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지방 촌구석에서 살던 사람입니다.

예전에 컴퓨터 학원 다니다가 학원 원장님이 컴퓨터 있어야 집에서도 실습을 하지 않겠냐며

약을 쳐서 저희한테 팔았었어요. 물론 조립해서요.

나중에 학원이 망해서 486도 준다고 할 때 받아뒀어야 했었죠.

학원 컴이 DX1인가 그랬고 망할때 쯤에 DX2-66이 있었던거 같습니다.

하긴 지금은 펜티엄 75 시스템도 사라졌습니다. 이사를 많이 다녔어서.

 

그 컴퓨터에 달린 펜티엄 75로 놀다가 어떤 버튼이 보이길래

누르니까 90으로 오버클럭 되던 그녀석이었죠.

 

친구집 컴퓨터는 한참 나중에 샀었는데

매직스테이션 펜티엄 100이었거든요.

 

야 터보 버튼 있나 찾아봐 그건 133이나 150까지 될 건데

어디서 신문인가 잡지에서 본 이야기를 하니까

 

당시 매직스테이션에서 뭘 발명했는지 오버클럭은 모르겠고 

타임머신 기능이 있더군요?

 

오늘날로 치면 그냥 초절전모드로 램으로 다 저장해놨다가 다시 켜면

게임 화면까지 다시 띄워주던거 같았는데

 

그런 기술이 있다면서 자랑하던데

저희 컴은 점점 구형이 되어갔거든요. 도스나 윈95에서도 윈98에서도 드라이버 못 잡던

사운드 카드 드라이버가 오류가 나서.. (당시 옥소리 아직도 악명 높은 플로피디스크 에러로 드라이버 못 깜)

 

한 참이 지난 뒤에야 남들 하지 않던 도스 게임이나 돌리면서 간간히 워드프로세서나 쓰면서 

삼성 마이젯으로 숙제나 하면서 지내다가

 

초4 때인가 초5때인가

드디어 월급 탄 사촌형이 펜티엄 3 갈래?

뭐로 갈래? 하다가 형! 나 K6-애슬론 갈꺼양!

 

형이 벙쪄서 인텔 아니면 그게 컴퓨터니? 그러시길래 막막 우겨서

 

가야 컴퓨터 도매상가에 가서 징징대면서 콤푸타 파는 아저씨랑 쇼부봐서

 

K7 클래식 애슬론을 내리게 됩니다.

 

생각해보면 엄청난 업그레이드였지요.

펜티엄 75@90

램 삼성 16MB

HDD 삼성 800MB

VGA(2D) 쳉랩 8MB

사운드카드 옥소리 어쩌구 애드립 사운드.

CD롬 4배속

 

K7 애슬론 700

램 삼성 128MB

HDD 40GB이었나 60GB이었나

VGA 엔비디아 리바TNT2 32MB

사운드카드 사운드블라스터

CD롬 40배속 (당시에는 CD롬 배속까지고도 경쟁하던 초딩들이었어요. 게임을 빨리 읽으니까 그랬던가요)

 

과거 컴들은 또 케이스가 무지막지하게 단단했던 기억이 나네요. 쉽게 들기 어려웠을정도로 무겁기도 했었고

 

근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AMD에서도 1기가 돌파를 하고 펜티엄에서는 투알라틴이라는 명작을 내더만 이내 단종시키고

 

동생 컴이 홈쇼핑 광고에 2기가로 현혹시켜서 들여왔는데

2000년대 초반이었던거 같습니다.

어느날 동생 컴이 들어와서 무지 좋아 보였는데

홈쇼핑 컴이 그렇죠.

펜티엄 4 윌라멧 2.0

램 256MB DDR2100

VGA 에서 정말 홈쇼핑을 욕했는데 지포스2MX를 넣어주더라구요.

HDD 40GB.. 맞다 여기에 xp가 돌아갔는데 엄청 느렸던 기억이 나네요. 5400rpm

 

인터넷은 개통되었으니 나중에서야 호갱 안 되게 슬슬 자가 조립을 해왔던 기억이 납니다.

교회형 만나서 삽질한 기억은 추억 속에 묻어두기로 하고

 

초기형 AMD 애슬론XP랑 써러브레드인줄 알았다가 바톤 넘어가고 이후에는 인텔로 고인 물이 되었네요.

당시에 노스우드 쓰다가 애슬론64 넘어가는게 현명했는데 말이죠.

거꾸로 애슬론XP로 되지도 않던 오버클럭킹 조금 해먹다가 보드랑 날릴 뻔 하던거 중고 처분하고

프레스캇 가서 고통받았었습니다.

