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10.17 21:05

예비군을 뛰고 왔습니다.

조회 수 421 댓글 14

1.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부랴부랴 전투복을 입었는데 어째 좀 헐렁합니다?

 

분명 상반기때는 상의도 너무 껴서 지퍼도 1/3 정도 열고 다녀야 할 정도고 바지도 벨트가 필요 없을정도였는데 오늘은 어째 지퍼도 잘 잠기고 바지도 좀씩 흘러내리네요.

근데 이상한건 분명 저는 그때에 비해 살이 전혀 빠지질 않았다는거죠.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

 

 

2. 제가 받은 훈련이 정확히 말하자면 작계훈련이라 동대에 가서 받는데 문제는 제가 사는곳에 동대가 없는 상황입니다.(내년에 완공될 예정이라네요.) 그래서 인근 동네까지 가서 받아야 하는 실정인데 직선 거리상으론 4km에 불과한 거리지만 지리적으로 볼땐 산과 저수지 하나를 넘어가야 나오는 동네일 뿐만 아니라 약간 외진곳에 있어서 대중교통이 참 극혐이네요.

 

자차를 이용하면 10분이면 갈 거리를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적게는 30분, 크게는 한시간이 넘게 걸립니다. 크게 걸리는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이용해서 갈때의 기준인데 한번에 가는 버스가 없어서 갈아타고 가야 하는지라 저렇게 걸립니다. 적게 걸리는건 시외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의 기준인데 요즘 시외버스가 적당히 비싸야지.....

 

근데 오늘 늦게 일어났네요 ^오^ 투덜투덜 거리면서 시외버스 타고 갔습니다.

 

 

3. 동대에 도착을 하니 다들 삶에 지친 고로 뻗어있거나 피곤에 지친 모습들이 보입니다. 훈련이 아니라 인력소개소 나온 기분입니다. 그와중에 예비군 지휘관이 뒷쪽에 앉아서 다리꼬고 핸드폰 하는 예비군에게 앞자리 부터 채워서 앉아달라고 부탁하니 대놓고 싫다며 개기네요.

 

어차피 현역, 지휘관들 전부 다 예비군들 졸고 밍기적 거리는거 다 알고(일단 제가 동원부대 출신이라 좀 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거 대개 이해 해 주는 분위기인데 왜 꼭 개기지 못해서 안달일까요. 서로 좋은게 좋은거라는거 알잖아요? 그전에 앞자리 부터 채워달라고 부탁하는게 과도한 요구도 아니고 엄밀히 말해서 핸드폰은 쉬는 시간에만 쓰는거 맞잖아요?

 

그와중에 예비군 지휘관이 짬밥도 짬밥이지만 사람 자체가 나긋나긋하고 여유가 넘치네요. 신기하게 잘 컨트롤 합니다. 저도 저런 여유가 넘치는 사람이 돼고 싶습니다.

 

대충 이 영상에 나오는 경찰같은 느낌입니다.

 

 

4.

KakaoTalk_20191017_180516044.jpg

다들 아시다시피 요즘 예비군 훈련은 대체로 중식비 지급 대신 도시락 지급을 하는편 입니다. 아무래도 돈을 주는 쪽이 더 좋다곤 생각하지만 식사 지급을 하면 식사훈련 및 지역경제 발전이라는 거창한 명분이 생겨서 그런게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은 인터넷에서 하도 까이고 까이다 보니 예전과 다르게 김치 쪼가리나 들어있는(막말로 돈 떼먹는) 도시락을 주진 않습니다. 아무리 맛이 없어도 구색은 갖춰서 나옵니다. 제가 받은 도시락도 찬의 종류도 많고 단백질 비중도 나쁘지 않고 국도 나오는 둥 기본은 갖춘 모양새 입니다. 양도 정말 많습니다.

 

허나 문제는 저 해쉬 브라운..... 너무 맛없어요. 아마 튀겨서 내야할 물건을 전자렌지 돌린게 아닌가 싶은데 정말 맛없습니다. 김치도 심지 부분만 있었구요. 어묵은 밀가루 함량이 너무 높네요.

 

 

5.

KakaoTalk_20191017_180516761.jpg

젊은 날의 현명한 선택.....?

 

응 안속아.

 

 

6. 밥을 먹고 훈련의 일환으로 등산을 합니다. 분명 동네 뒷산이라 했고 실제로도 동네 뒷산이라 불릴만한 수준인데 문제는 제가 힘듭니다. 가뜩이나 아침에 추울것 같아서 내복을 입고 왔는데 막상 산을 타니 땀이 비오듯 옵니다.

