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23.11.04 09:25

집에 가는 중 vs 집 가는 중

profile
조회 수 759 댓글 17

어느 쪽을 사용하시나요?

 

저는 한 번도 '집 가는 중' 이라는 표현을 써 본 적이 없는데

요즘 보면 '집 가는 중' 이라고 쓰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집 가는 길에...", "집 가고싶어~."

 

생각해보면 

'회사 가는 중', '학교 가는 중'

이라고 쓰는데

'집 가는 중'이 이상할 리가 없단 말이죠.

 

근데도 왠지 저렇게 쓰면 어색하단 말입니다.



  • profile
    부녀자 2023.11.04 10:12
    ChatGPT 3.5 曰

    "집에 가는 중"과 "집 가는 중"은 거의 유사한 표현이며 미묘한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둘 다 'going home'이라는 영어 표현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입니다. 다만, 다음과 같은 미묘한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1. "집에 가는 중": 여전히 집으로 가는 도중이라는 강조가 있습니다. "에"라는 조사가 사용되면, 목적지를 강조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2. "집 가는 중": 더 간결하며 단순한 표현입니다. "에" 조사가 없기 때문에 목적지를 강조하지 않는 더 일반적인 표현입니다.

    두 표현 모두 일상 대화나 글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주변 맥락에 따라 어떤 표현을 사용할지 선택할 수 있습니다.
  • profile
    부녀자 2023.11.04 10:20
    집에 가는 중 vs 집 가는 중의 차이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집에 가는 중은 '집에'라는 목적지를 가리키는 전치사와 '가는 중'이라는 동사구로 이루어진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집으로 가고 있는 상태'를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지금 집에 가는 중이야'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 집 가는 중은 '집'이라는 명사와 '가는 중'이라는 동사구로 이루어진 표현입니다. 이 표현은 '집으로 가는 과정'을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집 가는 중에 친구를 만났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 두 표현은 의미상 큰 차이가 없으며, 맥락에 따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집에 가는 중'은 목적지를 강조하고, '집 가는 중'은 과정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집에 가는 중'은 '집에 가는 도중'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습니다¹.

    출처: Bing과의 대화, 2023. 11. 4.
    (1) 차이점은 무엇 입니까? "집에 가는 도중" 그리고 "집에 가는 중 .... https://ko.hinative.com/questions/6301022.
    (2)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집 가는 길" and "집 가는 중" ? "집 가는 .... https://hinative.com/questions/16675295.
    (3) 차이점은 무엇 입니까? "집에 가는 도중" 그리고 "집에 가는 중 .... https://bing.com/search?q=%ec%a7%91%ec%97%90+%ea%b0%80%eb%8a%94+%ec%a4%91+vs+%ec%a7%91+%ea%b0%80%eb%8a%94+%ec%a4%91.
    (4) "집에 가는 도중" 和 "집에 가는 중" 和有什么不一样? | HiNative. https://zh.hinative.com/questions/6301022.
    (5) 온라인가나다 상세보기 (우리집 / 우리 집) | 국립국어원. https://www.korean.go.kr/front/onlineQna/onlineQnaView.do?mn_id=216&qna_seq=256003.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0:42
    [하지만, '집에 가는 중'은 목적지를 강조하고, '집 가는 중'은 과정을 강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라는 말은 어느정도 일리있는 것 같습니다만, 실제 두 가지 용례에 있어서는 그런 차이점 보다는 언어적 습관이 우선시 되는 것 같단 생각이네요.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0:41
    챗지피티 이놈은 확실히 미국놈이 맞긴 하군요.
  • profile
    Dr.Lemon 2023.11.04 16:16
    문법적인 분석과 일상적인 언어선택은 또다른문제죠
  • ?
    archwave 2023.11.04 10:20
    [집] 은 받침이 있기 때문에 [ 에 ] 를 붙이는 것이 부드럽고
    회[사] 는 받침이 없기 때문에 [ 에 ] 가 없어도 부드럽게 들리는 느낌이네요.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0:44
    그렇기도 하지만
    "막상 회사에 나오면 또 괜찮아." 라고 할 때에는 인공지능놈이 한 얘기처럼 '장소'에 대한 강조적 의미 때문인지 몰라도 받침이 있든 없든 둘 다 크게 어색하진 않거든요.
  • ?
    title: 가난한아이들링 2023.11.04 11:22
    가방끈 짧은 제가 생각하기론 집,학교,회사 뒤 [에]를 넣든말든 별 차이 없는걸로 봐선
    원래는 [에]가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생략이 허용되는 추세로 변한게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말이라는게 단번에 변하는게 아니라서 변하는 시기에 보통 양쪽 모두 끔찍한 혼종처럼 쓰이다보니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1:25
    확실히 '집 가는 중...' 이라고 한 사람들은 전부 젊은층이긴 했습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3.11.04 11:38
    home에 to를 안 붙이는 이유와 비슷하겠지요.
  • profile
    5등급의신랑      5等級の花婿 2023.11.04 12:13
    집에 가는 중이 문법으로는 맞지만 집 가는 중이라는 표현이 의미상으로도 크게 벗어나지 않고 많이 쓰이다보니 용인되는 것으로 봅니다. 우리말에서는 명사 + 명사가 아닌 이상 조사가 들어가는게 문법상 맞거든요. 조사는 실질형태소가 아니라 형식형태소라 의미가 약하기도 해서 생략되어도 의미상 문제되는 경우가 거의 없지요.
  • ?
    수중생물 2023.11.04 13:22
    이야기를 하거나 짧은 메시지를 보낼 때는 "집 가는 중"을 글을 쓸 때는 "집에 가는 중"을 자주 사용하는 것 같아요.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4:25
    생각해보니 이거 영향이 클 것 같네요. 메신저로 대화하는 게 일상인 사회다보니 가급적 짧으면서 의미전달이 되는 방향으로 변하는 것 같네요.
  • profile
    Ι337      Only the strong survive 2023.11.04 14:42
    집 가는 중은 절에 가는 중인가요 엌ㅋㅋㅋ
  • profile
    title: AI아즈텍      dc20535 2023.11.04 14:45
    절 가는 중 ㅎㅎ
  • profile
    쿤달리니 2023.11.04 22:17
    한국어는 조사의 생략에 있어 굉장히 관대한 언어라서, 보통 어색하다면 그동안 습득하고 사용해왔던 언어 환경의 차이로 볼 수 있더라구요.
  • profile
    딱풀      안녕하세요. 문송합니다.   2023.11.06 09:17
    따지고 보면 여러 의미(?)가 되겠지만...
    일상적으로 통용되니깐 사용하는 거 같습니다.(무의식중에...)

