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11.11 16:58

여행타입 어떠신가요?

profile
조회 수 374 댓글 27

오늘 여행다녀온 동료가 있어서 자연스레(?) 주간회의의 주제는 여행. ㅋㅋ

말씀들 하시는거 보니 대부분 명소관광이나 먹을것위주네요.

 

저의 여행 스타일은 명소관광을 극단적으로 하는편 입니다, 다시오려면 비싼돈과 그보다 비싼 시간을 내야하니 비용을 뽑자주의라서..


제가 여행계획을 짜면 아침6시부터 밤 10시까지 명소관광 및 체험 그리고 마치 삼국지의 강행같은 이동뿐이죠

같이 간 사람들은 2일차에 거의 퍼지죠 ㅋㅋ

분단위까지 쪼개가며 완벽한 시뮬레이션과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플랜B까지 세워놓는 절 다들 싫어해요 ㅠㅠ

친구는 물론 가족까지도 너랑은 다시는 여행 안간다고 해서 여행은 혼자 다닌기억밖에 없습니다(진정한 아싸의 정도를 걷고있는..)

 

제가 먹는것에 크게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평소에도 줄서는 맛집보다는 그냥 위생적으로 깨끗하고 간단하게 먹는곳을 선호합니다. 길거리 음식도 안사먹구요.

제 성향때문인지 여행시 맛집은 전혀 고려하지 않아요

 

다른사람들하고 여행가면 너무 지루해요. 먹고 먹고 또 먹고..

다들 맛있는검 먹는 재미로 여행가고 그런다는데 전 그게 잘 안되네요 ㅠㅠ

 

물론 지금은 여행도 마음대로 못하는 신세지만, 여행은 역시 식도락인거죠?



  • profile
    파인만 2019.11.11 17:00
    전 마음 가는대로 느긋느긋하게 다니는걸 좋아해요.
  • profile
    급식단 2019.11.11 17:34
    제 성격이 이상한게 맞습니다 ㅠㅠ
  • profile
    title: 폭8kEnyy      1600, GTX970, A320,16GB 2019.11.11 17:14
    먹고 먹고 먹고...ㅋㅋ 베트남 여행갈때 그래서 소화제를 가져갔었죠
  • profile
    급식단 2019.11.11 17:34
    그렇게 먹고도 호텔에서 술을 마시더라구요 ㅋㅋ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11.11 17:15
    최대한 현지느낌 나게 다닙니다. 맛집도 구글지도로.ㅎㅎ
  • profile
    급식단 2019.11.11 17:35
    음식을..가리는게 가장큰것 같아요.
    올해가 가기전에 순대와 족발을 먹어보기로 약속했는데 얼마 안남았네요 ㅠㅠ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19.11.11 17:35
    저는 음식위주 입니다. 딱히 안먹는 식재료나 향신료가 없고 먹는걸 좋아하다보니 해외여행을가면
    먹고 이동하고 먹고 이동하고 중간에 소화시킬겸 관광지 돌아보고 해떨어질때까지 무한 반복이에요.
    그리고 해 떨어지면 술을...

    뭐..국내여행은 먹는거보다 관광지 위주이긴 합니다.
  • profile
    평범한드라이버      자동차를 고치는 일을 하는 운전자 입니다. 2019.11.11 17:35
    끝이없는 다이어트를 하고있는 저도 식도락으로 여행 가는건 별로 안좋아 합니다.
    그 지역 아니면 돈주고 못 찾아먹는 음식 정도 되면 먹어보는 편이지만 타지에서도 맛을 볼수 있는 종류라면 잘 안먹는 편이예요
  • ?
    Porsche911 2019.11.11 17:54
    그 나라의 음식을 먹는건 좋아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비싼걸 먹진 않네요. 금전상황은 둘째치고 그 나라에서 파는 비싸고 호화로운 음식들을 과연 현지인들이 즐겨 먹기나 할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그래서 여행 가서 먹는것들을 보면 간단하고 격식을 차리지 않는 식당이라던지 길거리 음식들을(물가 비싼 동네의 경우) 주로 먹네요.

