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일반, 잡담
2019.01.11 19:19

폭력을 싫어하는 이유

 

저는 어릴때 형한테 한마디로 

오질라게 많이 맞았습니다. 그냥 맞은것도 아니고...

 

지금은 그거 제가 살 비꼬면서 농락하지만요... ㅋㅋㅋ

형 돌려까고는 "아 맞다! 나 이러면 맞는데... 형이 나한테 했으면 그냥 아무렇지도 않았겠지? ㅋㅋㅋ"

이러면서요. 

 

지금은 뭐 장난으로 힘써도 제가 이길때가 많은데...

 

아마 이렇게 맞은 사람도 흔히않을거같아요. 

 

형이 저 초등학생때 학교 공부 가르쳐주기도 했는데 

모르는거나 답을 제대로 안하면 한마디 제대로 안할때마다 한대씩 팼습니다. 

그게 아니면 한시간 넘게 엎드려뻗쳐를 해야된다거나...

 

그냥 발로 차거나 하면 다행일까...

책으로 후려쳐서 책 반으로 접힌채로 가로로 두조각으로 찢어지기도 했고 

 

시계줄 플어다가 버클 있는 부분으로 얼굴을 채찍처럼 친다거나...

 

맞은 물건만 해도 나무작대기, 옷걸이, 책, 알루미늄 야구 방망이 등등등...

그 중에서 제일 황당했던거는 샤프로 팬거였는데 

 

그날도 역시나 공부 가르쳐준다 치고 저 패는 시간 

답을 제대로 못했더니 샤프를 머리에 찍는겁니다. 

그러고 거의 한시간 가까이를 공부는 하는둥마는둥 맞았는데 

 

나중에는 한시간동안 긴장하고 무서워하면서 머리도 깨질듯이 아파져서 어머니한테 안겼는데 

어머니가 보더니 하는 말이 "너 머리에 뭐 박혀있는데? 잠깐만"

 

보니까 샤프심이었습니다. 길이는 일센치 안되는 길이에...

 

그러고 형은 저한테 사과는 했냐구요?

아니요 ㅋㅋㅋ 솔직히 사과했어도 안받아줬겠지만 ㅋㅋ

 

17년 겨울에 제가 당했던 일도 그렇고 폭력 행사하는 사람 특징이라면 

지 논리 안되면 바로 힘쓴다는거, 약한 사람 더 힘들게 하는거 

 

절대 사람으로 보이지도 않습니다. 

 

그중에 최고 악질 폐급은 뭐 들고 사람 치는 놈들이나 

여러명이서 패는 놈들 

 

최소한 사람보다 힘겨루기하고 그런 동물들도 도구들고 치지는 않는데 말이죠...

 

지금은 그런 생각이 안들지만 나중에 형이 생활이 힘들어지거나 다른 이유로 제 도움을 받아야된다면 

저는 거절할거같아요. 

 

어떻게보면 가족이지만 어떻게 보면 저렇게 어릴때 엄청 때린게 내 인생도 단점을 확 틀어놓은 사람인데 

좋게 보일리는 없죠...

 

아직도 사실 형이 많이 어렵고 다가가기 싫습니다. 

너무 권위적인 사람인지라...

 

밖에서의 형은 친구나 다른 회사, 주변 사람한테 좋은 평이 많던데 

형으로써나 아마 부모가 되서도 최악의 상 중에 하나는 형이 아닐까 싶어요



  • profile
    눈팅만4년째 2019.01.11 19:22
    폭력이 무서운 이유 중 하나가 되물림되기 쉬워서인데,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고 폭력을 싫어하신다니 대단하세요. 당사자로써 그러기 쉽지 않을텐데.. 저도 어렸을 적 동생과 정말 치고 박고 많이 싸웠는데, 일방적으로 때리는 게 아니라 서로 주거니 받거니 했어서 그런지 지금까지 사이가 좋네요.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11 19:29
    이게 이성적으로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안 하게 되는데, 그 외의 몸으로 학습된 아비투스, 사고의 경향성은 남아버리는 경우가 많더군양.. 슬픈 일이에양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19:30
    솔직히 말하면 저도 그거 영향 때문인지 폭력성이 없지는 않습니다.
    지금은 고쳐졌지만 욕을 한다거나 욱하는 성격이 심해서 자주 뒤집어 엎었어요
    다른거는 집에 힘든게 없었는데
    나도 어릴때 생각하면 비참하다 싶어요
    초등학생 내내 자주 맞고 형이 이상한식으로 저를 많이 괴롭혀서(지가 화장실에서 볼일보는데 냄새 때문에 힘들다고 같이 있다고 한다거나 냄새 심하다고 저보고 변기 앞까지 얼굴대서 냄새맡게 하는거?)...
    슬퍼요 그냥 ㅋㅋㅋ
    아무튼 저도 폭력적이고 욱하는 성격 때문에
    군대에서만 해도 간부가 되도않는 부탁한다고 싸워서 전출가고 말년에 후임이 저 한짓 써서 보냈더라구여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11 19:27
    그런 사람이 많습니다양.... 남한테는 좋은 면모만 보이고 가족한테 그 스트레스를 다 풀어버리는...........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22:25
    뭐, 저는 좀 반대기는 해요 ㅋㅋㅋ
  • ?
    Playing 2019.01.11 20:59
    쉽지 않은 이야기 써주셨네요
    지금처럼 마음을 들여다보시고, 잘 관리하셔서 앞으로도 좋은 일 행복한 일들 많이 많이 만드시고 그 길로 열심히 나아가셔요

