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볼거리
2019.01.09 17:46

서양 갑옷이 몰락한 이유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4143175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1231 댓글 16

9616CCEB-B05D-45E0-BDFF-EB4F691ACDE8.jpeg

 

Q. 서양갑주는 총때문에 쇠퇴했나요?

 

A.

원시적인 총은 1400년경부터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만 1500년경부터 일반적인 구식총이 보급되었습니다.

갑주도 역사 속에서 총에 대항할 수 있도록 강화되어 왔는데

총의 강력화에 따라 마지막에는 몸 길이만한 머스킷총으로 발전했습니다(그 이상은 대포).

그래도 갑주는 흉부 장갑을 두텁게 하는 것으로 몸통을 지키는 역할을 충분히 해냈습니다.

1600년대 중기부터 갑주가 급속하게 쇠퇴한 이유는 고가의 갑주에 비해 생명의 가치가 싸졌기 때문입니다.

D367AF79-6094-421A-816F-56E54B1E1013.jpeg

 

요약하면 갑옷 입은 기사를 양성하는 것보다 총병을 양성하는 게 싸므로 갑옷 입은 병과는 시대를 거치면서 점차 사라졌다는 것. 



  • profile
    Veritas      18歲 / 약팔이지망생 / ლ(╹◡╹ლ) 2019.01.09 17:54
    서양갑주 질문 바로 위에것도 번역해 주세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09 18:29
    공부하세요. 아.. 이건 제가 공부해야 겠네요.
  • profile
    title: 고기FactCore      Fact Bomber 2019.01.09 18:34
    SNL에서 패러디 한게 있습니다 ㅇㅅㅇ 아마 GTA시리즈였나?
    겨우 갑옷 다 입었는데 급작스러운 신호로 화장실 가서 갑옷 벗다가 그만...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9.01.09 18:34
    대충 보니 질문은 갑옷을 입고 볼일을 볼 수 있는가? 이고, 답변은 바지 끈을 풀고 소변 보는 게 가능했고, 갑옷 입은 상태에서 대변 보기는 어려웠지만 소변은 어쨌든 문제 없이 용변볼 수 있었다는군요. 한편으로는 갑옷 입은 상태에서는 볼일 보기가 힘들어서 마려우면 입은 채로 싼다는 심한 오해가 생기기도 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그런 오해는 현대식 바지 구조에서 연상해 잘못 해석한 것 같다고 합니다.
  • ?
    고자되기 2019.01.09 17:56
    기타 급소나 말까지 지킬정도로 강화하면 기병이 기동성을 상실해버리죠
  • profile
    title: 고기FactCore      Fact Bomber 2019.01.09 18:23
    뭐 솔직히 근접해서 칼이나 창이나 메이스 휘두르기 전에 원거리에서 총이나 활로 쏘면 게임 오버라는게 큰 점이지만... 그리고 총의 운동에너지를 막을 정도로 장갑을 두텁게 하면 비용도 비용이고 애초에 움직이는 것 자체가..ㅋㅋ
  • profile
    문워커 2019.01.09 19:09
    값비싼 갑주에 비해 생명의 가치가 떨어졌다... 조금 표현이 과격하지 말입니다. 그리고 갑주의 몰락이 이 이유만도 아니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09 19:39
    뭐.. 이 설명은 100점 만점에 70점 정도의 답이긴 하죠.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9.01.09 19:19
    솔직히 저게 큰이유는 아니라고 봅니다.
    전술의 변화가 가장 큰것이죠....
    열병기가 나오면서 기존 냉병기의 전술이 통하질 않으니 도태된거니까요.
    30년전쟁까지도 흉갑까진 쓰였습니다..
    저건 그냥 전쟁사의 일부만 보고 이야기 한 느낌이네요.
    전쟁사를 통으로보면 사실 저건 저리 짧게 써내릴 이야기가 아니니까요.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09 19:35
    어느정도 정답이에양..언제나 돈은 목숨보다 귀했어양.

    전열보병들이 100m쯤 줄지어 서놓고 서로 과녁이 되어주던 것도 다 화약사서 훈련할 돈이 없었기 때문이라지양.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09 19:38
    영국은 돈이 많아서 실탄 훈련을 한 덕에 2열로 세운 병력이 3열로 세운 다른나라 군대보다 더 강력한 화력을 형성해서 별명이 Thin red line이라고 들었어요.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09 19:40
    대신 그 화약조달을 위해서 아뭬리카 칭구들을 끝장냈지양 씇
  • ?
    포인트 팡팡! 2019.01.09 19:40
    그레이색이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고기FactCore      Fact Bomber 2019.01.09 19:41
    그것 보다는 당시 머스킷은 강선이 없고 탄두 형태도 그냥 구형이라 바람의 영향을 심하게 받아서 탄도가 이리 저리 날뛰어서 그런거에요. BB탄 총 마냥 그냥 이리 저리 튀니까 형편없는 명중률을 보정하기 위해 전열보병이 줄지어서 탄막을 형성해 쏜거죠.
    대신에 조금 발전한 남북전쟁 시기에는 강선과 유사한 구조의 총열과 그에 맞는 형태로 제작한 원추형 특수 탄이 있어서 500m까지 저격이 가능했다고 합니다.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09 19:51
    미니에탄 발명 이전에도 머스킷은 수렵용 활을 대체할 정도의 명중률을 가졌었다고 합니다양.. 단. 숙련된 사수에 한해서.