    그밖에 여행 스타일은 저랑 비슷하네요. 저도 계획 세워서 열심히 돌아다니는거 좋아합니다. 평소엔 저질 체력이지만 여행 할때만큼은 누구보다도 체력이 좋아져요. 근데 세계 어딜가나 치안은 다들 한국에 비해 약간씩 불안정한 면이 있는지라 밤 9시쯤에 일정을 마치는 편이에요.
  • profile
    Veritas      18歲 / 약팔이지망생 / Flawless Operation 2019.11.11 17:55
    아예 테마가 식도락이 아닌 여행에서, 금강산도 식후경을 추구하는 자세는 그닥 선호하지 않습니다
  • profile
    달가락 2019.11.11 18:04
    느긋하게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합니다. 힘이 딸려서... 욕심 내며 돌아다니면 이틀 내로 만사가 귀찮아지더라구요. 근래 기글에 여행 사진 보면서 식도락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막 드네요. 그것도 지금은 할냥이 보살피느라 못 가긴 하지만요.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9.11.11 18:05
    전 3박4일 아키바만 털었습니다.
  • profile
    title: 야릇한미야™      #PrayForKyoani 2019.11.11 18:08
    나름의 계획은 세우는데 체력적인 문제, 시간 배분 등의 이유로 그때 그때 타협하는 편이에요.
  • profile
    애플쿠키      2020년 목표는 저금! 또 저금! 2019.11.11 18:16
    전 생- 날것의 음식만 아니면 대충 잘 먹습니다 ㅎ
  • profile
    3등항해사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투쟁! 2019.11.11 18:27
    저는 가서 호캉스만 하다 오네요
  • profile
    title: 야릇한poin_:D 2019.11.11 18:28
    당일치기 명소 강행군이네요 드라이브 위주 입니다만 차가 갈수있으면 다 갑니다
  • profile
    title: 고기FactCore      Fact Bomber 2019.11.11 18:50
    생각 없이 그냥 싸돌아다니는 류의 여행을 합니다.
    그냥 핵심 목표 하나만 찍으면 나머지는 다 상관 없어요.
  • ?
    얄딘 2019.11.11 19:16
    저는 평이 좋고 깔끔한 맛집, 깨끗하고 안락한 숙소를 선호하는지라 근처에 명소가 있으면 가는 길에 살짝 들르는 정도에요.

    이번 대만여행 때 간 명소라 해봐야 중정기념관이랑 용산사, 단수이 홍마오청 정도가 있겠네요. 101타워는 1층이랑 지하 살짝 돌아보고 나온 게 전부였고요~

    가성비에 가심비를 적절히 섞어서 편하게 다닙니다.
  • profile
    title: 컴맹프리지아      Facta, Non Verba 2019.11.11 19:26
    전 혼자 여행가면 타이트한 일정으로 박물관+미술관+유적지 위주로 다닙니다. 식사는 끼니 때우는 느낌으로만 동선에 있는 곳 적당히 가고요. 편식 심한 것도 영향이 있는 것 같네요.

