이라도 비중이 떨어지는 내용을 잘라내야하니까요.

    그래도 나름 중간중간 미츠하의 아버지가 왜 뛰쳐나가셨는지도 짧막하게나마 넣어줬고...

    나름 나온 떡밥회수시킬려고 노력을 많이 한 흔적이 보이더군요.....

    그냥 요즘 페미니즘은 아 맘에 안들어 불편해 에서 시작되는거 같아요...
  • profile
    title: 17세미야™      #PrayForKyoani 2017.01.22 14:51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지만 일본은 현실에서도 치마 입고 자전거 타는게 전혀 이상하지 않고....
    계단, 에스컬레이터에서도 딱히 치마를 가리지 않는 등, 크게 민감하지 않은 것 같아요.
    짧고 나풀거리는 치마로도 거리낌이 없더라고요.

    덧붙이자면 최근 몇년간 세상이 너무 민감해지는 것 같아요.
    특히 외국에서 시작된 문제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더 엄격해지는 느낌이에요.
  • profile
    청염 2017.01.22 16:23
    음, 저는 너의 이름은 이라는 영화를 보지 않았습니다만

    댓글에서 다른 분들이 반발하시는 이유를 알겠네요.

    조금 다르게 이야기하자면,부녀자님께서 그 영화를 "여혐"이라고 판단하는 여성의 관점에서 접근하셨고,

    이 글은 "나는 그러한 판단을 내린것이 이해가 된다" 라고 말하신듯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그런 관점에서 접근해주더라도 "이건 여혐이다" 라는 도장을 너무 손쉽게 찍어버렸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남자 감독이라서 조금 더 남자의 관점에서 표현됬다고 여성을 혐오하는게 된다면 거의 모든 남성이 여성을 혐오한다고 도장 찍을수 있겠죠.

    남자 입장에서 여성을 100% 이해 못하는건 당연한겁니다. 언급하신 시장적인 문제나 다른 분이 언급한 시간과 같은 자원상의 한계도 있구요.

    그래서 다른 분들이 이 글을 읽고 나서도 "이건 여혐이다" 라고 도장찍은 사람들의 논리에 납득을 못하는겁니다.

    "이건 여성의 관점을 100% 묘사하지 못해서 조금 아쉽다" 라는 표현으로 끝냈어야하는 부분을
    "이건 여성을 혐오하는 걸 보여주는 영화다" 라고 표현해버렸으니 듣는사람들이 어이상실한다는거죠.

    이 글을 읽고 나서도 그건 마찬가지에요. 부녀자님은 저나 위에서 반발하시는 분들보다는
    관대하게 이해해주실려고 하시는 것 같습니다만 적어도 저는 그렇게까지 이해는 못해주겠네요.
    반대로, 여성이 남성의 관점을 100% 이해해준다면 이야기는 달라질수 있겠지만 그러지 못하다는건 아시잖아요?

    남자가 여자가 아니다보니 여성의 관점을 100% 이해 못하는것은 당연하다고도 말할수 있는데, 그럼
    남자는 거의 대부분 다 여자 이해 못함 -> 남자는 대부분 여혐
    뭐 이런식으로 논리전개도 됩니다. 이런 관점을 밑도 끝도 없이 이해해줄수는 없네요.
  • ?
    Kreest 2017.01.23 07:52
    그러니까 가장 큰 문제는 작중에 '여성 관객들을 위한 남성 캐릭터(미즈하)의 섹스어필 분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다.' 라는 것이군요.

    저는 너의 이름은 에서 이성의 몸에 성적 관심을 나타내는 묘사 자체가 세련되지 못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성과의 바디스왑이라는 성적판타지를 여과 없이 드러냈달까요. 가슴을 주물럭거리는 방식은 근사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취향의 차이 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공의 경계에서 시키를 표현한 방법을 가져와서 조금 다르게 적용해 보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글쓴이분께서 여혐으로 느끼시는 부분이 이외에도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너의 이름은 이 가지는 이야기적 완성도는 이미 많은 논란거리 입니다.

