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09.07 07:21

태풍 하니까 기억나는 일화가

profile
조회 수 346 댓글 16

아마도 중학교때쯤일 겁니다.

 

당시 교실이 1층이었는데 제 자리가 교실 왼쪽 창문 바로 옆이었어요. 창문 바깥은 운동장이었고.

 

원래 열리는 창인데 문틀이 고장이 났었는지 그냥 창틀을 없애고 큰 유리창으로 마감을 해놓은 자리였어요.

 

근데 창 유리가 프레임보다 높이가 조금 낮아서 위쪽으로 틈이 있었던걸로 기억해요.

 

그리고 맨 아랫줄 창은 대부분 그렇듯이 시야차단을 위해서 유백색필름으로 썬팅을 해놨었어요.

 

태풍이 불던 그 날, 바람이 심하게 부니까 이 유리창이 점점 배가 불러오기 시작하는 겁니다.

 

필름이 없는 그냥 맨 유리창이었으면 당장 깨져도 이상하지 않았을텐데

 

필름이 붙어있으니 깨지지는 않고 그냥 배만 심하게 계속해서 불러오더라구요.

 

옆 짝이랑 같이 상당히 불안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날 태풍으로 단축수업하고 집에 가기 전까지 다행히도 그 유리창이 깨지지는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한참 지나서 태풍 매미가 오던 날.

 

그 당시만 해도 부산에 살면 매년 태풍은 한 두차례씩 오기 때문에 크게 신경도 안썼기도 했고

 

낮까지만 해도 바람이 그다지 심하게 불지도 않아서 어느 정도일지 알 지 못했었죠.

 

추석연휴를 맞아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랑 부산 서면에서 만나서 영화를 한 편 봤었죠.

 

근데 영화 끝나고 나오니 날씨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더라구요.

 

그래도 일단 밥은 먹어야겠기에 롯데백화점 뒤쪽 고깃집에서 밥을 먹는데

 

이 식당 출입문 상단에 설치된 환풍기들이 미친듯이 돌면서 굉음을 내더군요.

 

게다가 앉은 자리 옆 창문이 마치 옛날 그 때처럼 배가 불러오더라구요.

 

이 창도 역시나 썬팅이 되어있었습니다.

 

순간 어렸을 때 학교 창문 생각도 나더라구요.

 

불안불안하고 시끄럽기도 하고 해서 밥도 대충 먹는둥마는둥 하고 서둘러 나와서 헤어지는데

 

롯데백화점 앞으로 나오니 비가 수평으로 내리는데 우산을 도저히 펼칠 상황이 아니더라구요.

 

당연히 우산 몇 개가 바닥에 나뒹굴고 있고, 백화점 앞 인도에 오토바이 한 대가 누운채로 쭈욱 미끌려 가더군요.

 

안경을 쓰고 있기 때문에 앞이 분간도 제대로 안되는 상황에 겨우겨우 지하도로 내려가서 전철을 탔더랬습니다.

 

전철도 태풍 때문에 지연운행이 되는지 빨리 오지도 않더라구요.

 

한참 기다려서 탄 전철은 전력공급에 문제가 생겨서 계속해서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실내등도 계속 꺼졌다 켜졌다 반복하면서 거북이 운행을 했었죠.

 

몇 분이면 도착할 서면->문현역 구간을 거의 30분 가까이 걸려서 도착했습니다.

 

그렇게 겨우겨우 집에 도착했는데 당연하게도(?) 저희 동네는 정전이었죠.

 

근데 제 방 창문 건너편 옆집 전신주가 기우뚱 하더군요.

 

저거 넘어지면 저희집 쪽으로 넘어지겠다 싶어 상당히 불안해 했습니다.

 

그리고 문현교차로 쪽에 "시티프라자" 라는 당시 주변에서 제일 높은 주상복합건물이 있는데

 

변압기 폭발로 추정되는 "펑"소리 + 불꽃이 선명하게 보이더군요.

 

아무튼 그날 밤은 살면서 거의 유일하게 태풍 때문에 무서웠던 날로 기억이 남아있네요.