    하지만 지금은... 식도락과 카페가 메인이 됐습니다. 흑흑.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9.11.11 19:49
    여행을 안가는 타입이에요
  • profile
    title: 어른이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19.11.11 20:14
    여행을 못 가는 타입입니다
  • profile
    어린잎      낄냥이는 제겁니다! 2019.11.11 20:38
    관광지 구경도 재밌고 맛집을 가는것도 즐겁지만 시장이나 마트에 가서 사람과 물건 구경이 제일 재밌더라구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19.11.11 21:52
    저도 먹는 걸 줄이고 휴게소도 최소한 들리고 명소나 액티브, 멋진 경관 위주로 하긴 했었죠 그건 혼행일때고... 이성친구나 가족이랑 가게 되면 아무래도 짧게 몇 스팟 보고 대부분 맛집이랑 경관을 아우르는 곳에서 먹고 마시며 즐기다 오죠 ㅎㅎ
  • ?
    포인트 팡팡! 2019.11.11 21:52
    소망노인복지센터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눈팅만4년째      2대의 라이젠 + 라데온 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AMD팬 입니다. 2019.11.12 08:18
    저는 현지 전통복장 모으는 취미가 있었어서 전통시장이나 옷가게에 가는걸 좋아합니다.
  • profile
    벨드록 2019.11.12 10:54
    여행가는거 싫어하는 타입이긴 한데........
    가면..... 그냥 맘대로 다니길 원하는 타입입니다.
    계획짜고 그런거 귀찮기도 하고.......
  • profile
    5KYL1N3 2019.11.12 12:02
    반반이요 ㅎ 명소관광도 좋구 먹는 것도 좋구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572 방구차 나의 망한 노트북 1 file zlzleking 2020.06.30 582
41571 볼거리 만화 ) 오늘날의 IT 직업 8 file 이선예 2020.06.30 897
41570 잡담 UPS는 정말 좋은 보험입니다 14 file wu89p3 2020.06.30 610
41569 잡담 유사 개근 및 잡담 3 file title: 야릇한Semantics 2020.06.30 258
41568 잡담 첫 한달 개근 완료 13 file 포도맛계란 2020.06.30 264
41567 잡담 마음의소리 완결났네요. 12 title: 야행성가네샤 2020.06.29 550
41566 잡담 댕청한 삽질 27 우즈 2020.06.29 371
41565 등산로(장터) 에어팟 프로 상점 4 루다린 2020.06.29 564
41564 잡담 이 놈의 코로나 때문에 오랜만에 외출했네요. 1 file 파떼기 2020.06.29 247
41563 등산로(장터) (사진 많음)CPU, 메인보드 세트로 팝니다. 4 file 그저웃지요 2020.06.29 702
41562 잡담 (사진 없음) 바밀로 VA87Mac 저소음 적축이 도착... 11 title: 컴맹쮸쀼쮸쀼 2020.06.29 285
41561 잡담 프로그래머의 아내가 알아두어야 할 97가지 18 제한회원 2020.06.29 930
41560 잡담 인생 첫 적금 만기를 해봤습니다. 9 BLoo_i 2020.06.29 460
41559 잡담 역시 아마존은 갓마존이군요... 6 title: 명사수Rufty 2020.06.29 581
41558 잡담 그래픽 카드 지른것까진 좋은뎈ㅋ큐ㅠㅠ 22 ReXian 2020.06.29 427
41557 잡담 드디어 구매 결정! 4 title: 컴맹검은숲 2020.06.29 323
41556 잡담 요즘 미쿡주식 버블 냄새가 좀 나는거 같아요.. 10 file 새벽안개냄새 2020.06.29 671
41555 잡담 지름신이 왔습니다. 10 동전삼춘 2020.06.29 293
41554 가격 정보 삼성 C타입 ANC 이어폰 35000원 (이었던 것) 11 file 실핀 2020.06.29 2562
41553 잡담 코시국에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32 file 깍지 2020.06.29 513
41552 잡담 오늘 따릉이를 좀 많이 타고 왔습니다 11 file GENESIS 2020.06.29 378
41551 잡담 제트가 왔습니다. 7 file 스이드림 2020.06.29 371
41550 볼거리 은근히 감촉이 좋음..5mb 6 file 고자되기 2020.06.29 671
41549 잡담 랜툴은 알리나 국내나 가격 차이가 크게 안 나는군요 7 file 낄낄 2020.06.29 432
41548 볼거리 공포의 토종상품 시너지 9 file 고자되기 2020.06.29 708
41547 가격 정보 오랫만에 아마존 핫딜정보? ATH-CKR7TW 이어폰 2 file 고자되기 2020.06.29 454
41546 잡담 데스크탑 + 원격접속의 꿈을 접고 게이밍노트북을... 16 폴짝쥐 2020.06.29 615
41545 볼거리 일본인의 오해 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6.29 1072
41544 볼거리 짱구 엄마 몸매를 시뮬레이션 해보았다 8 file 911 2020.06.29 1113
41543 잡담 열나서 아픈김에 자전거 구동계 업글 했어요. 13 file 꽃중년앙자 2020.06.29 4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95 Next
/ 1395

최근 코멘트 30개
청염
02:21
AdorableZ
02:19
AdorableZ
02:16
Gorgeous
02:09
아란제비아
02:02
4590T
02:01
4D안경
01:57
배신앙앙
01:53
nsys
01:47
미쿠미쿠
01:47
nsys
01:44
유우나
01:43
술약한남자
01:40
nsys
01:38
낄낄
01:35
TundraMC
01:33
큐비트
01:31
큐비트
01:30
오므라이스주세요
01:26
Semantics
01:25
낄낄
01:21
노예MS호
01:17
슈베아츠
01:14
BEE3E3
01:13
슈베아츠
01:11
청염
01:11
oct25
01:07
애플마티니
01:07
카토메구미
01:04
BEE3E3
01:04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