 

제가 현역 시절에 동원훈련을 하면서 언덕 하나 타놓곤 죽을 상을 펴는 예비군들을 보곤 속으로 'ㅋㅋ X신들' 이렇게 생각했는데 제가 이렇게 됐네요. 그때 예비군 한명이 저한테 "너도 이거 할때쯤엔 나처럼 될거다." 라고 말했는데 이건 저주가 아니라 조언이었고요. 모든 일은 겪어보지 않으면 모릅니다.

 

산에 올라가서 지휘관이 동쪽엔 뭐가있고 서쪽엔 뭐가있고 남쪽엔 뭐가있니 어쩌니 하는식으로 지형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었는데 동쪽인가 남쪽에 있는 18홀 골프장에 북한군이 안둘기를 타고 침투하고 우리는 화망을 구축하고 어쩌고 하는 얘기를 하는게 나중엔 아예 골프 얘기로 흘러가네요. 모 골프장의 대표가 어떻다던가 하는 식으로 말이죠.

 

그 뒤로 얘기가 좀 길어졌다 싶었는지 크레모아, 인계철선 등 여러 강의를 진행하였으나 저는 이때 조는 바람에 기억이 잘 안나네요.

 

 

7. 훈련이 끝나고 집에 가기 전에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코스트코를 갔습니다. 원래는 집에서 간단하게 먹으려고 했는데 너무 피곤하고 힘들어서 밥을 해먹기 싫더라구요. 그리고 나름대로 향토방위에 이바지 했다는 그럴듯한 명분도 있었구요. 아무튼 메뉴는 치즈버거 입니다.

 

KakaoTalk_20191017_180518739.jpg

화장실부터 갔습니다. 동대에서 쓰려고 했지만 사람이 너무 많았거든요.

 

그건 그렇고 코스트코 자주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얼추 아실테지만 코스트코는 화장실조차 미국스럽습니다. 저 스뎅으로 된 세면대좀 보세요. 요즘 어느 한국계 마트가 저런 세면대 쓰나요?

 

KakaoTalk_20191017_180518000.jpg

사실 미국스러운게 아니라 미국 그 자체인겁니다. 뭐가 됐던간에 저는 저런 아메리칸 갬성 좋아합니다.

 

KakaoTalk_20191017_180517441.jpg

치즈버거, 전복죽이야 기글에서 몇분이 올렸기에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치즈 돈까스 카레 덮밥이라는 메뉴가 생겼네요. 선발대를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목적대로 치즈버거를 주문합니다. 밝은 체크무늬 셔츠를 입은 아저씨에 가려서 안보이긴 하는데 저쪽에 있는 온장고에서 꺼내줍니다.

 

KakaoTalk_20191017_180519413.jpg

포장을 해와서 집에서 먹었습니다. 코스트코에서 포장을 해온건 처음이네요.

 

가장 눈여겨볼건 역시 코스트코 다운 크기. 이 햄버거와 비견될만한 햄버거로는 맥도날드의 쿼터파운더와 버거킹의 와퍼 정도가 있겠지만 아시다시피 쿼터파운더는 야채가 부실하고 와퍼는 패티가 얇습니다. 하지만 이건 야채도 충실하고 패티도 두껍습니다. 빵도 포장을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숨이 먿질 않았습니다.

 

또 제가 살짝 놀랐던건 코스트코 음식답지 않게 짜지 않습니다. 오히려 맛의 균형이 꽤 잡혀있습니다. 코스트코 음식하면 대개 짜다는 평이 많은데 이건 케챱과 마요네즈의 양도 적절하고 야채가 제 역할을 하는지 부담없이 먹을수 있습니다. 또한 치즈 역시 맛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제 맛을 냅니다.

 

취향 차이긴 하지만 피클이 없습니다. 오이, 피클을 싫어하는 저로선 마음에 듭니다.

 

하지만 저는 이걸 두번 다시 먹진 않을것 같습니다. 패티가 상태가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처음에 호일을 열고 패티의 겉을 보니 바짝 말라있으며 매끈합니다. 흔히 마트에서 파는 냉동 떡갈비를 전자렌지에 돌려보면 바짝 말라있는 표면을 볼 수 있는데 딱 그렇습니다. 코스트코 음식들이 다 그렇다곤 하지만 이건 자신이 기성품임을 나타내는 자기주장이 너무나도 셉니다.(기성품이라고 단정은 못하겠지만 적어도 저는 이렇게 느꼈습니다.)

 

그리고 한입 베어무니 패티가 푸석한건 둘째치고 맛이 없습니다. 맛이 떨어진다 할때 맛이 없다가 아닌 문자 그대로의 의미, 그러니까 '無味' 라고 표현할수 있겠습니다. 버거킹이야 말할것도 없고 맥도날드도 패티 품질과 관련하여 말이 많지만 아직은 썩어도 준치라고 생각하고 롯데리아도 예전과 비교하자면 패티의 품질이 점차 좋아지는 추세인걸 감안하면 아쉬울 따름입니다.

