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자유게시판에서 이런 글(https://gigglehd.com/gg/bbs/7383482)을 보고나서 든 생각을 글로 남겨봅니다.

 

모든 제품에는 그만의 가치가 있죠. 저는 이걸 자세히 설명하자면 '경쟁자들 사이에서 운신할 수 있는 폭'이라 생각합니다. 그 폭이란건 위아래 제품들간의 가격적/성능적 간극이거나, 자사나 경쟁사의 동급수준 경쟁제품과의 가격대/출시시점이거나, 또는 더 좋아질 다음세대 제품의 예상가능한 출시일까지의 남은기간 등등, 미처 제가 다 헤아릴 수 없을만큼 많을겁니다. 이 '운신할만한 적절한 폭'이 소비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치우치면 혜자상품 취급, 상품제공자의 이득에 유리한 방향으로 치우치면 창렬상품 취급을 받게 되겠죠.

 

예를 들어서 1800년대에 VHS레코더가 있었다면, 그때는 대항마가 없으니 가격을 아주 받고싶은대로 받을수 있었을 겁니다. 그런데 2020년이라면? 경쟁기기들과 비교해보면 운신이고 뭐고 살아남을 폭이 없죠. 따라서 현역으로써 책정할만한 가치도 없을거고요. 저역시 준다해도 안가질것 같습니다. 집에 있어봐야 짐만 되겠고요. 에헤이, 수집가는 저리가시고~ 농담이었습니다만, 수집가의 측면에서는 같은 제품을 보더라도 또 다른 가치를 보는것이겠죠.

 

해당 글의 댓글에서 의견주신 분들을 보면 결코 틀린말을 한 사람은 없습니다. 이사람도 저사람도 작성자의 의견도 타당합니다. 그런데 왜 마찰이 있었는가를 살펴보면 각자 느끼시는 제품의 가치, 그러니까 제품이 경쟁자들 사이에서 운신할만한 제조사에서 제품에게 설정해준 그 폭을 어떻게 느꼈느냐가 문제였다고 생각됩니다.

 

법에 정해진건 아니지만 보통 신제품이나 새로운 라인업의 출시는 전세대와의 간격이 약 1년이죠. 규칙적인게 보기에도 좋겠지만 상품을 기획하고 준비해서 출시하는 사이클에도 도움이 되겠죠. 이같은 인식은 제품을 지칭하는 이름에서도 보입니다. 어느제품 몇년형 이런식이죠. 저의 경우에도 카메라용도로 아이패드 4세대 2012년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공식명칭은 4세대지만 이게 아이패드의 라인업을 잘 모르면 와닿지 않죠. 사실 사용자인 저도 어느정도 제품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2012년형이라고 하면 아, 딱 알겠어요 어느정도인지.

 

그런데 이 규칙은 법으로 정해진게 아니니까 얼마든지 변할수 있습니다. 이유는 다양하겠죠. 경쟁사와의 경쟁때문이든, 아예 짓밟기 위해서든, 새로운 마케팅을 위해 라인업의 재정렬이 필요해서일수도 있겠고, 그런거 아니고 오직 장사를 위해서든지요. 이유가 뭐든, 이게 소비자 친화적인 상황이 아닐때 통수소리를 듣게되는것 같습니다. 그 적절한 예로써 아이패드 3세대가 있는데, 가격은 그럭저럭 적절했으나 문제는 4세대 출시와의 시간적 간격이었죠. 반년간 아이패드 플래그십이었으니까 불만을 가지면 안될까요?

 

단순히 기회비용가지고 설명하기는 조금 모자란 감이 있는게, 기회'비용'이라는 단어의 어감때문에 이게 단순히 비용의 문제가 아닌데다 쉽게 계산되지 않는 시간적 요소가 있음에도 금액적 측면에 초점이 몰린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자동차로 예를 들어보면요. 현세대인 싼타페TM이 출시되었을때, 해당차량을 기다렸던 분들이 초반에 풀옵션으로 많이들 구매하셨습니다. 그런데 출시하고 3개월만에 기존의 풀옵션보다 윗등급인 인스퍼레이션이 새로 생겼습니다. 그래서 풀옵션 구매자들이 졸지에 풀옵션이 아니게 되버린 일이 있었고 이때문에 동호회에서도 말이 많았습니다.

