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4172214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997 댓글 22

VOD_20171007_00083_THM.jpg

다뉴세문경(잔무늬거울)은 지금으로부터 약 2~3000년 전 쯤에 만들어진 거울입니다. 이 시기는 청동기 말기에서 철기시대 초기로 고조선과 삼한이 존재하던 시절이죠. 

1024px-Bronze_mirrors.jpg

청동으로 원판을 만든 다음 앞은 섬세하게 갈아내서 물건이나 사람을 비치게 만들었습니다. 주로 왕이나 성직자가 걸치는 악세사리로 성스러운 유물 취급이었으나, 이와 별개로 실제 거울 기능으로도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25d58d8407aafa36b1974b0bca3b9ceff3a26664ed17a48a7494a048c8bcc8ed4617454ddb3115bc1199d1a71bca6d3f6d2013d01aecb500a660edba2ab5f4716c90901a086a5d8a1bc581f199e1686dcf8bbf77f163f63ae7ef5bba41506e1b.jpg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며 현대의 유리를 이용한 거울이 나오기 전까지 계속해서 쓰여서 흔하게 발견되는 유물입니다. 그런데 이 다뉴세문경은 특이한 게 있습니다.

다뉴6.jpg

그것은 바로 저 섬세한 무늬입니다. 지름 21cm의 청동판에 0.3mm 간격으로 저런 섬세한 선을 1만 3000개나 세겼습니다. 그것도 칼 같은 것으로 세긴 것이 아닌 거푸집으로 찍어낸 겁니다. 레이저나 칼로 세기는 것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양산이 가능하지만, 거푸집이나 금형으로 청동 위에 이런 무늬를 완벽하게 제현하는 건 현대 과학 기술로도 무리라고 합니다.

35382ac08d97b6d7e039c39b568b27ceec63f6ae4f16853b925b625cb7b0cdcbb3878f395b2e1e9a95cb1e01535ad1f9394b9677de6048beb43cd42b70cc83d4798feeab2ced49a510a53e9372729c0e42c84c859db51ef79bb875c972136109.jpg

이러한 섬세한 무늬의 거울은 한반도에서만 발굴되었으며, 약 30점 정도 있다고 합니다. 한국의 학자들과 기술자들은 이 거울을 연구하고 제현하기 위해 거의 50년을 매달리고 있지만, 이 정도까지로 정교한 복제품에 다다르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거푸집은 밀랍이나 모래 혹은 활석을 사용하고, 구리(Cu)와 주석(Sn)을 65.7 대 34.3 비율로 만든 합금을 사용하였다 정도만 알아냈을 뿐입니다.

2640BD3457DE2AFA35.jpg

여러가지로 저 거울은 미스테리하면서도 대단한 걸작임에는 틀림없습니다.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1.14 17:49
    이건 오버 테크놀로지가 아니라 로스트 테크놀로지겠지요. 지금도 레이저 가공기술을 동원하면 저것보다 더한 것도 만들어낼 수 있겠지만, 그런 게 없었을 당시의 방법대로 재현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이니까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7:50
    저 무늬 금형으로 찍어낸 거에요. 그런데 그 금형을 지금도 재현을 못하고 있어요.
  • ?
    기끌드 2019.01.14 18:07
    저것도 공밀레 아닙니까
  • ?
    포인트 팡팡! 2019.01.14 18:07
    기끌드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8:28
    장밀레죠. 장인을 갈아넣어 만들었으니.
  • ?
    SST 2019.01.14 18:19
    사람을갈아넣으면 충분히 가능하죠..!
    지금도 갈아넣어서 x나노 급 으로 물건을만들지않습니까?!.
    갈아넣으면 안되는게없습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8:27
    문제는 어떻게 갈아넣었는지 감만 잡는데도 40년 걸렸단 거죠.
  • profile
    데레데레      공도리 2019.01.14 18:41
    분명 원시적인 방법으로 구현했을건데.. 진짜 궁금하네요.

