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https://gigglehd.com/gg/8790953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조회 수 405 댓글 11

스마트 하다는 기기(?)들만 다뤄봅니다.

나머지 회사들은 그냥저냥 잘해줘서 만족했던 기억밖에 없는거 같더라구요

특히 QC를 버리고 AS에 몰빵해버린 3R은 타의 모범이 된다 하겠습니다(?)

 

1. 코원

첫 AS는 거원미디어.. 그러니까 지금 코원의 D2였습니다.

D2가 명기기는 했는데 짜잘한 이유로 AS를 자주 다녀왔었습니다.

배터리도 갈고...

보드는 안갈았던거같고 액정은 갈아봤던거 같습니다.

충전기 화노때문에도 가봤네요

TG는 아니고 어디 외주센터였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지금은 그 센터가 없어진거 같더라구요

 


2. 큐리텔

큐리텔 브랜드 살아계실적 PT-K1500입니다.

외삼촌이 쓰시던 것을 받아왔습니다.

첫 휴대전화였고.. 고질적인 백화현상이 있었습니다.

설계문제로 PCB가 손상을 입어 화면이 백색만 표시되는 현상이었는데

 

이건 무상으로 잘 처리 해주더라구요

 


3. LG

1) LG-KH1300

지금도 나랏글 자판을 쓰게 만든 원흉입니다.

당시 KTF에서 WCDMA를 보급하겠다며

첫 3G단말을 거의 뿌리듯이하는 이벤트를 해서 받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잘 굴리다가 안타깝게도 유심인식이 안되는 문제가 생겼는데

모 기사님은 이걸 보드 교체없이 할수있는것은 다 해보시겠다며

약간 끝부분이 깨져있던 TTA 단자를 일일히 납땜해가시며 교체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너무 애를 많이 쓰셨는데 물론 해결은 안됐죠..

 

2) LG-LU6000 펫네임 시크릿폰

삼성 PDA폰과 고민하다가 구라 터치 스펙에 낚여버린 물건입니다.

터치는 자체 메뉴에서만 사용가능하다고..

 

설계 결함으로 슬라이드를 여닫는동안 f'pcb가 지속적으로 손상을 받아

터치가 안되는 결함이 있었지만,

LG 아몰랑 그게뭐양 LG는 잘 멀르겠는걸?을 시전하면서도

뒤로는 설계를 바꾼 참으로 LG스러운 대응을 했던 물건입니다.

 

소비자고발인가 지상파에 거하게 나발 불고나서야 결함을 인정했고

그동안 유상수리한건 환불못해주겠고 포인트로 바꿔주겠다고 해서 더 까였던 물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유상수리 하고도 증상이 또 다시 나타났는데,

재고가 없어서 대기하던중에 친구가 갖고놀다가 깨먹었던 상황이 기억이 납니다.

이건 무상수리 해주더라구요. 병주고 약준거라 별로 고맙진 않았습니다.

 

3) LG-LU2300 일명 옵티머스Q

그러나 정신차리지 못한 저는 LG를 또다시 사고마는 우를 저질렀고

덕분에 저는 당시 태동하던 스마트폰시장에서 안드로이드에 대한 상당한 이해를 얻을수 있었습니다.

대신 온갖 스트레스를 반대급부로 받았습니다.

다들 못만들던 시대라지만 LG는 그와중에서도 상당히 못만드는 쪽으로 두각을 드러냈던거 같아요.

 

OS업도 남들 이클레어 달고 나올때 당당하게 도넛달고 나온 주제에

프로요는 안줄라고 했다가 프로요의 난이 일어나고 나서야 그제서야 x됐음을 느끼고

부랴부랴 떼워서는 수준 이하의 물건을 내놓은 것은 놀랍다 하겠습니다.

 

하드웨어 쪽으로는 자잘한 고장부터 하드웨어 키보드의 삐걱거림 등등 온갖 문제가 나타났습니다.

한 기사분을 지명해서 자주 다녔었죠

 

여기서 자세한 내막은 모르겠지만, 환불 지연사태가 벌어집니다.