 

관련기사1_현대차, 싼타페 ‘인스퍼레이션’출시: http://auto.danawa.com/news/?Work=detail&no=3643113
관련기사2_싼타페 출시하자마자 산 충성고객, 이득 봤을까?: https://auto.v.daum.net/v/ouEZROok65

 

그돈이면 싼타페 윗등급을 사지 할수도 있는데, 차를 사는데 있어서 고민을 한두번 해보는 것도 아닌데 싼타페 윗등급도 고려했었겠죠. 하지만 차 크기가 더 커지는 것보다 그 정도의 차에서 모든 편의장비를 누리고 싶은게 더 컸기에 그런 결정을 했을텐데 연식변경시즌도 아닌데 신차구성을 변경하니 말이 없을수가 없었죠. 물론 기존 풀옵션 가격에 더 윗급옵션을 그냥 얹어준것은 아니고 가격이 올라가긴 했지만, 대다수 풀옵션 구매자들의 의견은 '수천만원짜리 풀옵션을 사는데 백만원수준 가격상승이면 기꺼이 그돈내고 윗급을 사지 백만원 빼자고 옵션을 빼고싶지는 않다'였습니다.

 

3개월간 풀옵션의 지위를 누렸으면 이제는 내려놔야 할까요? 그 기간의 값어치가 백만원 정도라면 합당한 책정일까요? 아니면, 기존 구매자들이 서럽지 않도록 인스퍼레이션의 가격을 훨씬 비싸게 책정했으면 적당할까요? 원래 사이클대로 1년후에 연식변경하면서 출시했다면 모두가 만족했을까요?

 

이 논란들은 결국 상품성과 가격과 출시일이라는 싼타페에게 주어진 '운신할만한 폭'이 소비자가 보기에 영 적절치 못한 모양새라 일어난 일이었다고 결론짓겠습니다. 최대한 많은 소비자와 상품제공자가 이정도면 알맞다고 여길만한 '가치'를 설정하는게 어려우면서도 중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야심한 밤의 뻘글이었습니다. 생각은 복잡했는데 막상 써놓고보니 무슨소리를 하는건지 스스로도 모르겠네요. 그냥, 이런사람도 있군;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김씨컴 2020.05.25 08:11
    저도 뻘글입니다

    인터넷가 만원짜리 제품을 철물점에서 3만원에 사도

    당장 10만원 정도의 이윤을 올렸다면 그 3만원은 비싼 제품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고

    만원짜리 구천원에 샀어도 만원의 이윤을 보았다만 그 제품은 비싸게 샀거나 쓸데없는 걸 샀다는 느낌이 듭니다

    제가 써놓고도 무슨

    소린지 모르겠습니다.^^
  • ?
    leesoo 2020.05.25 18:06
    비슷한 경험이 많은지라 어떤 느낌인지 알만합니다. 어떤게 이득이고 손해인지 구분하는 문제는 쉽게 계산되는 수학문제는 아닌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포인트 팡팡! 2020.05.25 18:06
    leesoo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0.05.25 08:33
    살아다보면서 이런 일은 한두번 겪은게 아니라 최신보다는 시간을 두고 검증된는 것을 사는게 머리로는 잘 알지만 액션은 최신이 더 끌리더군요.ㅋㅋ

    개인적으로 뛰어난 기능만큼 우아한 뽀대도 매우 중시하는 편이다보니 더 많이 겪은 것 같아요.ㅋㅋ
  • ?
    leesoo 2020.05.25 18:11
    저도 그런고민을 많이 합니다. 역시 새제품이 좋기는 좋죠. 그러면서도 고민끝에 결국은 살짝 한물가서 가격할인 들어간, 다음세대 제품이 곧 나올 물건들을 사게됩니다. 사실 첨단과 최신을 갈망하지만 결국은 돈때문에 그렇게 결정되는 일이긴 합니다. 그런데, 사고싶었던 물건이 결함터져서 언론에 타는걸 가끔 보게되면(노트7 등) 갑자기 200%의 만족감이 밀려올때도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달가락 2020.05.25 09:22
    (대충 이런 사람도 있군 짤)

