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지갑에 현금 대신 스벅 기프트카드만 들고 다닌다는 슬픈 디렉터즈컷 입니다. 

 

저는 사정상 급하게 클린하고 퓨어한 사무용 컴퓨터가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것도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인데 분량상 일단 생략하겠습니다.. 좌우간 PC가 진짜 너무나도 급하게 필요한 상황이었던 것이었죠.

 

그래서 어디서 하나 줍다시피 얻어온 것이.. 오래된 주연테크 완제품 슬림 컴퓨터였는데요. G31보드에 울프데일 펜티엄에 2기가 DDR2 하나 있고 IDE 하드가 들어있는 PC였습니다. 거기에 급한대로 윈도7 올리고 오피스 한글깔고 엑셀치고 있었는데.. 아 진짜 이전에는 PC 엄청 느렸구나 싶더라고요.

 

그러니까 이거 하드디스크 읽으면서 버벅버벅거리는 그런 경험은 다들 8기가 16기가 듀얼채널 메모리에 SSD 깔아쓰는 요즘에는 윈도 블루스크린처럼 겪기 쉽잖은 일이잖습니까.. 그래서 이제는 우리 컴덕들이 참 쾌적한 그런 세상이 온 거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몇십메가짜리 PDF 편집에서 메모리 부족에 스토리지 문제로 아몰랑 응답없음 배쨰 하는 컴퓨터를 면서 뭔가 안구에 습기가 차더라고요. 십몇년 전에는 이런 걸로 문서치고 엑셀치고 했을 텐데 야 진짜 다들 어떻게 살았을까 싶기도 하면서 말입니다.

 

그리하여 보다못한 저는 또 등산로에 가서.. 스벅카드 드릴테니 DDR2 메모리 2기가 하나만 제발 보내주세요.. 그러면서 울고 있었는데요. 

 

사정을 들은 많은 기글러 여러분들께서.. 아니 이런 불쌍한 사람을 봤나 하시며 저에게 부품들을 보내주시기 시작하셨습니다.. 기프트카드 필요없다 그냥 이거 줄게 좀 힘내서 살아봐 이 사람아.. 이런 식들이셨죠..

 

그리하여 2기가 메모리 붙잡고서 울던 저는

 

정신을 차려보니 갑자기 강력크한 아이비브릿지 4쓰레드 본격 사무용 컴퓨터를 가지게 되어버렸습니다.

 

자세한 사양은 아래 표로 정리하였습니다.

 

image.png

 

 

 

케이스와 파워 등은 기존 것을 그대로 활용하였습니다. 

 

20210413_201647.jpg

 

급하게 조립하고 프로그램 설치하고 바로 실무 뛴다고 사진을 한 장 밖에 못찍었어요. 

 

그리고 OS 올리고 각종 프로그램들 설치하는데..

 

아아 짐작들 하시게지만 이게 일단 부팅부터가 차이가 엄청 많이 나지 말입니다.. 프로그램 설치할 때도 그렇고.. 

 

그리고 프로그램 실행시킬 떄에도 하드 드륵드륵 없이 바로바로 뜹니다. 요즘 윈도우에서는 메모리 남으면 그냥 놀게 놔두지 않고 자주 쓰는 프로그램들을 아예 메모리에 미리 캐시해 놓는다고 하잖아요. 충분한 메모리가 확보됨에 따라서 HDD의 한계가 뭔가 극복되는 그런 느낌입니다. 엑셀 바로가기 누르면 바로 탁탁 올라오는데 이게 정말 내PC가 맞나 내가 앞으로 이PC로 일을 하게 되는구나 싶어서 정말 울 뻔 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크게 체감이 되는 것은 2가지 부분이었는데요.

