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퍼온글
2022.05.16 14:39

방정환 선생님이 극찬했던 음식

profile
조회 수 2499 댓글 14

17a71a0f1c0b16.jpg

 

기왓장이 타고 땅바닥이 갈라지는 듯 싶은 여름 낮에 시커먼 구름이 햇볕 위에 그늘을 던지고 몇 줄기 소낙비가 땅바닥을 두드려 주었으면 적이 살맛이 있으련만 그것이 날마다 바랄 수 없는 것이라 소낙비 찾는 마음으로 여름 사람은 얼음집을 찾아드는 것이다. 에쓰 꾸리잇! 에이쓰 꾸리잇! 얼마나 서늘한 소리냐. 바작바작 타드는 거리에 고마운 서늘한 맛을 뿌리고 다니는 그 소리, 먼지나는 거리에 물 뿌리고 가는 자동차와 같이, 책상 위 어항 속에 헤엄치는 금붕어같이 서늘한 맛을 던져주고 다니는 그 목소리의 임자에게 사먹든지 안 사먹든지 도회지에 사는 시민은 감사해야 한다. 

 

그러나 얼음의 얼음 맛은 아이스크림보다도, 밀크 셰이크보다도 써억써억 갈아주는 '빙수'에 있는 것이다. 찬 기운이 연기같이 피어오르는 얼음덩이를 물 젖은 행주에 싸쥐는 것만 보아도 냉수에 두 발을 담그는 것처럼 시원하지만 써억써억 소리를 내면서 눈발같은 얼음이 흩어져내리는 것을 보기만 해도 이마의 땀쯤은 사라진다.

 

 눈이 부시게 하얀 얼음 위에 유리같이 맑게 붉은 딸깃물이 국물을 지울 것처럼 젖어있는 놈을 어느 때까지든지 들여다보고만 있어도 시원할 것 같은데. 그 새빨간 데를 한 술 떠서 혀 위에 살짝 올려놓아 보라. 달콤한 찬 전기가 혀끝을 통하여 금세 등덜미로 쪼르르르 달음질해 퍼져가는 것을 눈으로 보는 것처럼 분명히 알 것이다. 빙수에는 바나나 물이나 오렌지 물을 쳐 먹는 이가 있지만 얼음 맛을 정말 고맙게 해주는 것은 새빨간 딸깃물이다.

 

 사랑하는 이의 보드라운 혀끝 맛 같은 맛을 얼음에 채운 맛! 옳다. 그 맛이다. 그냥 전신이 녹아 아스러지는 것같이 상긋하고도 보드럽고도 달콤한 맛이니 어리광부리는 아기처럼 딸기라는 얼음물에 혀끝을 가만히 담그고 두 눈을 스르르 감는 사람, 그가 참말 빙수 맛을 향락할 줄 아는 사람이다. 경성(京城)안에서 조선 사람의 빙수 집 치고 제일 잘 갈아주는 집은 내가 아는 범위에서는 종로 광충교(廣忠校) 옆에 있는 환대(丸大)상점이라는 조그만 빙수점이다. 

 

얼음을 곱게 갈고 딸깃물을 아끼지 않는 것으로 분명히 이 집이 제일이다. 안국동 네거리 문신당 서점 위층에 있는 집도 딸깃물을 상당히 쳐주지만 그 집은 얼음이 곱게 갈리지를 않는다. 별궁(別宮) 모통이의 백진당 위층도 좌석이 깨끗하나 얼음이 곱기로는 이 집을 따르지 못한다. 얼음은 갈아서 꼭꼭 뭉쳐도 안 된다.

