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13번째 시즌인가 14번째 시즌인가 아무튼 또 돌아온 다이어트 시즌

 

별 다이어트를 다해본 제 이번시즌의 테마는 장기 지속 가능한 방향을 잡자입니다

 

그래서 제가 장기적으로 먹을수 있는걸로 구상했어요

 

 

1.jpg

 

1.먼저 건조된 베트남고추를 냄비에 넣고 물에 넣습니다

이 건조된 프릭끼누고추는 다른 매운고추류에 비해 실용성이 있는 가격과 매운정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청양고추나 고추가루보다 훨씬 싸면서도 더 매운맛을 내는데 그렇다고 엽기적인 다른 고추들처럼 국물을 내도 먹기 힘들정도도 아니고 건조된 도추라 그냥 손으로 부서트리기만 해도 되서 쓰기도 편하죠

 

2.jpg

 

 

그리고 2인용 압력솥의 뚜껑을 닫고,인덕션 약불로(14/99단계) 12분 가열합니다.

(1구 인덕션 여러개 써봤는데 이 제품이 온도제어 완성도가 제일 높더군요.)

불을 더 쌔게하면 더 빨리 국물을 만들수 있으나,온 방안에 매운냄새가 가득차니 반드시 은은하게 ,밀봉하고 데워야 합니다.

 

 

3.12분을 그냥 기다리지 않습니다.

 토마토를 준비하는데,큰거면 2개 중간크기면 3개 작은거는 안씁니다.

 

 

토마.jpg

4토막을 내고 꼭지에서 이어지는 조금 거친 섬유질부분을 대강 잘라냅니다

국산토마토는 물이 많고 맛이 약해서 쓰기가 좋은데,외산 토마토 통조림은 너무 맛이 강하더군요.

 

 

4.토마토는 담아두고

4.jpg

 

 

샐러드로 먹을 야채를 씻어둡니다

 

5.jpg

 

 

이 샐러드는 저 통을 단돈 4천원에 덤핑하길래 사왔고,무리하게 샐러드라고 포장된거만 고집하진 않습니다.

살만한게 없으면 그냥 상추몇장포장된거나 양상추통을 사기도 합니다.

 

이런 야채들은 종류가 달라도 서로간에 몸이 얻을수 있는 영양분이 엄청나게 차이날수가 없어요.인간의 짧은 소화기관으로는 , 가지고 있는 식이섬유가 이로운물질도 해로운물질도 다 배출해버리기도 하고,소화를 방해하는 효과가 있어서 (그래서 채식을 결심하고 바로 무리하게 풀을 많이 드시는분들은 녹색변을 보거나 배가 아플수가 있습니다)가지고 있는 영양소대비 실제 흡수량은 낮습니다.

 

6.jpg

 

 

그러니 뭘 골라도 거기서 거기니까 맛있는거 사면 됩니다.괜히 이쁜 이름으로 포장되어  있지만 잡초냄새나는 묶음 살 필요 없어요.야채의 장점은 식이섬유가 소화를 방해해서 혈당과 인슐린의 급증을 막기 때문에 밥먹다가/혹은 식후에 식욕이 오히려 증가하는걸 방지할수 있고,부피도 있고 많이 씹게 되서 공복감을 해결해주고,생 야채들이 가지고 있는 칼륨이 나트륨을 배출해주기 때문에 메인식단에 나트륨을 더 쓸수 있어 맛있어진다는거죠.