    형태가 있든 없든 가치설정은 어려운 일인듯 합니다. 노력이 가치로 환산되지 않는 것 처럼요. (뭐래)
  • ?
    leesoo 2020.05.25 18:14
    (아니 세상에 그런짤도 있었나요 짤)
    가치를 금액(급여)으로 한정한다면 유무형의 노력을 가치로, 불만 한점없이 계산할 수 있는 공식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결국은 그 서로간의 불만족 때문에 노사갈등의 원인이 되는것 같아서요. 감사합니다.
  • ?
    순례자 2020.05.25 10:14
    지금은 거의 쓰지않는 16메가램 이런걸 업그레이드하기위해 몇백만원에 파는 업체들도 있어서
    해당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선택지가 그것뿐이라면 가격책정은 파는사람을 따라가게되죠 다른 선택지가 없다면 별수없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전자제품이나 구형쪽에서 부품구하기 어렵다면 더욱더
  • ?
    포인트 팡팡! 2020.05.25 10:14
    순례자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leesoo 2020.05.25 18:17
    생산과 공급이 거의, 혹은 아예 없는 상태에서 소수나마 고정수요가 있는 물건이라면 거의 반드시 그렇게 되는것 같습니다. 필요성과 희귀함에 몰빵된 그런 가치...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0.05.25 10:36
    저도 댓글을 달 수가 없었던 글이기도 합니다.
    분명히 최상급이었던 Titan이 최상급이 아니게 될 수 있을 때는 분명히 오는 건 사실이기도 하니까요.
    출시되자마자 엄청난 파문을 일으켰던 쓰레드리퍼 1950X가 지금은 라이젠9 3950X와 같은 급 내지는 오히려 더 아랫급이 되어버린 것도 마찬가지이고, 2990WX를 샀던 사람들도 3990WX에 또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는 몰라도 경악을 했던 것도 있지요. (하긴 1년마다 16/32가 32/64를 보아야했고, 그 사람들도 64/128까지 나오는 것을 본 상황이니까요.)
    상징성에 의미를 두는 것인지, 엄청빠른 발전상에 의미를 두는 것인지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겠지만...

    그러고보면 요즘에 그래픽카드는 상대적으로 Titan이 나오고 그 타이탄을 씹어먹던 Geforce 일반라인업(?)이 나오고 했던 그 시절만큼의 떠들썩함은 많이 줄어든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고보니 요즘엔 Titan 라인업이 나오긴 하려나...
  • ?
    leesoo 2020.05.25 18:22
    가격정책도 그렇지만 특히나 전세대-신세대간 출시간격이 익숙하게 상식적으로 굳어진 사이클을 크게 이탈하게되면 더 말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전세대제품 사용자들을 위한답시고 성능발전을 인위적으로 제한하는건 당연히 말도 안되는거고 그래서도 안되겠구요. 그래서 극단적인 의견인(사실 우스개 소리겠지만) 물건은 죽기전에 사야한다는 말도 나오게 되는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0.05.25 20:39
    그렇겠죠.
    그래서 라이젠이 충격적인 것이었고, 타이탄 라인업이랑 일반 지포스 라인업이 서로 널을 타면 경악했고, 대신 14나노에서 정체되어있는 인텔은 사골소리가 나오기도 한 것이었으니까요.
  • profile
    낄낄 2020.05.25 10:47
    의견은 낼 수 있지요. 저는 그저 '쓰레기짓'이라는 표현이 불편하더라고요.

    그 글이 이 글처럼 부드럽게 풀어서 썼다면 반발하는 사람들도 없었겠지요.
  • ?
    leesoo 2020.05.25 18:25
    작성자님의 생각에 대략 동의했었기 때문에 어떤심정으로 그런표현을 사용하셨는지 저는 동감했습니다. 물론 보는사람에 따라서 불편할 가능성 역시 있는 매우 강한 표현이었던 것도 맞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RGBPrecompile      2020 2020.05.25 12:35
    아무리 싼 가격에 사더라도 자신에게 필요없으면 통수나 다름없게 되고, 아무리 비싸게 사더라도 꼭 필요한 물건이라면 그냥 잘 산 물건이 됩니다. 모든 면에서 그렇겠지만 엔비디아는 그런 성향이 강하더라고요.

