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오늘 강의에서 흥미로운 과제물을 하나 받았습니다

 

내용은 가령 당신이 A대 학생이라 치고 해당 대학에 들어가게 된 이유를 해당 대학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이들에게 알기 쉽게 설명하여 선택해야 할 이유를 설명하라 입니다. 

 

단순히 학비가 싸서가 아니라 학비가 싸지만 과연 이게 메리트가 있는가? 싼 학비지만 실제론 다른데서 더 내게 되지 않는가?

 

해당학교 졸업생이 많아 취직이 잘 된다면 그것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취업으로 연결되는가 설명하라던가

 

학비, 동아리, 학교 주변 환경, 교통편, 기숙사, 교수, 강의, 역사, 학생, 시설, 학위, 커리큘럼 등등등을 상세하게 설명해야 한다는 내용이죠.

 

그 얘기 듣다보니 궁금해지는게 다른 대학에 진학한 분들은 어떤 연유로 해당대학에 진학하셨나 궁금해지더군요. 저는 같이 회사 만들 사람들 찾으러 대학에 왔네요. 취업도 중요하지만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 profile
    빨간까마귀      저는 1주에 7일만 쉬고 싶습니다! 그게 딱 적당해 보여요! 2019.06.12 17:03
    저는 대학 당시 과를 기준으로 골랐어요
    "정보보안"을 중심으로 하는 과를 찾아서 학교 리스트를 작성하고
    그것에 관련된 학교중 하나를 빼고 죄다 지원했죠
    (하나는 서울여대..)
    그리고 합격 된 학교중 커리큘럼이 가장 나아보이는 곳으로 갔어요
  • profile
    title: 하와와기온      JE N  A 2019.06.12 17:04
    지역균형이요
  • profile
    dss180      헌내기입니다. 2019.06.12 17:07
    1. 통학가능
    2. 제 성적으로 넣을 수 있는 사실상의 상한선
    (로또급 확률 제외하고)
    3. 주변 사람들의 인식
    4. 취업(인터넷 등지에서 찾아보면 그럭저럭은 되었던거로...)

    위 3개가 제일 컸던 것 같아요. 자잘한 것까지 생각한다면

    5. 그 대학 출신 유명인
    6. 전공 선택의 폭 넓음(전과, 전공 선택 등)

    정도가 추가될 것 같네요.
  • profile
    그레이색이야      어둠은 없고, 무지가 있을 뿐. 2019.06.12 17:07
    저를 받아줬기 때문입니다.

    여기저기 다 차였거든요.
  • profile
    title: 하와와쿠민      SE2 3번 당하고 11 샀뜸 // 13인치 노트북은 사랑! 2019.06.12 17:09
    기숙사, 성적(...), 학과 (정보통신공학과), 주변 환경 (주변에 아무것도 없으면...)

    ...이정도 본거 같아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12 17:09
    으음.... 원하는 학과에 진학하지 못한 이상 대학에 별로 가고 싶지도 않았을뿐더러 내 꿈 찾아 노력하고 자격증 따서 조기 취업하려 했지만 부모님 강요라 쓰고 강압 및 협박 덕에 어짤 수 없이 의미도 없는 인문대학으로 도망치다시피 진학해서 진로와 학과의 괴리와 고민은 깊어지고 지금은 뭐 취업에 의미도 없고 흥미도 없던 인문대학을 전과해서 좋아하는 자연과학 계열 듣고 있어서 한결 나아졌지만... 주저리주저리.... 솔직히 이대로면 공무원 태크 확정이군요... 허허

    긴 서론은 집어 치우고 본론으로 넘어가자면...
    제가 원하던 진로 및 학과에서 대학 주도로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 참가 경험 덕분에 교수님과 연줄이 있고 진로도 일치하니 이 쪽으로 지원했네요. 수능 죽쒀서 최저등급 미달로 떨어지고 정시 지원도 대기순번에서 쫑났지만....
    솔직히 떨어지면 아예 대학 안가려 했는데 결국 도망쳐서 들어간 대학이 그 대학이고 어찌저찌 다른 학과 다니면서 원하던 그 학과를 부전공으로 듣는 상황이긴 하네요 ㄲㄲ 이 무슨 아이러니의 극치인지 참....
    덤으로 등록금이 뒤에서 탑5 내에 들어가는 국립대죠... 학기당 인문대 159 자연대 180.....
  • profile
    LeonHeadt      다음 생엔 부잣집 고양이로 태어나고 싶다. 2019.06.12 17:19
    만만해보여서요.
    실제로도 사학비리나 저지르는 똥통학교라 만만합니다.
  • profile
    네모난지구      시급 1만원의 그날까지~ 2019.06.12 17:20
    1. 원하는 전공의 학생을 뽑는가?
    2. 성적으로 합격가능성이 있는가?
    3. 통학이 가능한가?