1년이 되기도 전에 온갖 AS로 너덜너덜해진 것을 계속 쓰느니 환불 받는것이 낫다고 판단했는데

이 기사가 OK를 했음에도 환불 승인이 3~6개월인가 지연되다 못해

급기야 담당기사가 연락 두절이 되는 문제가 생겼습니다.

 

자세한 내막은 모르겠으나, 담당 기사가 일을 그만두면서 이런 비슷한 사례의 물건들을 그냥 가져가 버린거 같았고,

나중에 소보원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자 담당기사를 찾았고, 환불도 받게 됩니다.

이때 탈LG를 하고 능지 떡상을 하는 줄 알았는데....

 


4. 하필 맛가던 시절의 hTC

하필 안드로이드 초기시절 놀라운 최적화를 보여주던 hTC가 맛이 가기 시작하던 시절이었던것입니다.

헤비유저들 덕에 요금제가 개편돼 3.3요금제에도 와이브로 데이터를 10G씩 줬었는데

여기에 눈돌아갔던 대가는 혹독했지요

 

Evo 4G+는 KT만을 위한 단말입니다.

주파수 전략을 잘못짠탓에 LTE 주파수를 확보를 못했던 KT가

울며 겨자먹기로 와이브로를 밀던 시절의 물건이었고,

와이브로는 예나 지금이나 주력으로 굴려진 적이 없기 때문에 기기가 필요했던 KT는

홍콩운수에 기기를 주문합니다.

 

그리고 홍콩운수는 Evo 3D를 개조해서 

KT의 3W(Wibro, WCDMA, WIFI)정책을 지원해주는 기기를 만들어줍니다.

하나는 플라이어인가 태블릿도 있었네요

 

암튼 이런 전용 기기들의 취급은 대게 개차반이었고, OS업도 불성실한데다가 

AS도 TG에 위탁하는 방식이라 부품도 수급이 잘 안되고

외산폰이 왜 안되는지를 잘 보여줬다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부팅이 참 길었던 기억(이건 펌업으로 해결됐습니다)

마이크로 USB 단자가 약해서 파손됐던 기억과

이건 보드 갈아야된다는데 새로사는 가격이 나와서 배터리팩으로 충전하던 기억

그와중에 와이브로 때문에 배터리 러닝타임도 짧은데

배터리를 하나 잃어버려서 고통받던 기억 등등이 납니다.

 


5. 다시 LG

1) 옵티머스 G

이건 번이 쓰리쿠션용으로 짧게 쓴거라 AS기억은 별로 없는데

뽑기가 좀 극악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2) 옵티머스 GK

그냥저냥 썼는데 하드웨어는 딴딴한데 보급기 스팩이라 아무래도 후달렸고

통신사 전용 기기 답게 OS지원이 깽판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6. 능지 떡상 두번째 기회에서 하필 소니

엑스페리아 Z1

애플이 럭키 소니 소리를 듣곤하는데

이 회사도 휴대전화 AS는 만만찮았습니다.

음향이나 카메라쪽은 좀 낫다던데.. 대체.. 엇제서...

 

그와중에 백미는 프레임이 휘는 이슈가 있었는데, 이게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문제였습니다.

소니는 유상임 암튼 유상임 거리니

방수가 맛이 갈게 뻔하니 14만원인가 주고 유상수리를 한 다음

소보원에 사례들을 수집해서 클레임을 걸었고,

 

소니는 전화를 하더니 제안을 합니다. 요약하면

"큰 이슈가 아니라서 무료로는 못해주겠고 20프로 환불해줌"

"응 안해"

"5만원 까진 돌려줌 내규상 30프로가 최대임"

"내규가 먼데"

"그건 못알랴줌"

"다른사람들도 동일하게 적용할건가?"

"소보원에 클레임 걸면 ㅇㅇ"

 

의 이야기를 구) 기글에도 썼었지요

 

매우매우 아니꼬왔지만 다시는 소니를 쓰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5만원은 챙깁니다

 


7. 근데 왜 다시 LG인가

1) G6

사고나서 45일반에 진동모터가 맛이 가버리고

그와중에 먼지까지 들어가서 두번뜯고

그와중에 유심트레이 이슈까지 마수를 뻗습니다.

