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20.05.19 15:12

매우 심한 국한문혼용체

profile
픔스 https://gigglehd.com/gg/7352068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조회 수 643 댓글 20

국한문혼용체도 급이 있습니다. 적당히 단어 수준에서 한자를 섞어 쓴 게 있지만, 일부 부사나 보조사 역할을 하는 고유어를 한자식 표현으로 갈음한 국한문혼용체도 있습니다.

 

다음 단락은 모 위키에서 가져온 문장입니다.

실질적인 의미를 가지는 여러 단어를 한자나 한자어로 표기한 극단적 국한문혼용체이다. 조사 혹은 어미와 몇 종의 예외를 뺀 나머지는 전부 한자로 쓴다고 말해도 문제가 없다. 이렇게 글을 쓸 경우, 문장의 형태는 훨씬 현대 일본어의 문장과 비슷할 것이다. 가나·한자 혼용문을 사용하는 일본어에는 한자어는 물론 실질적인 의미를 가지는 고유어도 역시 대부분 비슷한 의미를 가지는 한자와 대응시켜 표기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의 극단적 국한문혼용체 글과 가나·한자 혼용문 사이에는 몇 가지 결정적인 차이가 있는데, 첫째는 현대 일본어에는 실질형태소라도 보통 한자로 표기하지 않는 단어가 있다는 것이다.

이걸 국한문혼용체로 바꿔 쓴다면 이렇게 될 겁니다.

實質的意를有하는諸單語를漢字或漢字語로標記한當히極限的國漢文混用體다。卽助詞乃至語尾와幾種의例外를除한餘는全部漢字로標記한다고說해도無妨하다。如此히文을記할境遇、文章의形은加一層現代日本語文章과似할事다。何故라하니、假名漢字交文을用하는日本語에는漢字語는勿論實質的意를有하는固有語도亦是大部分他와似한意를有하는漢字와對應시켜標記함으로因해서다。그러나韓國式極한國漢文混用文과假名漢字交文의間에는幾種의決定的差異가在한데、一、現代日本語에는實質形態素라도普通漢字로記하지않는單語가在한다。

와. 정말 읽기 불편하네요. 얼핏 봐서는 형태소 분간이 전혀 되지 않습니다. 아무튼 이런 식으로 글을 쓰던 게 불과 101년 전(1919년)입니다. 한국어도 불과 100년 만에 표기법부터 사용 어휘까지 정말 많은 것이 바뀌었군요.

아무튼 결론은 요즘 시대에 국한문혼용체 쓰거나 우종서로 표기하는 곳은 맞아야 합니다.



  • ?
    Gorgeous      정말 위대합니다 선생! 2020.05.19 15:15
    폰트깨진줄 알겠어요...
  • profile
    낄낄 2020.05.19 15:17
    그러고보니 예전에는 정말 '在한다' 같은 말을 썼었죠. 지금 보니 국한문혼용체도 아니고 한본어처럼 느껴지지만..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20.05.19 15:18
    저런 표현이 불과 35년 전까지만 해도 제법 보이던 표기라는 걸 생각해 보면, 말이라는 게 참 빠르게 변하고 있구나 싶습니다.
  • profile
    title: 폭8kEnyy      1600, GTX970, A320,16GB 2020.05.19 15:28
    그리 길지도않고 초등생때에는 뉴스나 신문에서 한자를 섞은 기사를 보곤했는데 요즘은 인터넷기사로 주로 접하기에 한자는 보지도 못하고 있죠..(그나마는 TV에서 미국을 美로 표기하는 것정도? 가있겠네요)

    근데 한자라는게 우리 사회에서 사라지고 있는데 그 자리는 영어가 채우고 있는 느낌이긴 합니다. 물론 위의 예시처럼 아예 영어로 쓰고 조사등만 한글로쓰는게 아니라 '에어컨'처럼 어쩔수 없는 단어들 이라고는 하지만요..

    이 내용을 보자마자 이런 글을 보아서 그런지 말이 많아지네요
    https://m.blog.naver.com/rlatjdgus195/221969975300
  • profile
    낄낄 2020.05.19 15:32
    영어로 채우는 수준이 아니라 한글까지 잡아먹는 것 같아요. 너무 심하죠...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20.05.19 19:30
    학술 언어도 한자 위주에서 영어 위주로 바뀌고 있죠.
  • profile
    title: 어른이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0.05.19 15:32
    한자와 가나를 같이 쓰는 옆나라를 보면 우리는 좋은 글자를 가지고 있는듯 합니다
  • profile
    여량      외노자에요. 2020.05.19 16:05
    愛한다. 이 읽는 법은 사랑한다. 연모한다. 좋아한다. 애한다. 모두 가능합니다.
    네? 일본의 흔한 훈독법인데요.