 

 

5.이걸 하고 나서 발도 씻고 말리고 운동갈 복장을 갖추는 사이에 12분이 지나기 마련입니다

 

잘.jpg

 

 

단 4개의 작은 고추를 부셨을뿐인데 공포스러운 아니 매콤한 국물이 준비되었습니다

 

7.jpg

 

토마토를 넣습니다

다 안잠겨도 상관없습니다.압력솥이니까요

 

매운맛과 감칠맛은 준비되었는데 이대로 끓이면 조금 심심합니다

 

8.jpg

 

이중에 오늘은 뭘 넣을까 생각해보니

오늘은 냉동 새우를 넣어서 개운하게 먹을거니까 가볍게 맛소금만 조금 넣었습니다

 

9.jpg

 

그리고 뚜껑을 닫고

 

10.jpg

 

 

조금 약한불로 22분을 맞춥니다

 

이정도면 토마토는 붕괴됩니다

 

 

이제 운동나가면서 생각해보니 오늘은 1주마다 사진을 찍어두는 날이네요

 

체중은 다이어트의 지표로 삼기는 힘들고,인바디는 헬스장을 안다니니 제대로된 측정을 할 방법이 없죠

 

그러니 1주 단위마다 사진을 찍고 2주전과 비교하는게 좋습니다

 

 

 

11.jpg

 

1주 단위로는 막 엄청난 변화가 있긴 힘듭니다

 

 

 

또한 눈바디...는 인바디가 안 알려주는걸 알려주기도 하는데요,그건 다이어트의 방향성입니다.

아랫배가 빵빵하고, 윗배까지 터지도록 나오는건 거의 내장지방이 범인이고,축처지는 아랫배나 사지의 처지는살,옆구리살은 피하지방입니다

 

175/83인 제 모습을 보면

 

12.jpg

 

2월말에는 175/96이였는데 3월부터 식단과 운동을 하면서  엄청 빵빵했던 윗배는 대강 들어갔는데,피하지방들은 2월보다 조금 줄긴 했으나 여전히 위세를 떨치네요.

 

식단으로 내장지방은 빨리 뺄수 있지만 피하지방은 원래 에너지전환을 하려는 목적보다는 근육보호/체온유지용으로 붙여놓는거고,내장에 더 이상 넣기 힘들때부터 피하지방으로 엄청나게 붙는거라 식단만으로는 잘 안빠집니다.

 

전신에서 열을 자주 만들면(체외를 덥게해서는 소용이 없습니다)그제서야 오히려 체온유지에 방해가 되는 피하지방을 분해하려드는데,그래서 운동을 해야 빠지는거고,그나마도 엄청 오래걸립니다.(내장지방에 쌓는 이유 = 에너지전환이 쉽기 때문이고 피하지방은 에너지 전환이 어렵기때문에 우선도가 떨어집니다)

운동을 많이 할수 있는 남성들은 체중 팍팍 줄일수 있어도 여성은 그렇게 줄이기가 어려운 이유고,뱃살이 가장 먼저 빠지면서도 최종적으로는 늦게 빠지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저는 운동을 더 해야하는거구요

 

 

오늘은  컨디션이 좋아서 많이 달릴날입니다.컨디션이 보통인 날은 걷기+가끔 달리기를 하고 1주일에 2일 컨디션이 좋은날에만 주로 달려요.체중때문에 매일 달리기가 아직 힘들거든요.

 

 

오늘.jpg

 

 

 

10킬로미터 달리기 행사에 참여하는 남성들의 53%구간이 10분 ,47%구간이 58분이라던데 이정도면 3달동안해서 딱 평균정도의 체력을 회복했다고 봐야겠네요.

 

그래도 괜찮은게 ,식단 강화를 덜했던 3주전과 비교를 하면

 

13.jpg

 

전체 속도도 조금 좋아졌지만,달리는중에 머리가 어지러운 증상이 사라졌습니다

 

심장.png

 

더 빠른속도인데 심장이 무리하는 정도도 달라졌습니다.

 

속.jpg

 

 

초반에 속도를 더 내서 부담을 더 준것도 오늘이고,후반부 지구력도 오늘이 오히려 더 좋습니다.

 

그것은 식단에 원래없던 야채를 넣고, 당과 지방을 더 추가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추가했는가..

 

그걸 슬슬 이야기하겠습니다

 

 

운동을 하고 오니 옷이 다 젖었습니다.