    덧)
    폭력행위는 끝나기 힘든 비극입니다
    폭력은 호수에 돌이 던져졌을때 파동이 끊임없이 발생하듯이
    좀처럼 잠잠해지지 않고 주변에 계속 암흑의 에너지를 발산하거든요

    그 암흑의 에너지에 노출되면 영향을 받지 않을수가 없는거 같아요
    누구는 똑같이 되갚아줄려고 하기도 하고
    누구는 완전히 동화되어 다른 이들에게 전하기도 하고요
    본문처럼 끼리끼리 모여 조직적으로 행하는 게 일상다반사죠
    직장에서도 군대에서도 그 어떤 조직에서도 반복됩니다
    흔히 밑바닥 인생부터 최상위 권력층까지 모두 해당되거든요

    그래서 제가 추천하는 게
    몸담고있는 조직에 폭력이 만연해있다면
    절대 미련을 두지 마시고, 시정을 시도하시고 안되면 빠져나오시라는 겁니다

    다만 이웃이거나 당장은 붙어있어야 하는 직장이라면 그러기 힘들지요
    이때는 단호하게 선을 그어야 해요

    실수로 폭력을 저지른 사람은 보통 바로 알아듣고 멈추지만
    습관화된 이들은 피해자의 마음을 이해하는 방식이 개발이 안되어있어요

    어쩔수 없죠. 상대가 창으로 찌르면 그러지 말라고 방패로 막아야하고, 멈추지 않으면 방패로 패는게 필요합니다 ^^;;(이건 창이 아닙니다. 오해하지 마시길)