 

OS 사후지원은 LG답게 언플 1툴밖에 못하고

짭 플래그십 다운 모습만 열심히 보여줬습니다.

빈말로라도 좋은 소리는 못해줄거같습니다.

그와중에 부트로더는 왜 잠그는지.

LG가 Others 클럽에 들어가고나니 대국의 회사들하고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싶었나봅니다.

 

장난감으로라도 못쓰니 유심트레이 수리 내역 고지하고 보상용으로 업어가라니

어떤 분이 출퇴근때 웹서핑용으로 업어가셨네요.

만나서 기분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기 싫은 물건.

 

번외) LG-V410 

LG Gpad 7.0 LTE로 알려져 있고

AT&T가 떨이를 하면서 한창 한국으로 역수입 될때

LG가 불법드립을 쳐서 속칭 불법패드 되겠습니다.

 

펌 만지다가 테스트펌에서 오도가도 못 하는 상황을 맞았는데,

이런 직구단말은 평택으로 보내야한다고 하더라구요

이번만 무료로 처리 해준데서 이때는 충성충성 했습니다.

 

번외2) LG Fx0

이건 파이어폭스OS가 들어간 물건이고,

일본 내수용으로 KDDI가 주문한 물건입니다.

 

근데 당연히 악성재고가 됐고, 처리가 좀 기묘하게 된거 같습니다.

모종의 방법으로 언락이되고(나중에 들었지만, 평택공장에서도 방법은 모른답니다)

일본 내수용 펌 대신 족보도 모르는 글로벌펌이 올라가더니

미국에 건너가서는 한창 떨이가 됐습니다.

 

이건 제가 판단을 잘못한 사례인데...

당연히 레딧같은데서는 이걸 안드로이드를 포팅해서 썼습니다.

문제는 LTE밴드 언락이 불완전하게 된거같아서 다시 언락을 하려는데

파폭 OS에서만 되는거 같더라구요

그런데 원본이 족보도 모르는 글로벌펌이다보니 (일본 내수용은 언락이 안됨)

파폭 OS로 돌아가는 법을 띵킹띵킹하다가

평택공장에 보내자! 를 했는데

 

그게 사실상 장례식이 됐습니다.

 

언락 안되고 꼼짝도 못하는 일본 내수용펌이 얹어져서 올라왔고

평택에서는 글로벌펌의 존재조차 모르며

언락법도 모른다 라네요

 


8. 세번째 능지 떡상기회에서 드디어 고른삼성

1) 갤럭시 S9

사실 이건 아몰레드 혐오론자였던 문제가 제일 컸습니다.

번인과 과장된 색상은 기겁하게 만들기에 충분했고

저는 삼성만 외면하다가 고생을 돈써가면서 했죠

 

친구가 1년 조금 덜썼고,

갑자기 애플뽕을 맞아 애플로의 전환을 하려는데 멀쩡한 기계가 남으니

G6로 고통받던 저로서는 이걸 일단 업어옵니다.

그와중에 번인과 배터리 AS는 제가 직접 해왔습니다.

다소 운이 따랐는데요,

배터리는 무상교체 기준을 충족 못했지만, 번인이 보정으로도 커버가 안되는 덕을 좀 봤습니다.

액정과 배터리 분리 수리가 안되는 물건이었던지라 어찌저찌 암튼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2) 갤럭시 S10e

6개월동안 고장이 안나서 잘 모르겠네요

 


소결: 살아있는 회사를 중심으로

살아남은게 사실상 LG밖에 없네요.

여기는 발등에 불떨어져야 일합니다. 분명히 기기 결함이 맞거나, 논리적으로 맞는 일이라면, 이슈를 키워버리면 됩니다.