    극장판에 모든 이야기들이 균형있게 담기지 못한 것에 대해 감독 및 제작진들의 역량 부족을 문제 삼는다면 몰라도 각본가의 성별이나 제작진의 국적 같은 것을 글쓴이분이 받은 '여혐 느낌'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것은 조금은 비겁한게 아닐까 생각되네요.

    글쓴이분이 너의 이름은을 보고 느끼시는 것들 전부가 너의 이름은 제작진이 관객들을 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의심할 순 없는 노릇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99 잡담 딸들을 입양했습니다 13 file orz... 2017.03.26 508
7098 잡담 예비군 훈련 일정 바꿨어요 9 낄낄 2017.03.26 627
7097 잡담 일본 유학(행군?) 가기 하루 전입니다. 9 file 많이알고싶어 2017.03.26 325
7096 등산로(장터) [판매완료] ASUS RT-N56U 공유기 6 file Crabian 2017.03.26 432
7095 잡담 알리페이 충전이나 타오바오 결제 대신 가능하신... 22 file KHS 2017.03.26 3896
7094 잡담 매운 라면 저도 좋아합니다. 18 file 붉은여우 2017.03.26 348
7093 등산로(장터) 원도우테블릿을원합니다! 4 덕적도 2017.03.26 306
7092 볼거리 삐빅- 친남매입니다 7 Cluster 2017.03.26 488
7091 잡담 이 세상 음식이 아니다! 23 file KSP공돌이 2017.03.26 339
7090 잡담 [만년필] 영웅 3165 만년필 리뷰 11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7.03.26 578
7089 잡담 요즘은 매력적인 핫딜이 없네요. 2 동전삼춘 2017.03.26 249
7088 잡담 컴퓨터에 대해 물어보면 모른다 하세요. 20 타미타키 2017.03.26 463
7087 잡담 마법진 구루구루 애니 3기 나오네요 3 부녀자 2017.03.26 610
7086 등산로(장터) (판매완료)뒤통수가 얼얼한 등산로 8 홍석천 2017.03.26 434
7085 등산로(장터) (판매완료) 5 file 부은면상 2017.03.26 417
7084 잡담 순정런처를 못버리는 이유 5 file rnlcksk 2017.03.26 419
7083 잡담 버스에 휴대폰을 놓고 내린 것 같습니다 6 Koasing 2017.03.26 436
7082 잡담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가 발표 되었네요 9 file 나무넷 2017.03.26 445
7081 잡담 뒤늦은 단순한생각님 나눔 인증 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7.03.26 114
7080 가격 정보 이어팟 [MD827FE/A] 19000원 (컴퓨존) 6 dss180 2017.03.26 713
7079 잡담 hd4870 바이오스를 수정했는데요 title: 고기애플마티니 2017.03.26 199
7078 잡담 류체님의 전자사전나눔 잘 받았습니다. 1 file 고명성 2017.03.26 113
7077 볼거리 길고길었던 CPU 만화 결론 9 file title: 17세TundraMC 2017.03.26 1385
7076 등산로(장터) [등산완료] 액정파손 태블릿 등산로 5 file 치즈김밥 2017.03.26 479
7075 잡담 미루고 미뤘던 NAS 셋팅을 모두 끝냈습니다. 2 file 평범한드라이버 2017.03.26 371
7074 잡담 또 밤새 뭘 만듭니다. 2 file 화성 2017.03.26 306
7073 볼거리 남편을 깜짝 놀라게 할 선물을 사놓은 아내.jpg 15 file clowl 2017.03.26 700
7072 잡담 레드스톤 2 올리고 나서 1700X @3.97 램3600 Vs ... 4 file babozone 2017.03.26 794
7071 잡담 갤럭시에서 사라져서 아쉬운 기능 두가지 11 WebGL 2017.03.25 1365
7070 잡담 저도 드디어 좋은 글카를 써보네요 11 tunaspam 2017.03.25 3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34 1035 1036 1037 1038 1039 1040 1041 1042 1043 ... 1275 Next
/ 1275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