    법이나 도덕 윤리는 삶에서 중요하지 않을때가 있어요
    일반적인 상황과 다른 폭력을 마주하였을때가 그 때입니다.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21:57
    아마 저는 형이 성인되서도 저한테 그랬으면 아마 범죄자 되도 신고했을거같아요
    저는 최대한 무식한 사람이 안되야지 하고 참는데... 어떨때는 너무 기분따라 가서 고민이에요 걱정이기도...
  • profile
    title: 이과넥부심 2019.01.11 21:13
    그래서 저는 최대한 좋은 형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솔직히 살다보면 유치원 애들도 아닌데 상호간에 폭력을 쓸 필요가 없죠.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1.11 21:23
    호모사피엔스는 유형성숙을 하는 종이라는 이론이 있지양. 안타깝지만 꽤 신빙성있지 않나 합니다양.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 이 요정은 VERY MUCH Uneducated 합니다. / DAT 레코더 사고싶다 2019.01.11 21:55
    정신과 사고방식도 유형성숙을 하는지가 중요한 것이지양
  • ?
    포인트 팡팡! 2019.01.11 21:55
    Veritas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22:34
    맞으면 아프고 서러워서 울게되는데 울면서 그만 울라는 말이랑 콧물보고 더럽다면서 더 때리는거 보고 그게 가족인가 싶기도 했어요 초딩때부터 그냥 죽고싶다는 생각도 했었고
  • profile
    title: 이과넥부심 2019.01.11 22:37
    그건좀... 사탄도 혀를 내두를정돈데여
  • ?
    sin749 2019.01.11 21:50
    힘든 이야기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읽었어요.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22:26
    너무 당하지 않는 선에서 그래도 어느정도 힘은 써야겠지만 과해도 안되는거 같습니다.
  • profile
    FactCore      Fact Bomber 2019.01.11 22:21
    으음... 동생에게 냥냥펀치 하긴 하는데 말입니다...
    근데 옌 M 기질이 있는지 맞을 짓을 골라서 해서 원...
    (Ex 냉장고에 사둔 빵을 혼자 다 먹고 일부러 전화해서 ...혹시 냉장고에 빵 형꺼야...? 하기)
    그래도 애 어릴 적에 개념없이 싸움 걸면 몸으로 사지 결박하고 30분 정도 마운팅 상태로 비폭력 해결을 봤죠.
    그래도 전 양반이였군요 ㄷㄷ... 샤프심이라니...
  • ?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22:27
    저는 그정도면 그래도 좋은 추억이었을건데... 그냥 형이나 아버지는 평소에도 70이면 화날때는 100정도?
    딱히...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버텨온건지 모르겠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29일] 새 수식어 신청을 받습니다 44 update 낄낄 2019.06.25 300
공지 공지사항 [발표] 와사비망고 TV 이벤트: 한정판 카카오 ... 14 update 낄낄 2019.06.25 186
공지 공지사항 이런 광고 보시면 신고와 건의 게시판에 알려주... 10 file 낄낄 2019.06.23 682
공지 공지사항 이곳은 경상북도 문화산업과/경상북도 문화콘텐... 23 낄낄 2019.06.11 1273
24119 일반, 잡담 나태한 일상 5 dss180 2019.01.12 239
24118 일반, 잡담 싸구려 스피커 마개조 title: 가난한뚜까뚜까 2019.01.12 422
24117 일반, 잡담 지갑을 샀는데 교통카드가 안 먹히더군요. 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1.12 499
24116 유머, 볼거리 불침번 재연하는 스트리머 8 911 2019.01.12 719
24115 일반, 잡담 테스트대 청소하기에 공업용 청소기는 너무 쌔... 10 file 고자되기 2019.01.12 406
24114 일반, 잡담 Banggood 이란 쇼핑몰 사이트 이용해 보신분? 11 file 노란껌 2019.01.12 483
24113 유머, 볼거리 옥션에 올라온 1억짜리 매물.jpg 15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1.12 1186
24112 일반, 잡담 인테리어 업체를 잘 골라야.... 12 file title: 가난한뚜까뚜까 2019.01.12 577
24111 유머, 볼거리 이것이 바로 구케의원 10 file 고자되기 2019.01.12 691
24110 일반, 잡담 램나눔 인증 1 file title: 가난한뚜까뚜까 2019.01.12 198
24109 일반, 잡담 이쯤되면 거의 없는물건 취급 9 file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2 688
24108 유머, 볼거리 두목님의 입체감 넘치는 모니터 외 7 file 고자되기 2019.01.12 578
24107 유머, 볼거리 노트북에 그래픽카드를 추가하는 방법 20 기온 2019.01.12 826
24106 일반, 잡담 사면 후회할 게 느껴지는데도 끌리는 것 4 title: AMDcelinger 2019.01.12 658
24105 유머, 볼거리 정상적인 방법인데도 오류난다고 적은 설명서 4 file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2 616
24104 일반, 잡담 주문하고 1년 5개월 후에 본 물건 2 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2019.01.12 652
24103 일반, 잡담 갤투 배터리 부활 + ??? 12 file title: 용사님까마귀 2019.01.12 477
24102 유머, 볼거리 건강에 미쳤다는 그 광고 두번째 5 title: 용사님까마귀 2019.01.12 564
24101 일반, 잡담 집에 와보니 제 손에 들려있던 물건 14 file 동전삼춘 2019.01.12 582
24100 일반, 잡담 어떻게 찍었는지 신기한 뮤직비디오 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1.11 407
24099 등산로(장터) 코알라 상회 4 3등항해사 2019.01.11 507
24098 일반, 잡담 대구가 때아닌 홍역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네요 5 Centrair 2019.01.11 456
24097 등산로(장터) 라이젠 1600 + gtx1060 본체 판매합니다. 2 난젊어요 2019.01.11 531
24096 일반, 잡담 저번에 로그 뜨던거.. KISA에 신고한게 더 빨랐... 4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9.01.11 569
24095 일반, 잡담 건프라 나눔 다시 뽑습니다. 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1.11 145
24094 일반, 잡담 CES 2019가 마무리 됐군요 19 낄낄 2019.01.11 445
24093 일반, 잡담 몬가...몬가 무거워지는거 같습니다. 1 title: 흑우슈베아츠 2019.01.11 197
24092 방구차 방구차 시동 걸어봅니다 - 모바일 타자연습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01.11 169
» 일반, 잡담 폭력을 싫어하는 이유 17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9.01.11 487
24090 일반, 잡담 총든 상대를 이길 수 있는 전설의 검법 16 그레이색이야 2019.01.11 6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5 166 167 168 169 170 171 172 173 174 ... 973 Next
/ 973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