 

굉장히 오래 썼네요. 중고 처분하고나서 군 제대 이후

이래저래 방황하다가 서울 올라가서 맞춘게 아마 또 다시 하스웰 펜티엄이었다나

몇 년 쓰다가 고향 내려온 김에 하스웰 리프레시 i5 구하고 어쩌다 보니 9세대, 중고3세대, 10세대.

 

누나가 컴을 가져왔는데 리니지 고렙이었던 누나의 컴이 린필드 시스템이더군요.

고장나서 버렸다던데 좀 아쉬웠습니다.

 

AMD 잘 나가던 시기가 군 시절이었습니다.

인텔이야 겨우 콘로 어쩌구였고 AMD는 세계 유명 도시 이름으로 마구 팔아먹던

고가의 시절이 기억이 납니다.

 

언제가 제일 행복했냐고 물으신다면

에너지스타 켜지던 펜티엄 초창기 시절이요.

구동되는데 한참 걸려서 버튼 누르고 화장실도 다녀오고 주방에 다녀오고 해도

윈도우 로고로 안 넘어가던 그 시절이요. 아! 윈98로 고통받기 전에 도스 시절이 좋았어요.

MDIR 깔고 게임 찾아 들어가서

코에이 암호표 찾아서 게임 구동하고 배타고 대항해시대를 나섰던

천하통일 하려고 삼국지 2, 3이나 영걸전, 공명전 할 때요.

동급생 같은 것은 모릅니다..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귀여운 우미! 2021.02.02 00:42
    ㅗㅜㅑㅗㅜㅑ 컴퓨터의 역사를...ㅗㅜㅑ
    터보버튼 있는 유물 컴퓨터는 이제 귀하겠지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0:43
    그거 밀레니엄 즈음에 버렸습니다. ㅠㅜ

    금 캐는 아저씨는 그 컴 주워서 금 좀 채굴했겠는데요.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귀여운 우미! 2021.02.02 00:50
    ㅗㅜㅑ...
    헤으응...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1:11
    마이젯으로 전지현 누나가 엄청 광고 퀸으로 떳습니다.

    https://youtu.be/QHawMMX2RiU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귀여운 우미! 2021.02.02 01:17
    ㅗㅜㅑㅗㅜㅑ...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4:15
    앗 그러고 보니 지포스4MX440이랑 지포스2MX400이 저가형에서는 강자였습니다.

    AGP 끝물로 7800GS AGP 카드를 리드텍 당시 엔비디아 제조회사로 사서 써보니 엄청 병목현상 심했던 기억이 나네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0:50
    아, 옆집 공장장집 아주머니 컴이 생각이 났습니다. 286 컴퓨터였는데 공장기기도 다루었고
    게임도 됐었던 기억이 나네요. 너구리나 고인돌.

    386 컴퓨터는 학교 컴퓨터실에 있었는데 워드나 한메타자교사를 했었어요.
    후배들이 들어오니 졸업할때쯤 매직스테이션으로 교체를 하더군요. 열악했습니다. 시골 초등학교에 뭐가 있었겠어요.

    교회 선생님 컴퓨터가 컴퓨터가 아니고 맥이었습니다. 맥으로 갤러그랑 이것저것 많이 했었구요.
    교회 동생 집 컴퓨터가 또 윈도 95가 돌아가던 고인돌 2 되던 컴이었는데 아마도 486DX2거나 펜티엄 133이었던걸로 기억이 납니다.
  • ?
    휴르릅 2021.02.02 00:55
    저런 명작도 모르시다니 노노무라병원이라던가 유작이라던가 천사의 오후라던가 드래곤나이트 등등등도 절대 모르시겠군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1:05
    랑그릿사 시리즈는 압니다.. 크흠;; 엘프..
  • profile
    아수슨스브      Never Gonna Give You Up 2021.02.02 01:36
    지금의 저로써는 PCem이나 86Box에서나마 맛보기(?)로 만날 수 있는 상상속의 컴퓨터들이네요.
    제가 태어나기 한참 전에 나온 물건이고, 그때의 감성을 제대로 느끼지는 못하겠지만 정말 갖고 놀아보고 싶어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1:56
    틱, 챠르르르 삐비빅 또르르르 빠밤! 하면서 켜지는 소리.. CRT 모니터는 디용 착! 켜지는 소리 키보드의 타닥타닥 딸깍 챙! 스페이스 소리 ㅋㅋ
  • profile
    이유제 2021.02.02 01:48
    와 너무 추억에 젖어버리는것이에요.. 물론 80386시절 아주옛날은 정말 모르고 게임만햇지만
    애슬론xp.. 64... x2... 바톤.. 뉴캐슬.. 윈체스터.. 맨체스터.. 중고등학생시절 추억돋네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01:55
    애슬론XP 시리즈는 그 코어바사삭 갈리는 사태가 꽤 많았습니다 ㅋㅋ 호환성도 좀 탔었구요