여름엔 어떻게 하지 싶기도 합니다.

 

바지.jpg

 

 

선.jpg

 

선풍기를 돌려서 세균이  더 증식하기전에 섬유를 말리면 냄새가 덜나서 좀더 입을수 있습니다

(물론 내일도 입어도 된다는거지 3-4일씩 입는건 좀..)

이건 원룸같이 건조실이 부실한곳에서 세탁물을 잘 말릴때도 유용합니다.

 

그런데 오늘아침에 기상하다가 선풍기를 잘못 짚어서 모가지가 부러져서..세탁기실에 아예 벽걸이 걸어두려고 하나 주문한 상태..

 

아무튼 옷부터 이렇게 널어두고

 

닭안심.jpg

 

냉동닭안심이랑 새우를 준비했습니다

사실 새우가 3개 남은줄 알았는데 단 한개 남아있길래.. 닭안심을 한조각 더 준비했습니다

 

넴.jpg

 

냄비를 열어보니 토마토가 삶아진채로 온기를 보존하고 있습니다

 

이걸 조금 휘저어 주면

 

숟.jpg

 

이렇게 다  형체가 사라집니다

 

14.jpg

 

여기에 재료를 넣고

 

15.jpg

 

대충 휘저어준다음

16.jpg

 

대충 중불로

17.jpg

 

 

9분을 맞춰놓습니다

 

원래 냉동된 고기류는 냉장실 해동을 한다음 조리해야 먹을만한데,

압력솥과 인덕션을 쓰면 바로 조리했을때의 패널티가 엄청 줄어서..편하더군요

 

냉동 닭안심을 바로 끓인건데도 이정도의 부드러움이 나옵니다

 

그리고 바로 샤워를 하는데

 

중요한건 좀 빡세개 운동한날엔 냉수샤워로 다리등 혹사한곳을 먼저 오랫동안 식혀서 염증을 어느정도 가라앉히고,그 다음 미지근하거나 따뜻한물로 세척을 시작해야한다는겁니다.

전혀 안아프다고 해도,아드레날린 분비가 덜 가라앉아서 통증을 모르는것일수 있으니 반드시 찬물이나 찬물이 안나오는 한여름이라면 얼음팩을 써서라도 한동안 차갑게 해줘야합니다

 

그리고 온수로 세척을 끝내고 다시 냉수를 쓰고 닦으면 조리는 이미 끝나있습니다.

 

샤와.jpg

 

중간에 압력솥에서 증기가 솓으면서 굉음을 내면 불을 줄여주고, 못들었거나 나가기 곤란하면 맙니다.

 

추가 오락가락 하면서 증기를 뿜기 시작할때는 불을 줄여야 수분도 좀더 보존되고 압력솥의 고무패킹의 수명도 길어지긴 하는데,30분 40분씩 풀로 갈구는거 아니면 그렇게 까지 엄청난 차이는 잘 안나니까요.

 

 

저는 샐러드나 상추에는 아무거나 맘에 드는 소스를 넣는데

 

샐러두.jpg

 

당이 들어 있는 소스라고 해도 그걸 한번 뿌려서 섭취할수 있는 탄수화물의 엄청많은건 아니기 때문이기도 하고,탄수화물의 비중이 지나치게 낮아질수 잇는 식단이라 오히려 이런걸로 보충되는게 나쁘진 않습니다

무엇보다도 너무 건강한소스만 치다가 야채에 질려서 먹기 싫어지는것보다는 훨씬 좋죠.

 

마트에서 살수있는 가격대(4천~1.4만원급)발사믹식초는 단 두가지입니다

식초에 포도쥬스를 탄것과 포도쥬스를 식초에 타고 몇달 더 발효시킨것

 

둘다 카라멜이나 이런저런게 들어가서 벌컥벌컥 마셨을때 맛있긴한데..돈값을 하는 감식초라고 보기는 힘들고

수분이 많은 샐러드에 넣으면 4천원짜리나 만원짜리나 그게 그맛이기도 하고

식초로서의 완성도는 일반적인 재료를 충분히 발효시켜 만든 양조식초보다 형편없는거라,저는 더는 안사게 되더군요.