그럼 그제서야 LG는 일을 하게 될겁니다. 저는 시크릿폰 사태나 옵티머스 Q시절 프로요의난, G6시절 소프트웨어 지원 이슈들을 보며 이슈를 키우는 것 만이 LG를 일하게 할수 있다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 ?
    오버쿨럭커 2020.11.27 04:55
    evo4g+ 있길래 이야기좀 하자면 그때 당시에 제 별명 wifi핫스팟이였습니다. 학생들이라 무제한요금제는 비싸서 안쓸 시절 evo가 사기였던 이유가 그때당시에 htc가 맛가기 직전이라 어느정도 ui나 최적화가 그나마 유지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업데이트하면서 욕나왔지만 이폰 장점이 청소년요금제는 와이브로 사용량 측정이 안됐습니다. 그래서 실제 얼마나 썼는지 조회가 안돼서 사실상 요금제+꽁폰 혜택으로 만원초반대로 데이터 무제한을 이용할수있었습니다. 데이터10기가추가에 할원0이라는 아직도 기억에 남는 폰이네요. 와이브로쓰면 배터리 광탈하는게 가장컸죠. 배터리커버는 한 6개월동안 배터리 교체하면서 조금씩 금이갔습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0.11.27 10:33
    저도 배터리커버가 걸레짝에 가까울정도로 너덜거렸던게 기억이 납니다.

    청소년 요금제에선 카운팅이 안되는건 처음알았네요
  • profile
    title: 헤으응성배안가는서폿      헤으응... 2020.11.27 06:27
    LG 구형폰 메인보드가 나가서 수리하러 갔는데
    엔지니어가 "일단 보드 가격이 중고가보다 비쌀거다..." 라고 하셔서 "대충 그런 느낌일 거 같았어요 ㅋㅋ"라고 했더니
    "아 ㅋㅋㅋ" 서로 웃다가 보드 재고 알아봐주시던 기억이 나요 ㅋㅋ
  •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0.11.27 10:36
    LG가 스마트폰 시대에선 중고가 방어가 안되는게 더더욱 심한거같습니다.

    저도 G6 유심트레이 당하고나서 보드 갈아야될수도 있다는소리 듣고는
    그거 갈돈이면 중고기기가 훨씬 쌀거같다는 생각부터 들더라구요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사키 사키 2020.11.27 08:55
    저는 G6를 중고로 깨진 걸 샀는데도 아주 잘 되는 걸로 보아... 뽑기문제인가 보네요
  •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0.11.27 10:38
    LG폰은 중고로 싸게 구하면 그냥저냥 만족하게 될겁니다.
    문제는 돈주고 새기기를 샀을때죠.

    당시에 KT기변이 싹이 말라버렸을때 저게 그나마 20만원 언저리로 선택약정 넣을수 있는 플래그십이었네요
    그게 유사 플래그십이라 문제였죠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사키 사키 2020.11.27 11:26
    앗...아아
  • profile
    쁘띠버섯 2020.11.27 10:23
    안드로이드 입문을 옵티머스q 그것도 까페 가입해서 출시일되자마자 신청! 해서 사용하다가
    os 판올림이라는게 정말 중요하구나라는걸 깨닫고는 바로 갤럭시s3로 갈아탄뒤 그뒤로는 하염없이 갤럭시만 쓰고 있네요.

    그때 탈출하길 잘했어(쓰담)
  •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0.11.27 10:39
    그놈의 아몰레드때문에 삼성기기가 손이 잘 안갔던게 사실이긴합니다.

    번인부터 색감까지 그리 좋다고는 못하겠는데 요즘은 괜찮은 편이더라구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0.11.27 12:11
    LG폰중 C나인라는 초창기시절 컬러폰을 구입했었는데 2~3일주기로 폴더 열면 재부팅을 하게 되어 AS센터에 가보니 뜯어서 접속단자를 청소해주고 처음보는 증상이라 우리도 답이 없다고 돌려 보내더군요. -_-