    저가 EPOX 보드나 ECS 급들은 아주 그냥 환장의 호환성이었어요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1.02.02 05:37
    한때 매우 사이버틱하면서도 딱히 실용성은 없는(자랑하기에만 좋은) 3D 버추얼 데스크탑이 유행했던 시절이 있었는데 딱 그 시기에 컴퓨터를 샀더니 그런 프로그램이 번들로 들어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삼성전자 매직스테이션이었는데 이름은 지금도 정확히 기억납니다. '삼성전자 매직랜드 3.0b' 처음 샀을때부터 딱히 빠르다는 느낌은 없었는데 윈도95가 부팅되면서 실행되도록 등록된 번들프로그램들이 많았던게 원인이었습니다. 나중에 시작프로그램에서 번들프로그램들 다 지우고 나니까 새 컴퓨터 산 기분이 들었다는게 묘했습니다. 나름대로 추억이라 한번 구해보고 싶은데 검색능력이 딸리는건지 올라온데가 없는건지 삼성전자 매직랜드를 구할길이 없네요.
  • ?
    하아암 2021.02.02 08:01
    나이에 비해서 컴을 아주 일찍 접하셨네요.
    친구하고 제대하고 애슬론 600 견적낼때 제가 24살이었는데 ㅋㅋ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23:53
    K6 애슬론! 3D나우 기능과 더불어 벤치에서 앞서던게 기억이 나요
  • ?
    하아암 2021.02.03 07:41
    K6가 아니라 K7입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3 12:24
    K7 600이셨군요 저도 K7 초기형 0.25라서 후기형 K75(개량형)의 1기가 돌파는 부러웠었습니다
  • ?
    Minny      Main System : Microsoft Surface Go (Model 1824) Intel® Pentium® Proces... 2021.02.02 10:06
    삼성 그린컴퓨터, 삼성 매직스테이션 초창기 일겁니다.

    지금의 초절전모드와 같은 기능인데, 이게 하드웨어 단에서 지원하는...
    그래서 전원 뽑으면 바로 화면 바뀌면서 아스키문자 / - \ | / - ... 돌면서 꺼지고 다시 켜면 그상태 그대로 켜지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23:48
    넹, 그게 아주 신기했었어요 ㅋㅋ 친구랑 C&C 골드 하다가 멈춘 채로 밥 먹고 놀다가 켜니 그대로 켜져서
  • profile
    방송 2021.02.02 10:07
    결론이 난 책같은 내용으로 역사를 보는 것과 실제로 그 시대를 자연스럽게 천천히 지나오면서 겪었던 경험은 매우 다른 것 같습니다.

    제가 처음 컴퓨터 학원에 가서 흑백(그린) 모니터의 8088 XT 기반으로 처음 배우던 시절에는 컬러 모니터의 80286이나 386 그리고 최신의 486까지 함께 공유했던 매우 복잡하고 다양한 기종이 뒤섞었던 시대로 기억됩니다.ㅎㅎ
    심지어 컴퓨터 잡지에 모토로라 MC68000이 들어 있던 아미가 컴퓨터 광고까지 있던 시절이라서...ㅎㅎ

    그래도 당시 구입하는 PC는 노래방 기능을 넣는게 대세라서 집에서 가족들이 모여 노래도 불렀기에 꽤 비싼 기기였지만 진입장벽이 의외로 낮아지는데 큰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 ?
    조집사 2021.02.02 10:56
    당시의 FM 신시사이저, 미디 기반 노래방 유틸을 맘놓고 가정에서
    사용하기엔 층간소음 문제가 좀 걸리지 않았나요.
  • profile
    방송 2021.02.02 11:09
    당시도 아파트에 살았는데 발로 쿵쿵거리며 레슬링하며 뛰어 노는 것 말고는 딱히 문제는 없었던 시절같습니다.

    커다란 스피커의 전축도 집집마다 흔하게 있던 시절이라서 그런지 음악 틀어 놓고 듣는 것은 꽤나 관대했던 분위기 같았습니다.

    한 여름 밤에 창문 활짝 열어놓고 선풍기 틀고 이상한 바다의 나디아 애니메이션 일본판 원곡 테이프를 친구들에게 구해와 크게 틀어 놓고 놀던 시절이 90년대 초반이었고요.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23:49
    옥소리 노래방 기능 재미있었죠 드라이버가 금방 깨져서 ㅠㅜ

    286의 흑백 화면은 아직도 생소한 경험이었어요.
  • ?
    조집사 2021.02.02 10:53
    하드 소음이 없는 SSD가 사용되고 그래픽 카드에도 절전 기능, 팬속 조절이
    적용되는 지금이 제일 행복한 거 같아요.