 

일단 PDF를 편집할 때. 기본적으로 PDF 파일을 불러와서 아크로뱃에서 편집을 시도하면 일단 프로그램에서 문서 전체를 한번 싹 스캔하고 분석해서 텍스트를 인식하고 뽑아내고 그런 걸 합니다. 해보신 분들은 다들 아시겠지만 이게 PC 사양을 상당히 먹잖아요. 이전에는 대형 PDF 잘못 걸리면 분석 돌려놓고 어디 커피믹스라도 한잔 타마셔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물끓이는 시간 포함해서 말이죠.. 근데 이제는 이게 그냥 돌려놓고 잠깐 다른 문서 보면 벌써 완료가 되어 있어요. 생산성이 폭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정말 최고 대단한 것은.. 엑셀 많이 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엑셀도 문서가 커질수록 사양이 상당해지지 말입니다. 그래서 저는 평소 '사무용PC는 램이 4기가면 충분하지' 하는 이야기를 들을 떄마다 입에 거품을 물고서 반대의사를 내는데요. 그건 진짜 '게임을 하지 않는 가정용 PC' 에서나 통하는 수준의 사양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상황에 따라 다르겠습니다만 일단 제가 하는 엑셀질에서는 DB바로 뽑은 로데이터면 행이 심하면 몇십만개 되거든요. 2007 같은 구형 엑셀에서는 아예 행 넘쳐서 열리지도 않고 그렇죠.. 거기에 누가 미리 손대서 수식 잘못 걸려있고 그리고 탭탭이 쌓이고 그래프 넣고 하면 일단 파일부터 몇백메가로 뛰고... 그런 거 문서오픈 한번 열려고 하면 진짜 너무나도 버벅거려서 컴퓨터가 행과 열을 실시간으로 그려내는 것을 눈으로 볼 수가 있는 그런 수준이었습니다. 내가 종이에 자 대고 그려도 이것보다 빠르겠네 싶은 그런 놀라운 광경 말입니다. 마찬가지로 그래프 편집 잘못 손대면 그것도 또 하세월이고요..

 

그리고 가장 치명적으로 램이 없어서 진짜 피벗테이블은 꿈도 못꾸었거든요. 2기가로는 SSD 없으면 느려서 피벗 못해요. 근데 아시다시피 엑셀은 또 피벗 아니겠습니까.. 대형 자료 다룰 떄에는 피벗에 넣고 보는게 더 빨라요. 피벗은 일단 표에 걸어주면 표 데이터 전체를 램으로 올리고 나서 작업 시작하니까 피벗이 되면 엄청 빠르죠. 엑셀은 기본적으로 시트당 메모리 한계가 있어서 시트 너무 커지면 다 램에 안올리려고 하거든요. 하지만 피벗은 그것을 극복합니다.

 

그렇지만 2기가 메모리라면 하드스왑 때문에 피벗 안하고 그냥 데이터시트에서 어떻게든 해보는 게 더 더 현명한 일이었거든요. 그랬던 제가 이제 피벗을 몇개씩 걸고 새로고침 버튼 틱틱 눌러가면서 아주 이제 엑셀같은 엑셀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람은 버튼을 누르고 계산은 컴퓨터가 한다 아 이게 엑셀인거죠 엑셀 스프레트시트으으

 

좌우간 그렇게.. 2기가 메모리에 울던 저는 물물교환일지 나눔일지 모를 암튼 많은 기글러 여러분들의 도움을 통해 메모리 16기가에 시퓨 4쓰레드의 강력크한 사무용 PC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아직도 어안이 벙벙해요. 귀한 부품들을 그렇게 선뜻 내주신다는 것도 사실 참 감사하면서도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저의 시간을 아껴주시고 스트레스를 줄여주시어 수명을 연장하게 해 주신 점에 대해서 정말 무어라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비 시퓨 보드 쿨러 하드, 그리고 자잘한 부품들까지 세심히 챙겨주시고

그리고 계속해서 먼저 연락주셨던 시로이소닉 님(연락처 저장했습니다... 계시는 곳 인근 갈 일 있으면 연락드릴게요!)

메모리 16기가를 선뜻 보내주신 플라위 님.. (혹시 부자세요?)

IDE 구형하드를 SATA 하드로 바꿔주신 임시닉네임 님 (자잘한 나눔으로 다시 뵈어요..)

DDR2 DDR3 모두 도와주신 헤으응 님 (코로나 검사 저도 이번주 받았어요.. 음성..)