 

 

<태풍 왔던 다음 날 새벽 6시경  하늘>

1668.jpg

 

 

<같은 시각 문현교차로 옆 시티프라자>

1666.jpg

 



  • profile
    title: AMD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19.09.07 10:09
    저도 매미때 피씨방 알바 중이었는데 연산교차로 전체가 정전 되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손님들은 나가겠다고 난리고 정전이니 계산은 못하고 ㅜㅜ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0:26
    난감하셨겠군요.
  • profile
    title: RGB부천맨 2019.09.07 10:31
    오늘 태풍은 체감상 곤파스의 1/3정도 밖에 안 느껴지네요. 우리동네는 바람이 걸을만 해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0:34
    저희 동네도 아직까지 크게 심하게 바람이 불거나 하지는 않네요.
    태풍 위치도 예상보다 조금 더 바다쪽으로 치우친 것 같더라구요.
  • profile
    title: 귀요미마법소녀      今ならどんな魔女でも倒せるような気がするよ! 2019.09.07 11:10
    매미는 정말 대단했죠.
    저도 태풍 때문에 '무섭다' 라고 느끼긴 난생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2:55
    매미는 정말 무시무시했던 것 같네요.
  • profile
    청상아리 2019.09.07 11:24
    매미때 동네 주택에 기왓장이 날아와서 저희 집에서 제일 큰 베란다 유리를 깨버려서 부모님이 쌩돈 20만원을 주고 교체하셨었죠ㅜ 이렇게 말하기 좀 그렇지만 매미를 겪고난 후로 다른 태풍들은 그냥 바람이 좀 세게 부는 것 같네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2:56
    매미 이전에 피해가 많았던 태풍이 셀마인데 그 땐 좀 어릴 때라 기억이 없고, 매미 이후로는 서울로 이사를 해버려서 딱히 큰 태풍을 겪어보지는 못했네요.
  • profile
    title: 고기눈팅만4년째 2019.09.07 12:10
    저는 볼라벤때 도둑고양이가 바람에 거의 날아가다시피 하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2:56
    아이고 냥이가...
  • ?
    redstar 2019.09.07 12:50
    이전 태풍에 물난리를 겪었죠..
    미리 확인해야할걸 어느정도 알고 나니 큰걱정은 없네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12:57
    부모님 말씀으론 사라 때 그렇게 물난리가 심했다더라고요.
  • profile
    꽃중년앙자      아삭아삭 아몬드!!! 2019.09.07 23:08
    그 매미때 저도 서면 롯데백화점 앞에 있었어요. 백화점 모서리에 사람들 모여있다가 바람 잠깐 약해지면 다들 지하철 입구로 전력질주............. 술먹는데 일대가 다 정전......가게들 촛불켜고 영업하고...카드 당근 안되고...... 시내에 간판 날아다니는거 첨 봤었어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23:26
    오, 같은 장소에 비슷한 시각에 계셨던 분이 ...
  • profile
    title: 컴맹celinger      FX8300 + ASRock 970M PRO3+ DDR3 PC12800 8 X 2EA + Radeon 7750 1GB 등등 2019.09.07 23:16
    저는 기억에 한창 남는 게 루사였습니다.

    그야말로 비바람 폭풍 다 뚫고 학교도착하니까... (0교시 있을 때였죠. 아침 7시 30분 등교.)

    학교 도착하자마자 그제서야 휴교령 떨어졌다고 집으로 돌려보내는데... 당시... 면 지역에서 시내로 통학하는데... 버스배차는 평소에도 늘어지는데... 태풍때문에 버스가 감축운행하는지 정오즈음 되서야 버스 구겨타고 집에 돌아갔던 적이 있었죠.

    이듬해 매미는요? 그건 더 말할 것도 없었죠.

    정말 어렸을 때 기억으로는 아마... 글래디스였을 것으로 추정하는데, 아버지께서 조기퇴근하고 오시면서 혹시나 모르니까 대비하라고 했었던듯한 기억이 있습니다. 그 때도 비바람이 무진장 세찼던 걸로 기억하거든요.