    그 옛날에 씽크빅이 있었나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8:48
    저 금속판에 세기는것도 문제지만, 저렇게 세세하게 도안을 만드는 것도 쉽지는 않았을 겁니다.
  • profile
    필립      최신형보다 약간 구형이 취향. 種豆得豆 - 事必歸正 2019.01.14 18:57
    저게 금형이라구요,,? 아무리 봐도 긁어서 세긴것 같은데 금형이라면 정말 대단하네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9:07
    청동은 생각보다 단단해서 저렇게 선명한 무늬를 새기려면 그 당시로서는 찍어내는 게 답이었어요. 그리고 저 무늬 양각이에요.
  • profile
    Kovsky 2019.01.14 19:12
    우연히 그렇게 잘되었을뿐... 그러니까 대단하다는 의식이 없어서 방법에 대한 기록도 남지 않았던거겠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9:16
    아뇨, 이런 게 한개가 아니고 30개 넘게 있어요. 그리고 저 야금술은 지금도 이어져서 유기그릇과 각종 생필품 제작에 쓰이고요. 섬세한 문양을 찍어내는 방법은 사라졌지만 그냥 취향이 달라지면서 실전된 걸로 봐요. 고려 청자가 조선 백자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구식인 청자 제조기술이 사라진 것처럼요.
  • profile
    Kovsky 2019.01.14 20:47
    당시에 방법이 정립은 되어있었지만 그 방법이 그냥 우연히 쉽게 얻어졌기 때문에 중요한 발견이라 여겨지진 않았고, 그래서 기록으로 남기지도 않았던게 아닐까 하는 얘기였습니다.
  • ?
    이카무스메 2019.01.14 19:49
    레코드 도금하듯이 떼어내면 별 문제 아닌데, 저걸 거푸집에 프레스로 찍으려면...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4 19:55
    그냥 문양을 칼이나 레이저로 세겨넣는 거라면 지금도 만들지만 저 거푸집으로 문양을 찍어낸다는 것에서 막히고 있죠. 뭉개지니까요.
  • ?
    archwave 2019.01.15 04:34
    [주조] 기술을 쓰면 별 어려움 없습니다. 이건 굉장히 오래된 기술임. 쉽기도 하고요.

    석고 덩어리를 조각하고요. 물론 음각으로 새겨지겠죠.

    굳기 전 석고에 위 판을 누르면 양각으로 새겨진 모형이 나옵니다.

    석고주조 기법을 사용해서 제품 완성. 단 철은 이 방법으로 못 함.

    석고주조는 다른 방식에 비해 매끈한 결과물이 나오고, 석고를 만들줄 알면 할 수 있음.

    -----------------------------------

    철까지 하려면

    http://blog.naver.com/sp_ht/220743563779

    위 페이지에 나온 사형주조나 인베스트먼트 주조 방법등을 사용.

    -----------------------------------

    고대의 기술, 로스트 테크놀리지 이런 말하는 경우들이 많은데, 정말로 현대의 기준으로 봐도 우와할만한 신기한 기술 같은 것은 거의 없습니다.

    학자들이 연구하는 것은 그 시대에 어떤 어떤 재료, 기법이 있었는지 실증하는 것입니다.
    그 기술 자체가 아니죠.

    석고주조 기법을 사용했다고 하려면 그 시대에 석고란 것이 있었느냐를 입증하거나,
    석고를 써서 만든 것이란 증거를 찾아야 하는 식.

    물론 위 글에 나온 것이 석고주조 기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만든 것일 수도 있겠죠.
  • ?
    진외자 2019.01.15 10:29
    그 부분은 본문에

    " 거푸집은 밀랍이나 모래 혹은 활석을 사용하고, 구리(Cu)와 주석(Sn)을 65.7 대 34.3 비율로 만든 합금을 사용하였다 "

    라고 나와 있네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5 13:35
    저 합금이 가장 빛을 잘 반사하면서도 상이 또렷하다고 하는데 저 비율을 어떻게 찾았는지도 시인기한 일입니다. 수많은 시도가 있었겠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5 13:33
    일단 만든 방법이 주조라는 것과 저 합급 구성비율은 알아앴는데, 청동기시대에 어떻게 섬세한 무늬를 새긴 거푸집을 만드냐로 골치가 아팠습니다.
    뭐, 비슷한 것으로 피라미드 같은 것도 있는데, 기술 자체야 어렵지 않지만 그 섬세함이나 정교함이 놀라움을 주는 경우에요.
  • ?
    진외자 2019.01.15 10:50
    http://www.c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3626
    http://newsplu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5/10/2010051000220.html