    결국 3시간(?)걸려 통학하는 학교에 입학하고 졸업도 했습니다
  • profile
    캐츄미 2019.06.12 17:21
    전 집에서 가장 가까운곳으로 갔습니다 ㅎㅎ
    다행히 성적도 고만고만했죠
  • pro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6.12 17:27
    수능 대박 쳤는데 수시 끌려왔습니다. 트라우마 벗어나는데(합리화 시키는데) 2년 걸렸습니다.
    하지만 이사장부터 학생회까지 사고뭉치 천지인 건 졸업 전이나 후나 안 변하더군요.
  • profile
    GoULT      아톰학대자 2019.06.12 17:34
    성적 맞춰서 왔습니다. 덕분에 적성에도 안맞는 경영학과 와서 몇년째 고생중이에요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놀 날도 얼마 안남았음. 2019.06.12 17:40
    이 글, 개인적으로 현재 심각하게 고민인 주제네요.
    적성 찾아가려니 너무 세고, 그렇다고 그나마 점수가 가장 잘 나오는 영어 계열로 진출하기는 뼛속부터 싫습니다.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12 17:47
    현실적으로 진로에 맞게 진학하거나 4년간의 대학 생활동안 흥미를 갖고 재미있게 들을 수 있는 학과로 진학하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흥미도 없고 진로와 딴판인 더블크라운이면 대학이 죽을맛입니다 진짜....

    차라리 흥미 가지고 재미있게 들을 수 있는 곳으로 전과하고 나서 대학생활이 조금은 즐겁구나 라는 감각을 느꼈으니 말이죠....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놀 날도 얼마 안남았음. 2019.06.12 17:52
    아무래도 그래야죠. 꿈꾸던 대학은 어차피 불가능하니...
    지금 부모님께서는 저를 영어 분야로 진출하게 하려는 생각을 가지신 것 같은데, 이렇게 하면 실제로 상위권에 속하는 대학에 갈 가능성이 약간은 높지만...
    까놓고 말해서 저 영어 드럽게 못합니다. 어째 좋아하는 분야 덕질 좀 하다 보니 키배 좀 뜰수 있게 된 것 뿐... 언어를 비롯해서 문과 계통에는 1도 관심 없는데...

    연구소에 들어가서 얼마나 벌고 얼마나 행복하게 살겠냐는데.. 정말 설득이 힘들어요. 어떻게 설득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안정적인 삶을 생각하자니 또 부모님 말슴이 틀린 것도 아닌것 같네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12 17:58
    저도 지금 그 고민 많이 하고 있습니다. 기계나 컴퓨터 정보보안쪽을 꿈꿨지만 부모님은 자식들도 공무원을 하길 바라고 굳이 공무원 할 꺼면 필요도 없는 대학을 협박까지 해가며 보내놓고 나중에서야 고등학교에서 수능 대신 공시치고 졸업하자마자 공무원으로 우리 사무실에 들어온 기특한 아이 있다고 염장질 시전하고...

    지금은 그냥 진로니 꿈이니 현실 직시 폭격맞고 다 박살나서 그냥 내가 원하는 진로 다 때려치고 부모님 말대로 공무원 하면서 취미생활로나 햐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하네요.