    2년간 쓰면 재부팅은 일상일이라 적응은 되었고 2002년 월드컵했던 년도 추석때 액정이 깨져 7만 5천원에 갈았던 기억도 납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0.11.27 13:55
    이거 완전 인사이트.. -_-;;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83 잡담 지인 200마넌급 젠3 컴피타 구상중 10 file 고자되기 2020.11.27 315
46982 잡담 예전에는 칭찬클럽, 칭찬모임이 왜 있나 몰랐는데 4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20.11.27 329
46981 볼거리(퍼온거) 요즘 용산의 정품 12 file title: 월급루팡poin_:D 2020.11.27 793
46980 방구차 현재 진행중인 AS건 아즈텍 2020.11.27 217
46979 가격 정보 애즈락 X570 팬텀 - $189.99 + 무료배송 6 file 픔스 2020.11.27 272
46978 이벤트 [2일] MSI RTX 3090 슈프림에서 더 커진 장패드를... 7 낄낄 2020.11.27 528
» 잡담 기억하는 AS들... D2부터 S10e까지 11 title: 헤으응자칭 2020.11.27 405
46976 볼거리(퍼온거) 야 몇살이야 7 file title: 귀요미우즈 2020.11.27 697
46975 잡담 문득 떠올라서 한 번 돌이켜보는 AS 경험들 쵸무 2020.11.27 305
46974 볼거리(퍼온거) ???: 손님 영어 할줄 아세요? 11 title: 월급루팡야생여우 2020.11.27 860
46973 잡담 삼성, 엘지, 소니, 애플 AS 미담 후기 8 그라나다 2020.11.27 496
46972 잡담 hp 서비스 썰 8 title: AMD라데온HD6950 2020.11.27 302
46971 잡담 알리에서 주문한 자전거 경보기 9 file title: 귀요미우즈 2020.11.27 419
46970 가격 정보 Adorama 블프 딜 (이었던 것) 7 title: 흑우Moria 2020.11.27 505
46969 잡담 오 지금 보니까 휴가 복귀 취소됬네요 4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0.11.27 481
46968 잡담 지금보니 차 전조등이 나가있네요. 13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0.11.26 307
46967 잡담 무선 덱스가 나오게 된 이유가 있네요. 5 그저웃지요 2020.11.26 621
46966 잡담 108MP는 참 화소 마켓팅 하기 좋은거 같습니다. 10 file title: 랩실요정ForGoTTen 2020.11.26 340
46965 잡담 잡담_201126: AliExpress 구입품 후기 외 4 file 임시닉네임 2020.11.26 286
46964 방구차 AS방구차 1 SOCOM 2020.11.26 129
46963 잡담 올해 블랙 프라이 데이 = 어떤곳이 핫 한가요? 8 Gi-Hoon 2020.11.26 451
46962 방구차 이쯤되면 방구차가 되어버린 AS후기 Elsanna 2020.11.26 204
46961 잡담 과자계의 유니콘이었다는 꼬북칩 쵸코츄러스 6 file SOCOM 2020.11.26 381
46960 잡담 잡다한 AS썰 1 file title: 월급루팡poin_:D 2020.11.26 167
46959 등산로(장터) [완료]시소닉 P1000 5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0.11.26 367
46958 볼거리(퍼온거) 2020. 11. 21. 일본 App Store Today file 임시닉네임 2020.11.26 375
46957 잡담 A/S 썰 저도 풀어봅니다. 1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20.11.26 223
46956 잡담 AS 이야기? title: 문과240Hz 2020.11.26 139
46955 잡담 빅나비 워터블럭 2 file 카에데 2020.11.26 181
46954 잡담 HP A/S 후기..? 1 title: 폭8kEnyy 2020.11.26 4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211 ... 1773 Next
/ 1773

최근 코멘트 30개
낭만
21:00
SOCOM
20:58
병렬처리
20:58
달가락
20:57
veritas
20:56
veritas
20:56
cowper
20:56
유우나
20:56
SOCOM
20:56
Sunyerid
20:55
임시닉네임
20:55
Sunyerid
20:53
SOCOM
20:53
dmsdudwjs4
20:52
veritas
20:50
Retribute
20:48
헤으응
20:48
디렉터즈컷
20:46
차단
20:44
디렉터즈컷
20:44
디렉터즈컷
20:44
디렉터즈컷
20:43
차단
20:43
까마귀
20:40
리키메
20:36
라푸아
20:34
veritas
20:34
헤으응
20:26
달가락
20:26
헤으응
20:26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