    2007년에야 복원이 되었군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1.15 13:32
    역시 최신 자료 검색을 해야겠네요.
    복원이 되긴 했어요. 알려줘서 고맙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00 잡담 컴퓨터 EMP 결과.. 7 int20h 2018.06.18 381
13799 잡담 어제 한강에서 사람 한 명 구해줬어요 16 file orz... 2020.05.29 381
13798 잡담 조선일보... 1 순딩sheep 2016.10.30 381
13797 잡담 오늘 오버워치를 처음 해봤습니다 11 Cluster 2017.03.06 381
13796 잡담 랙케이스 전면포트 교체. 8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6.08.06 381
13795 잡담 어제의 데이터 분석 1 file 뚜찌`zXie 2019.04.22 381
13794 잡담 티비가 망가졌네요. 8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0.03.19 381
13793 잡담 기글러분들의 도움으로 노트북 지름신을 영접하였... 11 file dss180 2018.09.15 380
13792 잡담 어떤 커뮤니티에서 나눔을 했었는데... 6 프레스핫 2018.06.11 380
13791 볼거리 젊어진 김두한 title: 문과호무라 2018.02.05 380
13790 잡담 지금 아마존 카드사 할인 어디하죠? 3 그저웃지요 2019.11.18 380
13789 잡담 민트맛 다크플래시 케이스와 지포스맛 엔비디아 ... 8 file 나이 2020.06.21 380
13788 잡담 탈북자와 만나서 이야기한적 있는데 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09.06 380
13787 잡담 자 가즈아아아아아!!! 7 RuBisCO 2017.12.15 380
13786 잡담 풀뱅의 행복 4 file title: 착한(삭제예정)Centrair 2019.07.12 380
13785 잡담 서울시 시민의 노래 (1963) 3 file 숲속라키 2018.01.22 380
13784 잡담 왜죠!! 왜!! 21 file 슈크림 2016.08.18 380
13783 등산로(장터) 인텔 i9301CT랜카드 판매합니다. 오버쿨럭커 2020.04.21 380
13782 잡담 [스포주의] 조커 보고 왔어요. 6 title: 야릇한미야™ 2019.10.09 380
13781 가격 정보 [아마존] WD 5TB My Passport $89.99 직배가능 2 file 깍지 2019.12.16 380
13780 등산로(장터) 하드 삽니다 500~640gb (입산완료 25 file 화성 2018.02.15 380
13779 잡담 제 7대 교장 취임식 7 title: 하와와까마귀 2017.08.31 380
13778 볼거리 영화 추천드립니다 8 file 애플쿠키 2019.12.11 380
13777 잡담 1815 리피는 진로 지켜봐야, 1816 버빙카 활동중,... 14 file 준여니 2018.08.14 380
13776 등산로(장터) [팝니다] 탐론 B011 18-200mm F3.5-6.3 Di III VC 2 file 마커스 2017.07.19 380
13775 가격 정보 psn+ 를 활용할때가 되었군요. 2 file Hack 2018.12.23 380
13774 잡담 한밤중에 뻘짓중 7 file ExyKnox 2018.12.18 380
13773 잡담 군단 요리대회 참가했습니다. 7 file 우냥이 2017.04.04 380
13772 잡담 프사 개조..? 25 file 보리챠 2017.08.01 380
13771 잡담 토요일의 스트레스 5 낄낄 2017.03.25 3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4 935 936 937 938 939 940 941 942 943 ... 1398 Next
/ 1398

최근 코멘트 30개
평범한드라이버
00:21
평범한드라이버
00:19
AKG-3
00:18
평범한드라이버
00:16
헥사곤윈
00:15
깍지
00:13
노예MS호
00:12
낄낄
00:11
방송
00:11
깍지
00:07
아이들링
00:07
AKG-3
00:06
쮸쀼쮸쀼
00:06
낄낄
00:05
방송
00:05
TundraMC
00:04
깍지
00:04
오버쿨럭커
00:03
유우나
00:03
AKG-3
00:03
유우나
00:03
깍지
00:02
깍지
00:01
Pixel
00:01
유우나
00:01
케닌
00:00
TundraMC
23:59
유우나
23:59
오버쿨럭커
23:59
깍지
23:57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