    저도 애매한 시기에 업그레이드를 하게 되서 , 가성비 세 글자에 혹해 AMD 바톤을
    골랐었습니다. ^^ 이때의 발열, 소음 문제가 잠시 게임을 내던지고 맥북으로 옮겨타는
    계기가 되었었죠.

    AMD가 제일 잘 나가던 시기가 군 시절이었다니 연륜이 꽤 있으시겠군요 ㅎㅎ
  • profile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23:51
    저도 요즘이 조용해서 좋긴 하죠 파워, 그래픽 팬속도 조절이라 일정 온도 전에는 안 돌아가고 CPU팬 소음도 생각보다 작아요. 사제 쿨러 달아주고 싶긴 한데 귀찮아요 ㅎㅎ

    다만 286의 테이프 디스크나 그런거 보다는 586 컴을 펜티엄으로 처음 접한만큼 그 시절이 그리워서인지도 몰라요

    생각보단 뭐 많지 않습니다 30대에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87 볼거리(퍼온거) 카메라의 줌 성능 2 title: NVIDIA하뉴 2021.02.02 609
50086 잡담 Re:다시시작하는 기글생활 26 file title: 공돌이가지 2021.02.02 895
» 잡담 생각해보면 그 시절이 행복했었죠. 26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21.02.02 728
50084 볼거리(퍼온거) 대략 난감한 상황 21 file Semantics 2021.02.02 786
50083 잡담 글 쓸 때 카테고리 분류가 어려워요 1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02.02 163
50082 등산로(장터) 갤럭시 스마트 태그 / 무선충전 듀오 / 갤럭시 워... file 실핀 2021.02.02 370
50081 볼거리(퍼온거) 솔직한 딸내미한테 도시락 싸주는 만화 8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02.01 732
50080 잡담 칠성제로 나왔다고 하네요. 15 file 냐아 2021.02.01 743
50079 잡담 mx keys 키보드 스킨 절대 쓰지마세요 17 file 오늘도안녕히 2021.02.01 1747
50078 잡담 요즈음의 혼술 68 file 몜무 2021.02.01 1067
50077 잡담 천장등에서 물이 샙니다..(?) - 2 5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02.01 317
50076 잡담 손맛좋은 건담을 한대 조립하고 싶어요 4 오늘도안녕히 2021.02.01 218
50075 잡담 저조한 응모율로 인해 고심하다가 나눔물품 사전 ... 15 반다크홈 2021.02.01 439
50074 잡담 이번에 출시될 맥 프로가 더 작아진다는데... 20 국밥맨 2021.02.01 576
50073 잡담 갤10 5G 업데이트 떳네요 5 file 슬렌네터 2021.02.01 258
50072 잡담 갤탭 S6라이트 낙서 모음 4 file quadro_dcc 2021.02.01 294
50071 잡담 요즘 보드사들은 왜 와이파이를 끼워넣는걸까요? 28 jin★ 2021.02.01 743
50070 잡담 흔한 키보드 직구 14 file Semantics 2021.02.01 748
50069 잡담 하와와... 큰 지름입니다... 6 file title: 하와와360ghz 2021.02.01 282
50068 잡담 하이퍼바이저들이 하나같이 제 환경에서 하자가 ... 3 title: 고양이애옹 2021.02.01 371
50067 잡담 [나눔수령인증] 파이어프로님이 보내주신 E5200 +... 6 file 메케메케 2021.02.01 282
50066 볼거리(퍼온거) 한국 최초의 양식당에 갔습니다. 20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02.01 945
50065 잡담 후우.... 심신의 안정이 필요합니다 5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2.01 371
50064 잡담 HWINFO에서 3080 메모리 정션온도가 보이네요 9 file valafar 2021.02.01 1514
50063 잡담 천장등에서 물이 샙니다..(?) 6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02.01 402
50062 잡담 노트10 안드11(ONE UI3)떳네요.. 2 file cowper 2021.02.01 344
50061 잡담 한국으로 돌아가는중입니다. 20 file 0.1 2021.02.01 631
50060 잡담 시작된 것 같군요. 2 file 건틀렛 2021.02.01 349
50059 잡담 프사 바꿨어용 10 file title: 여우헤으응 2021.02.01 432
50058 잡담 미친 짓 해보겠습니다. 위(胃)대한 도전 48 file title: 폭8celinger 2021.02.01 9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 2085 Next
/ 2085

최근 코멘트 30개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