그 외 먼저 관심가져 주시고 댓글주셨던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 드립니다.

 

기글을 제가 옛 기글부터 해서 10년 이상 했습니다. 그동안 PC시장도 크게 바뀌고.. 저 또한 사는 곳이 하는 일이 바뀌고 그렇게 다들 변화가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낄대인을 포함한 다른 모든 식구분들 모두 다 크건 작건 기글과 함께 생활을 해 오셨고 그러면서 다들 시간이 흐르고 사는 곳이 바뀌고 직업이 바뀌고 그러셨을 것 같아요. 그간 제가 이 사이트와 여기 계신 분들에게 정보건 이런저런 부품이건 중고장터건 많은 도움을 받지 않았나.. 역으로 나는 얼마나 도움이 되는 역할이었나.. 그런 생각을 다시 해 보게 되는 계기였습니다. 앞으로 사이트와 사이트 식구분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도움이 되는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급한 불 좀 꺼지면 남은 부품들 또 좀 찾아서 나눔을 진행하고 싶습니다. 그떄 다시 인사드릴게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코로나 없는 건강한 봄 시즌 보내십시오.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1.04.17 12:37
    기글인들의 온정에 눈이 부십니다...
  • ?
    디렉터즈컷 2021.04.17 13:08
    다 조립하고서 윈도 깔고 부팅시키는데 눈물이 났습니다...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2021.04.17 12:39
    다행입니다.
    제가 IDE 고용량을 찾고 있어 말씀드렸습니다. 시세 안 맞게 동일 용량으로 바꾸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mSATA 컨버터 필요하시면 쪽지 부탁드립니다.
  • ?
    디렉터즈컷 2021.04.17 13:08
    역으로 도움이 되었다고 말씀해 주시니 정말 너무 감사합니다. 또 인사드리겠습니다.
  • pro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수게에 서식하는 동물 2021.04.17 12:56
    다행이네용! 스벅 커피 잘마실게용! 기글에 온정이 느껴져서 기분좋은 글이네용 ㅎㅎ

    (요번에 이직하면서 번호를 바꿔서 이전번호로 연락하면 안될거에용! 도움 필요하시면 쪽지 주세요 ㅎㅎ)
  • ?
    디렉터즈컷 2021.04.17 13:09
    으하하 감사합니다. 헤응님도 저도 반차는 금요일 오후에 쓰는 것으로 하시죠..
  • profile
    skyknight      ][ ☆ ][ 2021.04.17 13:00
    왠지 반성하게 됩니다..
  • ?
    디렉터즈컷 2021.04.17 13:10
    저도 반성했습니다.. 다른 분들 이렇게 막 서로 도움 주시고 하셨는데 나는 10년 넘게 뭘 받기만 하지 않았나.. 했습니다..
  • profile
    title: 고기부천맨      Life is not a game 2021.04.17 15:58
    이제 ssd만 달면 완성인가요?
  • ?
    디렉터즈컷 2021.04.17 16:46
    네.. 물물교환 및 나눔으로 시퓨램쿨러보드비됴카드하드를 확보했지 말입니다...
  • ?
    시로이소닉 2021.04.17 17:38
    기글에디션 1호(?)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창고에서 수 개월째 전원 한 번 안 넣은 부품들이 재취업하는 과정을 보며 새삼스레 아나바다의 정신을 되짚어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예상외로 큰 보상을 받아서 당황스럽기도 했네요;(어머니께서 아주 좋아하셨습니다.) 전부 챙겨드리지 못해 아쉽게 생각하고, 잘 마무리 되어서 정말 다행입니다. 앞으로 또 어떤 분이 Help를 치실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미력하게나마 손을 더해볼 생각입니다.