    물론 황회장이 의도한 일은 아니었을 겁니다. 굳이 구형 잘 쓰고 있는 팬들 떨어져 나가게 할 필요가 없죠. 하지만 관계자도 구입자도 아닌 제3자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인텔이나 AMD는 사람들이 잘 언급하지 않으나, 본질적으로는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엔비디아와 큰 차이점은 없죠. 기술의 발달을 억지로 누를 수도 없는 판이니까요.
  • ?
    leesoo 2020.05.25 18:31
    경쟁사와 경쟁제품이 아무래도 비실거리는 면도 있는듯 하고, 회장님의 의도인지 거기까지는 모르겠으나 상품기획팀이 일 잘하는건 어떻게봐도 사실인것 같습니다. 지금 자신들의 상황과 자사제품의 경쟁력에 관련된 위치를 매우 잘 알고 적극적으로 포지셔닝한 결과가 회사의 성향으로써 인식되는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048 방구차 콘로 E2160, E6320 7zip 방구차 8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92
40047 방구차 울프데일 E5300 7zip 방구차 3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76
40046 볼거리 아이폰 통화 녹음 도입 38 file title: 하와와아리스 2020.05.25 741
40045 잡담 결국 오늘 메인보드 A/S 보내려고 합니다 2 file 니노아 2020.05.25 300
40044 볼거리 중고나라 피눈물 에디션 1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5.25 1083
40043 잡담 기글하드웨어 7zip 벤치마크 비공식 DB 8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512
» 잡담 제품의 가치란 무엇인가 (뻘글주의) 17 leesoo 2020.05.25 396
40041 방구차 7zip 벤치 방구차 재도전 6쓰레드 쥐어짜기 file SOCOM 2020.05.25 147
40040 잡담 여러 커뮤니티에 '유용한 사이트 목록' 이라는 광... 3 먀먀먀 2020.05.25 429
40039 방구차 두 번 타는 보일러 7zip 방구차 8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181
40038 잡담 잡템 나눔 결과/semi/기온/준011/뚜까뚜까 2 file title: 고양이애옹 2020.05.25 136
40037 방구차 울프데일 E8500, E8400 7zip cpuz 방구차 3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98
40036 방구차 브리즈번 5000+ 7zip + cpu-z 방구차 2 file title: 고기mendocino 2020.05.25 65
40035 잡담 홍미노트9s 정발이 금일부로 판매 개시입니다. 24 file title: 하와와까마귀 2020.05.25 401
40034 잡담 인텔 AX201이 10세대 노트북에서 다 작동하는건 ... 7 살라미 2020.05.25 399
40033 등산로(장터) (등산로폐쇄) 아이패드 미니 5세대 팝니다 4 file THEHOONEY 2020.05.24 736
40032 잡담 기온님 당첨이십니다 쪽지주세요 2 title: 어른이오늘도안녕히 2020.05.24 208
40031 잡담 몸에 좋은 요리와 나쁜 요리 6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5.24 642
40030 잡담 낚였습니다. 5 file SUNBI 2020.05.24 454
40029 볼거리 몰카 최적화 스마트폰 7 file title: 야릇한Semantics 2020.05.24 972
40028 잡담 나눔 결과입니다 / poin_:D, 그저웃지요, 니즛, ... 14 file Gorgeous 2020.05.24 305
40027 볼거리 시청료의 가치ㅋㅋ 18 file Elsanna 2020.05.24 1189
40026 잡담 정말 오래간만에 마우스 스위치를 교체했어요. 1 file 주황버섯 2020.05.24 380
40025 잡담 탭수육 말고도 A90에서도 Elite X3 랩독이 잘 굴... 7 file RuBisCO 2020.05.24 454
40024 볼거리 경상도의 죽들 2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5.24 767
40023 등산로(장터) 시계 몇개 팝니다. 5 file title: 어른이오늘도안녕히 2020.05.24 1099
40022 잡담 최근에는 크롬 OS설치가 쉬워졌군요 15 file ForGoTTen 2020.05.24 2046
40021 잡담 재활용 쓰레기의 분리 23 file 낄낄 2020.05.24 577
40020 잡담 지원아이앤씨 스위치 다기능 거치대 수령 인증 4 file 프로리뷰어 2020.05.24 259
40019 잡담 과장광고가 심한 컵라면 1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5.24 30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1395 Next
/ 1395

최근 코멘트 30개
유우나
08:00
GTX야옹이
07:56
리나인버스
07:56
leech
07:56
슈베아츠
07:54
유우나
07:54
아즈텍
07:52
이계인
07:52
아즈텍
07:48
아즈텍
07:48
아즈텍
07:47
슬렌네터
07:45
아즈텍
07:44
슬렌네터
07:44
슬렌네터
07:42
아즈텍
07:41
유우나
07:39
아즈텍
07:39
좌우지장지지지
07:28
유우나
07:21
레이첼로즌
07:11
DewiAngel
07:08
poin_:D
07:05
DewiAngel
07:05
포인트 팡팡!
07:04
DewiAngel
07:04
DewiAngel
07:04
제한회원
07:04
poin_:D
07:04
포인트 팡팡!
07:02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