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일반, 잡담
2018.09.19 09:00

어제 당한 슬픈이야기

profile
조회 수 579 댓글 23

어제 저녁에 저녁을 먹을려고 지인과 함께 장소로 이동중인데...

 

길가에 길고양이 한마리가 온몸을 폴짝 폴짝 거리며 경련을 일으키는걸 보았습니다..

 

보는 순간 차여 치였구나 해서 바로 차세우고 구조를 시작했지만...

 

현장의 혈흔과 고양이 상태로 봐선 이미 다발성 장기 파열로 쇼크사직전이였더군요...

 

그냥 뒷다리나 다친거라면 병원이라도 대려가봤을텐데.....

 

그래서 거기서 할 수있는거라곤 수건으로 얼굴을 덮어주고 죽음을 지켜봐 주는 것 밖엔 없더군요.....

 

아무리 미물이라도 한 생명이 그리 허망하게 가는걸 지켜보는건 참 가슴아픈 일이였습니다.

 

그래도 누군가 자신의 죽음을 안타까워하고 슬퍼해줬다는걸로 그 길냥이에게 위안이 되었다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길바닥에 그렇게 내팽겨치고 가기엔 마음도 아프고  주위 사람들이 보기에도  미관상 좋지 못하니..

 

전북 민원 콜센터로 연락을 해서 로드킬 동물 사체 수거 요청을 했습니다.

 

그리고  해줄 수 있는게 없나 생각하다 편의점이 바로 앞에 있었는데 박스가 있더군요..

 

그래서 박스안에 냥모냐이트 자세로 넣어주고 지나가던 행인 주고 가신 무릎 담요로 싸서 기다렸습니다.

 

그 무릎담요를 선듯 주고 가신 두분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처리과정을 보니 역시나 로드킬 사체는그냥 쓰레기처럼 처리 되더군요...

 

그 모습을 보니 한번 더 마음이 착찹했습니다.

 

정말 안타까운 시간이였습니다.

 

 



  • profile
    TundraMC      부두교/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고등어 Lv.3 2018.09.19 09:02
    충격으로 즉사하는게 편했을텐데... 괜히 살아서 더 고통스러웠겠네요... 안타깝습니다.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09:13
    고통에 몸부림 치는걸 보고 있자니 참 마음이 착찹했습니다.
  • ?
    먀먀먀 2018.09.19 09:09
    정말로 안타까운일이네요.
    제가 사는곳이 시골이라 가끔 비슷하게 너구리나 고라니같은
    야생동물들이 로드킬을 당해서 도로에 죽어있는걸보면
    많이 착잡하더군요.
    죽어가는 미물을 옆에서 지켜보시고 안타까워하신 행동이
    대단하시다고 생각되네요.
    분명 고양이도 고마워할거라고 생각합니다.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09:14
    외롭게 가지 않게 해준걸로 위안을 삼았습니다.
  • profile
    준여니 2018.09.19 09:12
    고양이 로드킬 슬프네요ㅠ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09:15
    고양이를 좋아하고 임보도 가끔 하는데 참 착찹했습니다..
  • profile
    캐츄미 2018.09.19 09:56
    좋은일 하셨네요
    부디 좋은곳에 가길바랍니다..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0:05
    길냥이가 다음생엔 부잣집에서 사랑받는 냥이로 태어났으면 좋겠어요..ㅠ
  • profile
    3등항해사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2018.09.19 11:13
    고양이가 숨을 거두기 전에 좋은 분을 만나서 다행이네요.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1:18
    길냥이가 부디 좋은곳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 profile
    우주코어      Fact Bomber 2018.09.19 11:25
    아.... 차라리 고통 없이 즉사했다면 끔찍한 고통에 몸부림 치지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부디 다음 생에는 차가운 길거리가 아닌 가정집에서 태어나기를 바랍니다...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1:37
    이런 로드킬을 볼때마다 가슴이 쓰라리네욤..
  • profile
    우주코어      Fact Bomber 2018.09.19 11:43
    어렸을 때 고양이 로드킬 시체가 안치워서 영원히 방치된 것을 본적이 있네요...
    트럭이 밟아버린 모양인지 아예 인수분해나서 고통 없이 즉사했을텐데 그 시체가 매우 끔찍한 상태다 보니 아무도 안치워서 거의 아스팔트와 동일한 색으로 물들 때까지 그 자리에 방치되었죠... ㅠㅠ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1:48
    저도 그게 염려되고 걱정되서 바로 민원을 넣어서 해결했습니다.
    최소한 온전한 상태에서 자연으로 돌아가길 바랬습니다
    비록 소각될 운명이긴 하지만 그래도 외형이라도 온전하게 소각된다면 인도적이지 않나 싶어요.
  • profile
    title: 컴맹방송 2018.09.19 12:47
    저희 동내 주변 큰길에서 로드킬이 꽤 흔한 편이라 사체가 널렸지만 직접 로드킬 당하는 것 본적은 기억에 없네요.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3:20
    저도 운전한지 거진 10년만에 처음 겪어본거 같습니다.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18.09.19 13:48
    부디 다음생에선 행복한 냥이로 태어나기를...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3:55
    길냥이들의 인생이 참 고단하구나 싶습니다..
  • profile
    title: 어른이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8.09.19 13:58
    저런 걸 보면 참 안타깝죠 ㅠㅠ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4:42
    다쳤으면 병원가면 된다지만 지켜볼수 밖에 없는건 정말 슬프더군요.
  • profile
    title: 학살자평범한드라이버      자동차를 고치는 일을 하는 운전자 입니다. 2018.09.19 14:32
    문득.. 시골의 밤길을 차 끌고 돌아다니고 있는데 제 눈앞을 지나간 냥이가 생각이 나네요.