 

또한 패티를 열심히 씹다보면서 느끼는건데 패티에서 패티답지 않은 이물감이 느껴집니다. 적어도 맥도날드에서 주장하는 '순쇠고기 패티 두장'을 먹어보면 맛이 없을지언정 이런 이물감은 안 느껴집니다. 제 추측이지만 이 패티는 잡육이 좀 들어가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아마 기성품이 맞다면 잡육을 좀 섞었을 확률이 다소 있습니다.

 

외식 시장의 레드 오션이라고 불리는 미국 외식 시장에서 코스트코 핫도그는 거진 30년을 버텨온 반면 치즈버거는 결코 그렇질 못합니다. 미국 코스트코에서도 여지껏 샌드위치(미국에서 샌드위치라 함은 여러분들이 아는 그 샌드위치 뿐만 아니라 햄버거의 모양새를 띄었으나 쇠고기 패티가 아닌 닭고기 등의 패티를 넣은 물건들도 샌드위치라 부릅니다.)류를 팔았지 햄버거는 최근에나 추가된걸로 알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코스트코 핫도그를 한번 먹어본다면 어떻게 코스트코가 핫도그를 30년동안 유지해 왔는지 알만한 맛을 냅니다. 또한 코스트코 치즈버거를 먹어보면 여지껏 왜 치즈버거를 팔지 않았나 하는 의문 또한 풀리게 됩니다. 핫도그 드세요. 나도 핫도그나 먹을껄.



  • profile
    title: 문과3등항해사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2019.10.17 21:12
    핫도그는 진짜 맛납니다. 핫도그 단품을 안 파는게 아쉽지요. 치즈버거는 광명점에서 먹었는데 식사시간때 회전율이 높아서 그런지 맛있었어요.
    본사라서 그런가요...
  • ?
    Porsche911 2019.10.17 21:14
    사실 핫도그는 단품 가격에 음료수를 덤으로 주는거라고 보는게 맞지 싶습니다. 30년째 저 가격이라는것도 그렇고.....
  • profile
    kEnyy      라이젠 1600, 조텍 GTX970, ECS A320, Klevv 16GB RAM... 램추가하고시퍼~ 글픽올리고시퍼~! 2019.10.17 21:35
    글 안읽고 사진만보다가 예비군 화장실이 상당히 깔끔하ㄴ... 하다 치즈버거보고 이상함을 느끼고 글을 읽었네요
  • ?
    Porsche911 2019.10.17 21:40
    저도 이 댓글을 읽고 코스트코에서 예비군 훈련 받는 상상을 했네요. 밥도 코스트코에서 먹고.