 

 

오늘은 샐러드에 식초를 붓고

 

양조.jpg

 

 

수리.jpg

 

수리라차캐찹

 

정체.jpg

 

정체불명의 맛을 내는 폰탄나 소스인데 다음에 안살겁니다

 

토마토국.jpg

 

완성된 토마토국이랑 샐러드를 같이 먹습니다

 

 

이정도로는 섭취가능한 탄수화물이 아직도 2백 칼로리를 넘기 힘듭니다.

저는 살찌울때나 뺄때나 하루에 한끼만 먹는데 이래서는 내일은 제대로 된 운동을 할수가 없을겁니다.

 

앙.jpg

 

200밀리잔에 냉동과일을 넣고,탄산수를 부었습니다.

전에는 제로칼로리 탄산음료를 넣었는데 단걸 먹고 싶은 갈망이 조금 줄어서 이젠 탄산수면 되더라구요

 

지방.jpg

 

 

칼로리를 보충하기 위한 치즈한장

 

원래는 달리는 날에는 토마토국에 계란을 2개정도 풀었었는데,오늘은 배가 별로 안고파서 굳이 넣지않았습니다.

 

음식들은 최대한 로테를 돌립니다.어느날은 토마토가 빠지기도 하고,어느주에는 두부도 들어가기도 하고(냉동새우도 기간 게스트였고)아예  마트에서 구워진 통 삽겹살같은걸 사서 4일동안 토마토국을 그걸로 대체하기도 하죠.

 

 

 

 

 

 

식욕도 통제하기 위해 몇가지 방법을 쓰는데

 

 

 

아이스크림,피자나 치킨 같은게 먹고 싶어진다면 거기에 들어있는게 뭔가를 잘 생각해봅니다.

왜냐면 다이어트중에 그런걸 먹고 싶어지는 이유는

첫째로 식단의 균형이 맞지 않아서 거기에 들어있는 무언가를 갈망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통에 들어있는 아이스크림이라면 냉동과일을 조금 집어먹고 우유를 한컵 마시면 생각이 사라지기 쉽습니다.

유지방과 당분 시원함을 원하던거니까요.그러면서 섭취 당류와 탄수화물은 더 적죠.

몸이 필요한것보다 더 많은걸 엄살을 부리는겁니다

 

 

사이버거나 호시기 두마리가 먹고 싶다.

그럴때는 내식단에는 없는데 버거나 치킨에 들어있는게 무엇일까를 생각해봅니다

닭고기의 단백질이야 닭안심이나 닭가슴살에도 있는거고

탄수화물,그리고 마이야르반응이 일어난 고기라는점이죠.

 

그러면 치킨한마리에 들어있는 정제된 탄수화물과 당,너무 많은 기름을 다 먹을 필요가 없이

 

고등.jpg

 

 

고등어 구이로도 해결 가능할수가 있습니다.

고등어구이도 많은 지방과 마이야르가 된 고기를 제공하거든요

 

 

 

규이.jpg

 

 

혹시 밥을 안먹어서 튀김옷의 탄수화물이 땡긴거일수도 있습니다

밥도 오랫만에 먹어봅니다

 

온김에 평소에 안해먹는 반찬들도 그냥 먹어봅니다

 

반찬.jpg

 

 

먹고나니 2주넘게 치킨 생각이 안나던거 보면 맞는 선택이였을겁니다.

 

 

또 운동을 하고 돌아올때 빵이 생각날때도 있습니다

 

그럴때는 저녁을 먹고 하는 (식후의 산책은 뭔가를 더 집어먹고 싶어지는 식욕을 줄일수 있습니다.그런데 격하게 하면 안됩니다) 산책코스에 빵집을 넣습니다.