    학과는 진로와 딴판이고 내가 원하는 진로로 나아가려면 지금 당장 자퇴하고 준비해야 하는데 3년이나 등록금 때려박아놓고 대학 중퇴는 정말 아니니 어쩔 수 없이 관심있고 좋아하는 과학 전공으로 전과해서 강의 들으면서 꾸역꾸역 버티는 이 상황에 점점 지쳐만 가니 말이죠.... 정말 부모님이 원하는대로 선택지가 공무원 밖에 안남았네요 허허;;;;;

    특히 전과 이전의 원래 학과를 졸업하신 선배님하고 연락하다가 요즘 어떻게 지내시냐고 안부 물었다가 선배님이 도져히 이 학과 졸업장 가지고 취업 불가능해서 웹 프로그래밍 배우고 있다는 소식에 더욱 심란해질 뿐입니다....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놀 날도 얼마 안남았음. 2019.06.12 18:01
    사실코어 님도 진로를 잘 찾아가시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저는 연구원이 된다는 것이 공무원이나 다른 직업에 비해서 안정적이지 못하고 수입도 떨어지는 힘든 직업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연구원도 종류가 다양하기는 한데, 적성에만 잘 맞느다면 이렇게까지 힘든 일은 아닌 것 같은데..
    그렇다고 대학원생 관련된 이야기를 읽어보니 결코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지만... 사실 이건 어느 교육 기관이나 직장에서나 똑같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12 18:06
    현 학과 랩실 요정 분들 보면 뭐... 교수님깨서 자유분방하신건지 간섭이 없는지는 모르지만 자체적으로 실험계획 짜다가 교수님 승인 받고 랩실 기자제 써서 그 계획대로 실험하고 보고서 만든다는게 유익하고 재미 있을 것 같긴 하던데 뭐... 대학마다 캐바캐죠 이건 ㅎㅎ;;;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놀 날도 얼마 안남았음. 2019.06.12 18:08
    이 사례는 아주 복 받은 사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게 바로 제 꿈이네요. 물론 케바케고 현실은 녹록치 않겠지만..