    하지만 어림도 없지!
  • ?
    잎샘바람 2019.10.17 21:54
    혹시 경산분 아니신지? 하고 찔러봅니다.
    저기 코스트코 대구혁신도시점 같다고 느껴지는데, 저만의 착각이겠죠?
  • ?
    Porsche911 2019.10.17 22:10
    딱히 어딘지 말하고 싶진 않지만 일단 대구혁신도시점은 아닙니다 ㅎㅎ
  • pro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삶의 활력소는....노 스트레스...! 2019.10.17 22:32
    여기는 제가 자주가는 곳인데....ㅎㅎㅎ
  • ?
    잎샘바람 2019.10.17 22:51
    크크크크 틀렸네요 ㅋㅋㅋ
    사진에서 보이는게 너무 비슷해서 ㅋㅋㅋ
  • ?
    Porsche911 2019.10.17 23:55
    아무래도 코스트코는 어딜가나 인테리어가 비슷해서요.....ㅋㅋ
  • profile
    title: 명사수poin_:D      2700x+5700xt 은행 안에서 야근 안하면 더 이상합니다 2019.10.17 23:04
    세면대 보세요 얼마나 대국스럽습니까? 쪼만한 도기 모양으로 쪼개놓지 말고요.. 기왕 만들꺼면 대국처럼 깔쌈하게 하면 얼마나 좋아..
  • ?
    Porsche911 2019.10.17 23:59
    그뿐만입니까. 카트만 봐도 귀찮게 동전같은거 집어넣을 필요도 없죠.
  • profile
    knock      가챠는 나쁜문명!!!!! 2019.10.18 07:21
    저희동내는 이제 내년2~3월달까지 작계할일없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전 내년에 작계를 4번이나 해야되죠...
  • ?
    Porsche911 2019.10.18 11:22
    헉..... 작계를 4번이나......
    저는 올해 작계2, 기본1 뛰었는데도 지겹다 싶었는데요;;
  • profile
    knock      가챠는 나쁜문명!!!!! 2019.10.18 11:38
    저는 준비하는쪽...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이사 준비할 때 꿀팁" 같은 글은 광고... 14 낄낄 2019.12.03 749
공지 이벤트 [7일] MSI 용용이 인형을 드립니다 7 낄낄 2019.12.02 267
공지 공지사항 [재공지] KT M 모바일 언급하면 즉각 차단 31 file 낄낄 2019.11.19 2099
32807 잡담 갑자기 생각나는 삽질입니다 7 title: 폭8인민에어 2019.10.18 451
32806 이벤트 [23일] 지원아이앤씨에서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 낄낄 2019.10.18 479
32805 볼거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장 16 file clowl 2019.10.18 853
32804 잡담 질렀습니다 2 file Adora27 2019.10.18 492
32803 볼거리 애니프사 근황.jpg 12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8 1717
32802 잡담 기글이 너무 좋습니다 13 Gorgeous 2019.10.18 655
32801 잡담 정전이라니!!... 9 title: 명사수가네샤 2019.10.18 420
32800 잡담 저도 아이폰 사전신청을 넣었습니다. file AleaNs 2019.10.18 338
32799 잡담 흑우 인증 20 file title: 고양이쿠민 2019.10.18 726
32798 잡담 변산반도 부근 조사 16 file title: 컴맹celinger 2019.10.18 522
32797 볼거리 애기가 밤마다 울어서 CCTV를 설치한 부모 18 file title: 흑우FactCore 2019.10.18 1154
32796 볼거리 세계 최대 '아동음란물 사이트' 이용자 70%가 한... 41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8 1430
32795 잡담 엔딩 보고 끝낼수 있는 깔끔한 게임이 뭐있을까요? 38 울고있는똥 2019.10.18 749
32794 잡담 아 그러고보니 이것도 경상도 밖에서 본적이 없어요. 25 file 겜메 2019.10.18 722
32793 잡담 킥보드 알아보는 중입니다 11 Adora27 2019.10.17 413
32792 잡담 갑자기 폰 기변증이 왔습니다 7 Blackbot 2019.10.17 495
32791 등산로(장터) [판완]DDR3 8GB 12800U 2개 판매합니다. 2 file title: 고양이스파르타 2019.10.17 372
32790 등산로(장터) MiniDisc 레코더 구매하고 싶습니다. 1 title: 고삼Veritas 2019.10.17 369
32789 잡담 닭이 풀도 먹네요 6 title: 문과3등항해사 2019.10.17 591
» 잡담 예비군을 뛰고 왔습니다. 14 file Porsche911 2019.10.17 421
32787 잡담 일 마치고 만난 아기 고양이 두 친구....(+A) 8 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2019.10.17 536
32786 잡담 학교 미쳤네요.... 8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9.10.17 636
32785 잡담 한국에서 찾기 힘든 간식 19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7 937
32784 잡담 삼성 온라인 샵에 45W PD 충전기가 정식으로 올라... 23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10.17 1076
32783 볼거리 냉혹한 소아성애자의 세카이 16 file title: 흑우FactCore 2019.10.17 1000
32782 볼거리 (붓싼) 다른지방 사람들이 잘 모르는 음식 33 file Loliconite 2019.10.17 705
32781 볼거리 아시아나항공 이밴트 근황 14 file title: AMD호무라 2019.10.17 830
32780 등산로(장터) (정복)알파스캔 Q3279 모니터 등산로 7 기온 2019.10.17 492
32779 잡담 예전부터 궁금했던 점인데... 33 신림동 2019.10.17 543
32778 볼거리 LOL프로판계층- 중국 반응 번역 1 file 고자되기 2019.10.17 6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 1144 Next
/ 1144

최근 코멘트 30개
Veritas
23:51
헤르메스삼삼
23:48
Centrair
23:46
캐츄미
23:45
TundraMC
23:35
미니미니미
23:35
설아
23:25
Touchless
23:18
호무라
23:17
qua1121
23:16
Loam
23:16
포인트 팡팡!
23:07
히토히라
23:07
오므라이스주세요
23:06
K_mount
23:02
아즈텍
23:01
Rufty
23:00
Rufty
22:59
Veritas
22:59
K_mount
22:58
Rufty
22:58
K_mount
22:57
K_mount
22:54
스이드림
22:51
Gorgeous
22:49
스이드림
22:48
스이드림
22:43
analogic
22:42
쿤달리니
22:36
쉐키쉐키붐붐
22:34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