 

오늘은 동네에서 가장 럭셔리한 빵집을 갔습니다

 

럭.jpg

Screenshot_20220525-005634_Messages.jpg

 

얼마나 럭셔리하냐면 저도 멀리서 귀한손이 왔을때나 한번 마시는 수준이죠..빵없이 커피 2개면 만오천원 나옵니다.14500원이 더블브루하나랑 라떼, 둘다 기본컵이였을거에요.

 

폐점.jpg

 

폐점 시간이 다가왔는데도 다양한 빵이 남아있군요

하지만 하나도 짚지 않습니다

 

가경.jpg

 

가격이 사악한편이기도 하지만, 이미 배가 부르기 때문이죠.

빵의 구운향기가 예전에 먹었던 기억을 자극해서 생겼던 가짜 식욕인데

배가 부른채로 보면 생각보다 맛잇지않겠는걸?? 하는 생각이 남게 되고 점점 저런 빵에 대해 예전같이 호의적인 기억이 줄어듭니다.

 

도너ㅡ.jpg

 

동네에서 가장 럭셔리한 도넛가게인데

마사지나 포커방 저건 저같으면 사정을 해서라도 옆으로 치울텐데.. 참 아웃테리어를 망치는군요

 

 

 

이상 현재 진행중인 다이어트와 식단이였습니다.

 

 



  • profile
    낄낄 2022.05.25 01:06
    고생하십니다. 이제 그만 하셔도 될것 같은데...

    제가 못 빼고 있으니 괜히 하는 소리는 맞습니다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2.05.25 02:03
    무심코 눌렀다가 긴 내용에 놀라고 전반부에서 대충 드립인줄알고 보다보니 드립도 아닌데다 철저하신 것에서 또 놀랐습니다.
  • profile
    부녀자 2022.05.25 02:31
    인덕션에 중국어 압박이군요
  • profile
    lightroo 2022.05.25 05:01
    토마토 소스를 직접 만드시네요. 대단한,,, 파스타도 해서 드셔보세요.
    이게 소화가 느리게 되서 그런지 다이어트식품 입니다.
    면삷고(물론 다이어트니 1인분 100g은 하지 마세요), 올리브유와 토마토 소스 넣고 볶아서 먹는 간단한 조리인데 제가 해보니 확실히 살이 빠집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허태재정      본업보다는부업 2022.05.25 07:36
    좋은 결과 얻으신듯 하네요.
  • ?
    딱풀 2022.05.25 09:42
    대단하십니다...

    저 토마토 진짜 이제 못먹겠다 싶거든요...차라리 양배추를 더 달라....아니면 단맛토를 내놔라..이런 와중인데

    반성하고 갑니다...ㅠ
  • ?
    신지 2022.05.25 09:53
    다이어트 본격적으로 하시는군요 ㄷㄷㄷ
    사업화 해보시는 것은 ㅋㅋ