    조언 감사하며... 열심히 해 봐야 되겠는데, 공부란게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고등학교 들어가면서 폭망할지 저 스스로도 깨닫지 못하고 있었고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12 18:18
    뭐 저도 고등학교 공부는 포기하다시피 했네요 ㄲㄲ....
    여기서도 일이 꼬여서 내신 올린답시고 문과 택했다가 문소이대로 하필 제 학년부터 역전나서 내신 폭망하고 왜 내가 쓸데없는 문과 따위를 택했냐 하며 자책하며 2년을 공부 손 놓고 수업시간에 영원히 잠만 자며 지냈는데 의외로 학력평가 등급도 4,5등급 라인 유지하고 내신도 중위라인 유지하는 신묘한 줄타기로 수능 봤다가 1등급이나 떨어지먀 폭망했지만 말이죠 ㅋㅋㅋ;;;
  • pro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9.06.12 17:42
    자전거로 5분 걸려서요.
  • profile
    판사      흑우 2019.06.12 17:50
    잡대인데 등록금이 싸서요.
  • profile
    소스케 2019.06.12 17:53
    집근처라(버스로 1시간쯤) 통학이 가능하거든요.
    다른지역은 부모님이 힘들다고...
  • profile
    title: 이과새벽안개냄새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2019.06.12 18:56
    저는 죽어도 원자력 공학이 가고 싶어서 원자력 공학과 있는 학교 중 성적순으로 원서 넣어서 붙은데 다니고 있습니다.
  • profile
    천군낙원      면새점 시걔메장 알바하는 취준셍이애오.  2019.06.12 19:45
    수능, 내신으론 대학을 못가는수준이고 인서울+괜찮은 학과 아니면 가지말라는 집안 분위기가 겹쳐서 외국어특기자(중국어)로 인서울 끄적여보니 집하고 왕복 3~4시간짜리 통상학과가 되었죠...
  • ?
    금산조 2019.06.12 20:29
    점수 맞춰서 갔어요
  • profile
    데레데레      공도리 2019.06.12 21:31
    전자과 중에서 제 점수로 입학가능한 학교를 갔죠. 컴공도 잠깐 생각했지만 못할거같아서 적성대로 잘 갔어요
  • ?
    dmy01 2019.06.13 00:34
    사회 나가서 생활하다보니 전공 관련 대화의 이해도 및 수준 차이가 심하게 나더군요
    분명 케바케라고 하실 분들이 많으시겠습니다만 퍼센트로 따지면 차이가 나는게 맞습니다
  • profile
    title: 랩실요정스파르타 2019.06.13 00:45
    일단
    1.수시 합격이 가능한가
    2.원하는 과 인가
    3.가까운가 라는 3가지 선택지가 있었고
    총 5군대 합격 하였습니다만 대부분 다른 지역이라 국내 국립 VS 사립 에서 과보고 후자 선택했다 피보는중 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ID-COOLING PINKFLOW 240 쿨러 4 update 낄낄 2020.01.26 158
공지 공지사항 서명 출력 글자수 제한 14 낄낄 2020.01.11 994
28624 등산로(장터) 가격인하 판매 5 file title: 랩실요정스파르타 2019.06.13 600
28623 방구차 mdstool 방구차는 저도 한번 탑승해보겠습니다. file title: 어른이celinger 2019.06.13 145
28622 방구차 제 맥북은 왜 초록색이 많은건지 10 에이엔 2019.06.13 449
28621 방구차 1903 패치 // 이건 방구차로 가야겠지요 3 file 타이키 2019.06.13 331
28620 볼거리 하나쯤 있으면 재미있을 것 같은 장난감 5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13 471
28619 잡담 1903 깔아서 실사용 해보았습니다 3 SunA 2019.06.13 372
28618 잡담 1903 설치 1분만에 버그 11 file title: 공돌이에마 2019.06.13 938
28617 잡담 맨날 3달 뒤에 업데이트 하다가 2 file title: 공돌이에마 2019.06.13 218
28616 가격 정보 [미마존] HP EX950 1TB M.2 NVMe ($142.99) 4 file Alter 2019.06.13 935
28615 잡담 ARM 맥 한가지 걸리는 점 5 title: 이과새벽안개냄새 2019.06.13 480
28614 방구차 AMD 맥북을 원합니다. 3 뚜찌`zXie 2019.06.13 423
28613 방구차 mdstool 방구차 with 2017년형 맥북(12인치) 3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13 180
28612 잡담 롬질은 끝도 없이 계속 일이 터지는군요 ㅎ 8 뚜찌`zXie 2019.06.12 961
28611 볼거리 대공황으로 가난했던 미국인의 식사 13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6.12 1164
28610 방구차 mdstools 2 file Iris 2019.06.12 197
28609 방구차 야 빨간색이다! (mdstools) file title: 문과책읽는달팽 2019.06.12 240
28608 방구차 mds tool 실행 결과 file 케닌 2019.06.12 195
28607 잡담 2400G 1903 업데이트 전후 파스 돌려보았습니다. 7 file 4590T 2019.06.12 984
28606 볼거리 과속단속 회피하기 10 file Veritas 2019.06.12 836
28605 잡담 이런 집은 없나 모르겠습니다. 12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6.12 409
28604 방구차 인ㅎㅏㄷㅏ 추 T o o l A ㅏ 5 file title: 17세로리링 2019.06.12 447
28603 방구차 서피스 고의 M!D!S! 결과 file Minny 2019.06.12 293
28602 방구차 mdstool 1 file PHYloteer 2019.06.12 219
28601 잡담 최근 재밌게 읽고있는 책 file title: 하와와기온 2019.06.12 188
28600 방구차 mdstool 결과. 1 file 하즈키 2019.06.12 201
28599 가격 정보 샤오미 무선충전 보조배터리 PLM11ZM 싸게 샀네요. 6 file 주식왕 2019.06.12 823
28598 방구차 MDS? 아이고 의미없다. 1 file RGB뽕 2019.06.12 400
28597 방구차 M D S T O O L file quadro_dcc 2019.06.12 365
28596 잡담 곤란하던 후배 후기 9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6.12 588
» 잡담 특정 대학을 선택하는 이유가 뭘까요? 28 타미타키 2019.06.12 5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 1201 Next
/ 1201

최근 코멘트 30개
Adora27
03:55
애옹
03:46
WestLake
03:27
슈베아츠
03:17
울트라메시징
02:58
깍지
02:39
FactCore
02:35
FactCore
02:30
유에
02:30
FactCore
02:29
슈베아츠
02:26
라데온HD6950
02:22
이루파
02:22
키리바시
02:18
키리바시
02:17
슈베아츠
02:04
슈베아츠
02:03
타이키
02:02
슈베아츠
02:02
화수분
02:02
스이드림
01:59
Olorin
01:59
슈베아츠
01:56
우즈
01:55
Gorgeous
01:54
TDKR
01:51
짭제
01:51
TundraMC
01:51
슈베아츠
01:51
TDKR
01:50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