    본격적인 기억이 있는 것은 월트, 브랜던, 더그, 엘마, 세스였지만요. 한창 더워서 쪄 죽어갈 때 폭우를 드립다 부어댔던 것으로요. 세스는 가을 지나서 갑자기 와서 난장판 만들었던 듯 하고요.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kr 2019.09.07 23:28
    저는 어렸을 때 셀마가 기억나네요. 초중고등학교 때는 태풍오면 학교 휴교나 단축수업 하는 것 때문에 태풍오는 걸 좋아라 했었더랬죠. 다음날 학교 가보면 교실이 물바다가 되었던 적도 여러번이고 말이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3RSYS S350 에스프레소 CT 케이스 선정 결과 10 update 낄낄 2019.10.21 171
공지 이벤트 [23일] 지원아이앤씨에서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 낄낄 2019.10.18 192
공지 이벤트 [발표] 지원아이앤씨의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스... 5 update 낄낄 2019.10.17 183
32671 볼거리 용산 컴퓨터 견적 근황 38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3 1421
32670 잡담 [데이터10MB]일본 태풍 피해상황 14 file 깍지 2019.10.13 699
32669 가격 정보 아마존 970 evo 1tb 170달러 2 위네 2019.10.13 514
32668 잡담 낙서를 해봅시다 7 file title: 17세quadro_dcc 2019.10.13 653
32667 잡담 [오버클럭] 라이젠3600 5배수 들어감 와! 9 file 靑香 2019.10.13 3569
32666 잡담 흑우되러 안나와 가봣는데 왠지 익숙한글이 7 file poin_:D 2019.10.13 1011
32665 잡담 와대에 갈 수 없는 몸이 되었습니다 7 file 깻잎 2019.10.13 869
32664 잡담 크고 두꺼운걸 들였습니다. 18 file title: 17세뚜까뚜까 2019.10.13 747
32663 볼거리 사우스파크의 중국 디스 2탄 4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10.13 947
32662 잡담 저의 새 친구를 소개합니다 8 file title: 신입HD6950 2019.10.13 601
32661 잡담 블박 테스트. 4 file 노코나 2019.10.13 365
32660 잡담 이 조합 이제 너무 물리네요 11 file 고자되기 2019.10.13 625
32659 잡담 덕질 정리하기가 참 힘드네요. 17 title: 가난한프리지아 2019.10.13 454
32658 잡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관서 누설 경보 울려.news 12 file 깍지 2019.10.12 621
32657 볼거리 한국에서는 생소한 일본 채소 29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2 966
32656 잡담 장롱면허 탈출기 21 file 네모난지구 2019.10.12 478
32655 잡담 킹받는 블랙박스 장착기 18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19.10.12 361
32654 잡담 책을 읽다가 이상하다는 생각이들었는대요 10 updatefile 알파 2019.10.12 340
32653 방구차 IPAQ HX 시리즈 배터리 구합니다 3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10.12 182
32652 잡담 119에서 위치 조회당했어요 15 file 낄낄 2019.10.12 864
32651 잡담 요새 변호사들도 참 먹고 살기 힘든가봐요 16 낄낄 2019.10.12 1146
32650 볼거리 서초역 근황 9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2 663
32649 볼거리 태풍이 지나가는 일본 도쿄 근황 10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2 630
32648 잡담 여러 리뷰를 보고 나니까 WF-1000XM3 고민이... 31 title: 귀요미Rufty 2019.10.12 324
32647 잡담 갤럭시 A90도 꽤 훌륭하네요. 21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2 595
32646 잡담 9월 기준 국내 윈도우 점유율 10 file Kabini™ 2019.10.12 427
32645 잡담 게임이... 하고싶어요... 11 BEE3E3 2019.10.12 287
32644 잡담 차량 고치고 테스트 드라이브 5 file poin_:D 2019.10.12 266
32643 볼거리 트위터에서 채식주의자에게 차단당했던 경험 16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10.12 665
32642 볼거리 태풍이 가지고 온 것.jpg 6 file Retribute 2019.10.12 6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99 Next
/ 1099

최근 코멘트 30개
Unnamed
03:30
쿤달리니
03:18
쿤달리니
03:15
낄낄
03:11
정우씨
03:03
낄낄
03:03
정우씨
03:03
정우씨
03:03
정우씨
03:02
기온
02:53
기온
02:52
쿤달리니
02:50
정우씨
02:50
쿤달리니
02:47
Gorgeous
02:44
기온
02:44
Lynen
02:40
애플쿠키
02:33
쿤달리니
02:30
쿤달리니
02:19
노청년
01:56
김경철
01:55
Henduino
01:53
쿤달리니
01:53
FactCore
01:52
평범한드라이버
01:47
평범한드라이버
01:47
평범한드라이버
01:46
평범한드라이버
01:44
평범한드라이버
01:44

지원아이앤씨
MSI 코리아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