    원하시는 결과 얻으시기를 빕니다.
  • profile
    이유제 2022.05.25 10:21
    저는 무릎이안좋아서 체중을 50키로대까지 내리려고
    운동없이 당질없는식단과 단백질만 먹고잇는데.. 우와 우와하네요
  • profile
    텐타 2022.05.25 12:56
    최대심박으로 40분.. 저는 20분중에 10분만 최대심박으로 뛰어도 죽겠는데 대단하십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30일] 새 수식어 신청을 받습니다 22 new 낄낄 2022.06.25 268
65499 퍼온글 요즘 이세계물의 조상 되는 작품들 8 file title: 어른이유니 2022.05.25 3482
65498 잡담 여름입니다. 겁나 덥습니다. 17 file title: 하와와360ghz 2022.05.25 367
65497 핫딜 삼성 27인치 4K type c 90w 29.4만 9 title: 가난한까마귀 2022.05.25 550
65496 퍼온글 스타랙스 n 드리프트 8 title: 월급루팡포인 2022.05.25 549
65495 핫딜 컴퓨존 5700G+8GBx2 본체 41.9만원 4 title: 가난한까마귀 2022.05.25 549
65494 잡담 맥주 한병 땄습니다 10 낄낄 2022.05.25 426
65493 잡담 오늘은 일진이 영 사납군요 11 file 낄낄 2022.05.25 535
» 잡담 올해 다이어트 하면서 먹는거 9 file 고자되기 2022.05.25 309
65491 잡담 사야할 게 계속 생기네요 19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2.05.24 628
65490 잡담 건강?식 월남쌈과 양배추죽과 마늘구이를 해먹었... 12 file title: 귀요미스와마망 2022.05.24 310
65489 잡담 이웃집 음식물 쓰레기 7 공탱이 2022.05.24 525
65488 잡담 무서운데도 찾게되는 매력적인 공포물 3 먀먀먀 2022.05.24 466
65487 잡담 암모니아로 그린수소를 생산한대요! 16 title: 컴맹까르르 2022.05.24 743
65486 퍼온글 2002년 기상첨 컴퓨터? 14 file title: 하와와360ghz 2022.05.24 2241
65485 잡담 시계 오버홀 받았습니다 6 file Mr.10% 2022.05.24 558
65484 잡담 (청)와대를 다녀왔습니다.(스압) 12 file 칼로스밥 2022.05.24 642
65483 잡담 공유기를 질렀습니다. 11 file title: 하와와360ghz 2022.05.24 502
65482 잡담 우울하네요 (2) 37 file 낄낄 2022.05.24 527
65481 핫딜 레노버 씽크패드 T14s GEN2 109만원 (20WNS2AA00 ... 3 file 배신앙앙 2022.05.24 804
65480 장터 120GB 이하 sata ssd 구매 등산로 2 title: 인텔Arc 2022.05.24 436
65479 퍼온글 이제 차가 와서 박고 가는건 이제 식상해서 자주... 15 file title: 월급루팡포인 2022.05.24 900
65478 핫딜 L 포인트 캐시백 적용 5800x 27만원대 10 title: 하와와360ghz 2022.05.24 416
65477 잡담 6950XT 오버로 삼디막 돌려보신분이 나왔네요 8 file 카에데 2022.05.24 517
65476 퍼온글 절대로 걸리지 않는 컨닝법 18 file title: 어른이유니 2022.05.24 1033
65475 핫딜 S7 FE WIFI 128GB 47.9만(신한,KB) 1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2.05.24 544
65474 잡담 서브컴 업그레이드 후기입니다. 2 file ProRes 2022.05.24 433
65473 잡담 왜 때문일까요? ^^; 17 랩탑 2022.05.24 500
65472 잡담 [인증] MSI 장패드 수령했습니다. file 딱풀 2022.05.24 110
65471 잡담 수상한 알리익스프레스발 카톡 7 file a.k.a.QB 2022.05.24 957
65470 잡담 라이젠의 16코어와 pcie배속의 해골물...? 10 title: AMD포도맛계란 2022.05.24 8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2217 Next
/ 2217

최근 코멘트 30개
씨퓨
08:26
라데온HD6950
08:19
라데온HD6950
08:18
라데온HD6950
08:16
삥뽕
08:15
TundraMC
07:50
lightroo
07:39
실핀
07:38
lightroo
06:55
치달
06:34
씨퓨
06:17
씨퓨
06:15
포인
06:06
Lazinius
04:22
photino65
04:17
공탱이
03:43
veritas
03:36
PARK_SU
03:33
cowper
03:12
라데니안
03:05
낄낄
03:02
레이첼로즌
02:48
흡혈귀왕
02:41
레이첼로즌
02:38
흡혈귀왕
02:36
Marigold
02:27
하뉴
02:08
Yukirena
02:07
까메라GT
02:00
a.k.a.QB
01:55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MSI 코리아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