    물론 미니에탄은 대단한 발명이었기 때문에 남북전쟁 당시 참관하러 왔던 유럽장교들이 '저것들은 각잡고 줄잡는 법도 모르고 시궁창에 코박고 싸우네 천박한 양키들'이랬다가 지들끼리 전쟁나서 직접 겪어보고선 천박한 양키들과 똑같은 짓을(.....)
  • profile
    title: 고기FactCore      Fact Bomber 2019.01.09 19:52
    거기다가 전장식 특유의 느려터진 장전 탓도 있죠 ㄲㄲ 순차 사격보다는 일제 사격을 통한 제압이 당시 전술이였으니....
    아마 저 남북 전쟁 관련 스토리로 존 세지윅 북군 군단장이 참호에서 일어서서 연설하다가 저격으로 전사하기 직전 유언이 가관이였죠.
    "They couldn't hit an elephant at this distance..." (BANG) "이 정도 거리에서는 코끼리도 맞히기 힘들..." (탕)
    남군의 강선 달린 위트워스 소총에 전사한장군.....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MSI 하니 여름 장패드 선정 결과 10 update 낄낄 2020.08.06 138
공지 이벤트 [10일] 3RSYS Socoool RC1000 쿨러를 드립니다 1 file 낄낄 2020.08.05 203
32076 잡담 [호구주의] 저래 똥을 싸대도 2019 블리즈컨 기대중 8 금산조 2019.10.15 509
32075 잡담 근황토크 19 file 애플쿠키 2019.10.15 489
32074 잡담 사무실 SSD 상황입니다. 17 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19.10.15 4612
32073 볼거리 일본의 스파게티+돈가스+볶음밥 요리 8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5 694
32072 가격 정보 [할인] 아콘 AK87 RGB Kailh 3 file 파팟파파팟 2019.10.15 442
32071 잡담 음 저렴한 맛술(?)을 팔길래 샀는데 실패군요. 9 타미타키 2019.10.15 547
32070 잡담 도시락 싸면 고기를 많이 넣어요. 6 타미타키 2019.10.15 468
32069 잡담 CRT는 자석에 참 민감하네요. 13 file 뚜까뚜까 2019.10.15 862
32068 등산로(장터) 2700x 정복 4 넥부심 2019.10.14 631
32067 볼거리 일본의 혼종 스파게티 1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881
32066 등산로(장터) i7 4790 + H81 +16gb 판매합니다. 10 file 스파르타 2019.10.14 614
32065 잡담 전동킥보드 쉐어링. 14 file 노코나 2019.10.14 539
32064 잡담 XZ, S10e, 데스크탑에 삼성 C타입 이어폰 테스트 ... 케닌 2019.10.14 471
32063 잡담 수냉쿨러가 저 몰래 눈물을 흘렸습니다. 6 file title: 야행성레이첼로즌 2019.10.14 548
32062 볼거리 지진보다 애니가 더 중요한 방송국 3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944
32061 볼거리 속일생각은 없었습니다 17 file 고자되기 2019.10.14 980
32060 잡담 삼성 핸드폰 usb출력 이상한데요? 25 file 기온 2019.10.14 786
32059 잡담 보잉의 에어버스 50주년 축하 메시지 9 title: 가난한celinger 2019.10.14 666
32058 잡담 VR이 끌리긴 하는데 가격이 비싸군요 ㅠㅠ 21 A11 2019.10.14 663
32057 잡담 영화 보러왔어요! 2 file title: 월급루팡카토메구미 2019.10.14 243
32056 잡담 쓰리알의 기술력은 프로토스 협찬이라고 합니다 12 file Gorgeous 2019.10.14 828
32055 잡담 젠4 204$ ! 5 file 고자되기 2019.10.14 670
32054 볼거리 앱스토어에서 삭제당한 게임 10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866
32053 잡담 3500x 한국 런칭 예정! 2 file 뚜까뚜까 2019.10.14 339
32052 볼거리 결국 99따리 쓷은 취소됐네요. 14 file 판사 2019.10.14 658
32051 잡담 연예인 설리 오늘 숨진 채 발견 29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961
32050 볼거리 많은 한국인들이 질색하는 일본 특유의 맛 2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981
32049 잡담 2070s 중고 도착. 8 file 고자되기 2019.10.14 576
32048 잡담 컴퓨텍스에 대해 잘 아시는 분 계시는지요? 11 LeonHeadt 2019.10.14 308
32047 잡담 낄낄님이 올려주신 [11번가] 바라쿠다 1TB SSD, 9... 20 김씨컴 2019.10.14 5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363 ... 1428 Next
/ 1428

최근 코멘트 30개
울트라메시징
21:58
치킨코테지
21:55
치킨코테지
21:53
쮸쀼쮸쀼
21:53
Retribute
21:51
그라나다
21:51
쿤달리니
21:51
그라나다
21:50
하아암
21:48
그라나다
21:48
그라나다
21:47
KTHDevKR
21:47
까르르
21:46
오꾸리
21:42
240Hz
21:40
아루곰
21:40
Retribute
21:40
오꾸리
21:39
poin_:D
21:38
240Hz
21:36
까르르
21:35
240Hz
21:35
240Hz
21:34
Loliconite
21:33
Soen
21:32
Retribute
21:31
까르르
21:31
유우나
21:30
스이드림
21:25
아리스
21:25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