    덧. 결국 SSD...
    덧2. i3로 할 작업 맞나요 ㄷㄷ
  • ?
    디렉터즈컷 2021.04.17 20:07
    저의 서랍에서 잠들고 있던 물건을 가지고 어머님께서 기뻐하셨다 하시니 정말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습니다. 시로님께서 보드시퓨를 선뜻 말씀해 주시지 않으셨다면 저는 아직도... 울프데일 펜티엄에서 누가 또 수식을 거지같이 걸어놨네 if 이렇게 계속 겹치지 말라니까 아 이럴 거면 그냥 로데이터 바로 달라니까 하면서 머리를 쥐어뜯고 있었을 것입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시로님께서 쏘아올린 공으로 이렇게 기글에디션이 나왔어요 ㅎㅎ

    덧1. SSD는 그냥 컴덕의 욕심인 거죠... 지금도 램빨로 엑셀 됩니다 하지만 SSD 는 SSD 잖아요.. 흐엥..
    덧2. 하하하 이전에는 386 486으로 우주탐사선도 만들고 그랬다죠 하하 잠시만요 눈물 좀 닦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333 볼거리(퍼온거) 메이플은 상상했던거 그 이상이네요. 5 file title: 야행성Semantics 2021.04.17 459
53332 잡담 DCS World나 해볼까봐요 1 file 새벽안개냄새 2021.04.17 249
53331 잡담 먼길을 왔네요. 8 file 히토히라 2021.04.17 231
53330 등산로(장터) (물물교환) 32기가 SATA SSD 남으시는 분 스벅2만... 13 디렉터즈컷 2021.04.17 481
53329 방구차 보유 암호화폐를 찾아봤습니다. 2 file 임시닉네임 2021.04.17 409
53328 잡담 이정도는 되야 수익율 ㅋㅋㅋ 3 file 불가피한상황 2021.04.17 477
53327 잡담 11원의 행복 4 file title: 공돌이공탱이 2021.04.17 340
53326 볼거리(퍼온거) 현재 로스트아크 근황 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4.17 731
» 잡담 2기가 메모리에 울던 내가 물물교환으로 16기가를... 12 file 디렉터즈컷 2021.04.17 477
53324 잡담 Boneworks 멀미 대박이네요 구웨엑 2 file 새벽안개냄새 2021.04.17 392
53323 볼거리(퍼온거) 이상해씨스시 3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04.17 420
53322 잡담 익절 못한 흑우의 말로 10 file wisewolf 2021.04.17 537
53321 잡담 마트에서 본 처음보는 중국산 음료수 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4.17 491
53320 볼거리(퍼온거) 일론머스크보다 위대한 김문수 7 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021.04.17 634
53319 등산로(장터) 엑시엑 or PS5(디지털) 구매합니다 title: 고양이유에 2021.04.17 212
53318 볼거리(퍼온거) 점심 메뉴 스트레스로 퇴사 20 file title: 여우하뉴 2021.04.17 919
53317 잡담 코인은 참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7 file title: 여우하뉴 2021.04.17 506
53316 잡담 펜티엄3로 기글하기 9 file 노코나 2021.04.17 718
53315 잡담 도지코인이 떡상했다구요? 2 file 슬렌네터 2021.04.16 733
53314 잡담 수익률 250% file title: 야행성Semantics 2021.04.16 488
53313 볼거리(퍼온거) 관장형 헬스장 9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04.16 699
53312 잡담 장나라는 진짜 엄청 동안이네요 12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04.16 549
53311 잡담 비트코인 100만원 13일차 8 file 주식왕 2021.04.16 667
53310 잡담 잡담_210416 5 file 임시닉네임 2021.04.16 221
53309 볼거리(퍼온거) 동기화 7 페퍼민트 2021.04.16 421
53308 잡담 이 C언어 순서도가 제대로 그려진걸까요? 9 file title: 흑우FactCore 2021.04.16 609
53307 잡담 택배가 안와요 10 file 차단 2021.04.16 300
53306 잡담 가난낄 12 낄낄 2021.04.16 507
53305 잡담 노트북을 샀어요. 제피러스 잠깐사용한 후기 4 file 하로루8 2021.04.16 384
53304 등산로(장터) 크롬북 및 슬림하고 휴대하기 좋은 컨버터블 PC류... title: 누나veritas 2021.04.16 3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 1912 Next
/ 1912

최근 코멘트 30개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