    왕복 2차선 꼬부랑길을 달리고 있는데 갑자기 뭔가 도로위로 휙... 다행히 길에서 돌아다니는 차가 제차 하나뿐이라 급브레이크 밟아서 세웠더니

    냥이가 절 멀뚱멀뚱 보다가 휙 사라졌습니다.

    진짜 한 순간이더군요.
  • profile
    title: AMD야메떼 2018.09.19 14:41
    저도 골목길에서 새끼냥이 한마리가 지나가서 정말 깜짝 놀란적이 있었습니다.
    그일도 있도 어제일도 있으니 니제 골목길에서는 사람도 조심하고 동물들도 되도록이면 조심해야할꺼 같아요.
  • profile
    title: 문과퀘윈 2018.09.19 20:02
    눈앞에서 지나가는 고양이 말고도 죽어가는 생명이 얼마나 많을까 생각해보니
    천리 앞도 한눈에 내다볼 수 있다면 사람이 얼마나 비뚤어져버릴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24일] MSI GH10 이어셋과 캡슐 용용이를 드립니다 낄낄 2019.02.18 231
공지 공지사항 최고 관리자 등급이 되었습니다 115 title: 귀요미어린잎 2019.02.10 1546
21124 일반, 잡담 SW개발자 이야기.. 8 title: 공돌이허태재정 2018.09.20 705
21123 공지사항 [26일] MSI 게이밍 자켓/모자 세트를 드립니다. 5 file 낄낄 2018.09.20 286
21122 일반, 잡담 20번대 분위기 보다가 결국 8 file 순딩sheep 2018.09.20 716
21121 일반, 잡담 오늘은 언제 잘까요 11 file 낄낄 2018.09.19 302
21120 일반, 잡담 20xx는 좀 실망스럽네요.. 8 세르넬리아 2018.09.19 678
21119 유머, 볼거리 2018년 애니 작화 근황(+a) 2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8.09.19 974
21118 일반, 잡담 오늘의 카카오톡 봇 패치.jpg 4 file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8.09.19 763
21117 일반, 잡담 노트북 방열작업 후에 남은 곰써멀을 5 title: 컴맹dknam21 2018.09.19 555
21116 유머, 볼거리 한국 경제 망치는 주범 2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8.09.19 1185
21115 일반, 잡담 중급스맛폰 사양이 계속 올라가네요 4 gri. 2018.09.19 552
21114 일반, 잡담 황당한 KT 인터넷 기가 모뎀 오류(?) 증상. 10 title: 공돌이archwave 2018.09.19 706
21113 일반, 잡담 500기가 하드를 판매 하려 하는데. 15 file title: 저사양노코나 2018.09.19 422
21112 일반, 잡담 기글 메인에 오타 하나 났네요 10 file Blackbot 2018.09.19 386
21111 유머, 볼거리 2016년 기준 대한민국 '근로자' 연수입 분포 12 file title: 학살자노루 2018.09.19 663
21110 일반, 잡담 제가 좋아하는 게임 그래픽류 2 file title: 저사양프레스핫 2018.09.19 428
21109 일반, 잡담 이런 이벤트가 있네요 - 용산의 추억과 콤퓨타 ... 29 HP 2018.09.19 598
21108 등산로(장터) 코알라 상점 11 file 3등항해사 2018.09.19 530
21107 방구차 3/2박자 늦어버린 긱벤치.. 1 file 산청군시천면 2018.09.19 250
21106 일반, 잡담 아마존기준 1TB급 SSD들 가격 괜찮아졌군요 9 file 고자되기 2018.09.19 594
» 일반, 잡담 어제 당한 슬픈이야기 23 title: AMD야메떼 2018.09.19 579
21104 일반, 잡담 노치달린 휴대폰 극혐입니다. 7 conix 2018.09.19 691
21103 일반, 잡담 iOS12 하루쯤 써 봤습니다. 2 Koasing 2018.09.19 639
21102 일반, 잡담 iOS 12의 최고의 해택은 아이패드 프로인 것 같... 4 file title: 컴맹방송 2018.09.19 558
21101 일반, 잡담 iOS 12를 올려야 하나 고민중 7 PARK_SU 2018.09.18 345
21100 일반, 잡담 노트8은 진짜 최악의 폰인거 같네요 ㅠㅠ 12 file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8.09.18 771
21099 일반, 잡담 IOS12 뜬금없는 해결책? 5 file 또치 2018.09.18 431
21098 일반, 잡담 그냥 적어보는 근황 2 file 또치 2018.09.18 253
21097 유머, 볼거리 여러분 레모네이드 마시는 게 이렇게 힘든 일입... 9 아즈텍 2018.09.18 623
21096 일반, 잡담 결국 퓨마 사살 됬네요. 9 file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8.09.18 559
21095 유머, 볼거리 퓨마를 마취총으로 잡았다는 잘못된 소식이 퍼... 9 file 낄낄 2018.09.18 5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 850 Next
/ 850

최근 코멘트 30개
마커스
23:39
마커스
23:37
두리
23:36
고자되기
23:36
analogic
23:31
TDKR
23:31
카토메구미
23:29
몌무링마지텐시
23:28
쿠쿠리123
23:28
하뉴
23:28
몌무링마지텐시
23:27
FactCore
23:27
몌무링마지텐시
23:26
고자되기
23:24
슈베아츠
23:24
고자되기
23:23
고자되기
23:22
칼토로스
23:22
사고오류
23:17
semi
23:17
슈베아츠
23:15
Makmak
23:14
데레데레
23:13
Makmak
23:13
낄낄
23: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3:10
낄낄
23:10
군필여고생쟝-
23:08
냐아
23:08
큐비트
23:08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