    근데 어렸을 적 신문은 이와 달리 단어만 죄다 한자인 형태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동사 형태소까지 한문으로 쓴 사례가 그리 많았나 싶네요.
  • profile
    슈베아츠      이 흑우는 한국말도 합니다! 2020.05.19 16:07
    한 50퍼밖에 못읽겠... 예에에엣날 신문도 단어만 한자로 표기했던거같은데 엄청 보기 힘드네요 ㄷㄷ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20.05.19 16:11
    저 초등학교때만해도 신문에 저정돈 아니여도 한자가 제법 쓰였는데...
    요즘은 한자가 아예안보이네요.
  • profile
    캐츄미 2020.05.19 16:19
    한글이 좋아요~
  • profile
    눈팅만4년째      2대의 라이젠 + 라데온 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AMD팬 입니다. 2020.05.19 16:47
    세종대왕 : 흐뭇
  • profile
    title: 고기하드매냐 2020.05.19 16:41
    와.....제가 국민학교때 신문사설이나 신문이 저정도까지는 아니라도 절반정도는 그대로였죠.
    신문하나 보기 위해서라도 한문 모르면 안되었었던....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20.05.19 16:43
    한창 정립 중일 때라 그런지 다 때려박은 느낌이군요.
    30년 뒤 문장이 궁금해집니다 ㅎㅎ
  • profile
    title: 야릇한poin_:D      꿈에 야무지던 3900x 와 5700xt 2020.05.19 20:09
    30년뒤 야민정음으로 도배 안되었으면 다행이지 않을까요..
  • profile
    title: 폭8큐비트      루러라차으으아릉! 2020.05.19 17:26
    법전이 아직 좀 까칠한 걸로 알고 있는데 요즘은 어떨려나요.
  • profile
    그라나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2020.05.19 17:35
    국한문혼용체를 보통 이정도까진 쓰지 않죠.
    꽤 최근?까지 국한문혼용을 한 조선일보, 동아일보와 같은 신문도
    저정도로 표현하진 않았습니다.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20.05.19 18:17
    몇몇 단편적인 부사 어휘를 제외하면 40년 전 신문은 거의 체언 단위로만 한자어를 썼습니다. 용언 어간 단위도 종종 보이긴 하지만 그렇게 흔한 건 아니었구요. 저정도로 체언, 용언 어간, 부사어, 일부 (보)조사까지 전부 한자(구결)식 어휘를 쓴 건 100년 전까지는 거슬러 올라갑니다.
  • profile
    그라나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2020.05.19 18:50
    넵 저도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
    저정도는 진짜 100년 전이더군요.
  • profile
    title: RGBPrecompile      2020 2020.05.19 20:07
    10퍼 정도밖에 모르겠습니다 ㅎ 저게 고작 백년 전이라니... 육백년 전의 세종대왕도 한글 쓰셨는데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85 잡담 바빴던 학기의 보상 37 file 1N9 2020.07.08 626
14784 잡담 원인은 컴퓨터 버그 때문 8 file 고자되기 2018.09.08 626
14783 잡담 "갑자기 안되요!" 하는 사람들의 특성 33 프레스핫 2018.07.02 626
14782 잡담 내일 애인님 모셔옵니다... 16 file 이카무스메 2019.01.18 626
14781 잡담 아무생각이 없는 킥스타터 지름 9 file CeN 2017.10.11 626
14780 볼거리 신개념 티백 14 file title: 가난한AKG-3 2017.12.12 626
14779 잡담 오래된 컴퓨터가 써보고 싶어요 30 컴알못견습생 2018.05.08 626
14778 잡담 이번 x570은 기가가 끌리네요 6 세르넬리아 2019.05.28 626
14777 잡담 역시 안드로이드는 활용성이 좋습니다 14 file AMDAthlon 2019.03.09 626
14776 잡담 쏘나타 DN8 7 file 노코나 2019.11.24 626
14775 잡담 대만낄 14 낄낄 2017.10.03 626
14774 볼거리 낄댄님이 받으신 고지서의 EU...? 6 title: 하와와까마귀 2018.03.07 626
14773 잡담 세일기간 구매실패 7 file hjk9860 2019.05.22 626
14772 잡담 일본 고교 축제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Eriol 2018.06.30 626
14771 등산로(장터) 아이패드 프로 9.7인치 등산로ㅡ 엽니다. 2 file Shana_KR 2020.03.31 626
14770 잡담 중궈 인구빨이 무시무시하네요 4 file 새벽안개냄새 2019.03.20 626
14769 볼거리 아프시면 손 하세요 4 file 고자되기 2019.10.04 627
14768 잡담 몇 년전에 잠깐 반향을 일으켰던 세미입니다. 12 title: 가난한celinger 2019.09.21 627
14767 잡담 쌍용차도 어렵군요.. 11 허태재정 2018.05.28 627
14766 잡담 어제 천체망원경으로 본 달입니다 25 file 갑충 2020.02.02 627
14765 볼거리 컴퓨터의 날짜 편견 8 file 고자되기 2018.10.22 627
14764 잡담 이러면 에어컨이 고장나지 않을까 싶은 21 file 프레스핫 2018.08.08 627
14763 잡담 결국 노트북은 아이디어패드 320으로... 1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8.01.08 627
14762 잡담 핸드폰 케이스 황당하네요 11 file 프레스핫 2018.01.29 627
14761 잡담 파이롯트 프레라 예쁘네요. 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8.03.15 627
14760 잡담 오일이 배럴당 7달러인 시대입니다. 19 file 데레데레 2020.04.21 627
14759 등산로(장터) 정복되었습니다. 22 슬렌네터 2018.08.07 627
14758 잡담 전자현미경이 생각보다 좋습니다. 6 file 스파르타 2019.10.09 627
14757 잡담 큰 콘덴서가 연달아 터져서 방에 엄청난 냄새가ㅠㅠ 8 file 뚜까뚜까 2019.04.17 627
14756 잡담 저번 맥북 프로 발표로 느낀 바. 16 픔스 2016.10.31 6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4 935 936 937 938 939 940 941 942 943 ... 1431 Next
/ 1431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