    집에 가는 중...어떤 장소에 가고 있는 상태...일테고

    집 가는 중...위에 써주신 말씀대로 스님이 집에 가시는 상태 일 수도 있고, 집 이라는 게 어딘지 모르는 곳에 가는 상태일 수도 있고...외국인이 이래서 어려워하는 거 같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348 잡담 뒤늦게 올리는 옵치 굿즈 file Oixmq 2023.12.20 282
80347 잡담 송풍기로 제설을 할수있는가 11 Ι337 2023.12.20 640
80346 잡담 가스요금이 나왔군요 11 file 공탱이 2023.12.20 388
80345 잡담 점프스타터를 써 봤습니다. 5 file title: 오타쿠아라 2023.12.20 431
80344 잡담 2024년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구요, 내년... file 블레이더영혼 2023.12.20 165
80343 잡담 네이버와 아프리카의 트위치 스머 영입대결은 9 야메떼 2023.12.20 508
80342 퍼온글 연천역 생긴 인근 군부대 근황! 5 file title: 가난한카토메구미 2023.12.20 675
80341 잡담 러브 딜리버리2 키가 왔군요.. 6 file title: 가난한카토메구미 2023.12.20 400
80340 잡담 128기가 달고 싶네요.. 22 탐린 2023.12.20 561
80339 퍼온글 사무 자동화 만들어 주고 퇴사 요구받은 직원 16 title: 컴맹임시닉네임 2023.12.20 974
80338 장터 등산로 끌올 - 5700X 반본체 6 반다크홈 2023.12.20 523
80337 퍼온글 엄마의 재능을 널리 알리고싶은 아들의 불타는 노력 7 file 고자되기 2023.12.20 684
80336 잡담 영어는 소질이 없나봐요 4 file 슈베아츠 2023.12.20 397
80335 잡담 이 편지는 영국에서 최초로 시작되어 6 file 점점퀴 2023.12.20 413
80334 잡담 '고치소사마데시타' 라는 인삿말의 유래 5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3.12.20 546
80333 퍼온글 하와이를 갔는데 너무 친숙해보임 5 file 고자되기 2023.12.20 605
80332 잡담 알리 천원마트 18650 충전기 10 file title: AI아즈텍 2023.12.20 590
80331 잡담 배틀메이지 출시 기원 1일차 14 조마루감자탕 2023.12.20 357
80330 퍼온글 뭐 ?? 치지직이 트위치보다 ui가 편하다고?? 9 file 고자되기 2023.12.20 792
80329 퍼온글 K-회사생활.manhwa 2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3.12.20 771
80328 잡담 통관 이름이 참 재밌네요 4 타미타키 2023.12.20 589
80327 핫딜 [LG 소모품샵] LG USB-C 타입 케이블(A to C) 회... 8 file title: 삼성DontCut 2023.12.20 828
80326 잡담 자꾸 뭘 사는 시즌이 되갑니다; 8 file title: 가난한AKG-3 2023.12.20 447
80325 잡담 올드 스쿨이라면 올드스쿨일 수 있는데... 4 file 360Ghz 2023.12.19 516
80324 잡담 핸드폰을 바꿨습니다. 15 title: 오타쿠아라 2023.12.19 634
80323 잡담 일단 살렸습니다.(64GB SLC USB SSD) 4 file 유지니1203 2023.12.19 636
80322 잡담 토탈워 파라오가 부분환불 되었네요 3 file title: 명사수AZUSA 2023.12.19 425
80321 잡담 나쁜짓을 해도 산타에게 선물 받을수 있답니다 5 file cowper 2023.12.19 553
80320 퍼온글 넷플릭스 신작 영화 3 title: 가난한AKG-3 2023.12.19 725
80319 잡담 블아 굿즈가 왔네요 8 file title: 가난한카토메구미 2023.12.19 4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2781 Next
/ 2781

MSI 코리아
한미마이크로닉스
AMD
더함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