 

 얼음발이 굵어서 싸라기를 혀에 대는 것 같아서는 더구나 못 쓴다. 겨울에 함박같이 쏟아지는 눈발을 혓바닥 위에 받는 것같이 고와야 한다. 길거리에서 파는 솜사탕 같아야 하다. 뜩―떠서 혀 위에 놓으면 아무 것도 놓이는 것이 없이 서늘한 기운만, 달콤한 맛만 혀 속으로 스며드러서 전기 통하듯이 가슴으로 배로 등덜미로 팍 퍼져 가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는 그 시원한 맛이 목덜미를 식히는 머리 뒤통수로 올라 가야 하는 것이다. 그러는 동안에 옷을 적시던 땀이 소문 없이 사라지는 것이다. 시장하지 않은 사람이 빙수 집에서 지당가위나 발풀과자를 먹는 것은 결국 얼음맛을 향락할 줄 모르는 소학생이거나 시골서 처음 온 학생이다.

 

 얼음 맛에 부족이 있거나 아이스크림보다 못한 것같이 생각나는 사람이 있으면 빙수 위에 달걀 한 개를 깨뜨려 저어 먹으면 족하다. 딸기 맛이 감해지나까 아무나 그럴 일은 못되지만… 효자동 꼭대기나 서대문 밖 모화관(慕華館)으로 가면 우박 같은 얼음 위에 노랑물 파란물 빨강물을 나란히 쳐서 색동 빙수를 만들어주는 집이 몇 집 있으니, 이것은 내가 먹는 것 아니라 해도 가엾어 보이는 짓이다. 

 

삼청동 올라가는 소격동 길에 야트막한 초가집에서 딸깃물도 아끼지 않지만 건포도 네다섯 개를 얹어주는 것은 싫지 않은 짓이다. 그리고 때려주고 싶게 미운 것은 남대문 밖 봉래동 하고, 동대문 턱에 있는 빙수 집에서 딸깃물에 맹물을 타서 부어주는 것 하고, 적선동 신작로 근처 집에서 누런 설탕을 콩알처럼 덩어리 진 채로 넣어주는 것이다. 

 

빙수 집은 그저 서늘하게 꾸며야 한다. 싸리로 울타리를 짓는 것도 깨끗한 발을 치는 것도 모두 그 때문이다. 조선 사람의 빙수 집이 자본이 없어서 초가집 두어 간 방인 것은 할 수 없는 일이라 하지만 안국동 네 거리나 백진당 위층 같이 좁지 않은 집에서 상위에 물건 궤짝을 놓아두거나 다 마른 나뭇조각을 놓아두는 것은 무슨 까닭이며, 마룻바닥에 물 한 방울 못 뿌리는 것은 무슨 생각인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다. 더구나 조그만 빙수 집이 그 무더운 뻘건 헝겊을 둘러치는 것은 무슨 고집이며 상위에 파리 잡는 끈끈이 약을 놓아두는 것은 어쩐 하이칼라인지 짐작 못할 일이다.

17a3735406bf47.png

어린이를 좋아하는 만큼이나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음식도 좋아했는데 그중에서 빙수를 가장 좋아했다고 합니다. 

좋아하는 가게의 설명을 보면 맛과 위생을 높게 평가했는데 그걸 못하는 가게는 평가가 낮았으며, 맛이 그저 그래도 서비스가 좋으면 나름 싫지는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836C4420-26B9-475D-88D9-932F471AD856.jpeg

소파 방정환 선생님이 31세로 요절한 이유 - 커뮤니티 게시판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낄낄님의 이 글을 보고 생각이 나서 올려 봅니다.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2.05.16 15:33
    아 저런 빙수 롯데월드에서 먹었었는데... 밖에선 안파려나요
  • pro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2.05.16 16:06
    작성자분이 엊그제 롯데리아 가서 직접 사먹은 인증샷입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5.16 16:08
    아마 저 팥빙수가 아닌 얼음에 시럽 올린 카키고오리 말씀하시는 것 같기도 해요. 그건 시럽이나 주스만 구하면 되죠.
  • pro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2.05.16 16:15
    그러고보니 저런 색빙수는 관광지에서밖에 못보긴 했네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2.05.16 16:18
    https://dinnerqueen.net/post/35609

    안그래도 요즘 슬러시도 보기 힘든데... ㅠㅜ
  • pro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2.05.16 16:27
    저렴하고 시원한 슬러쉬는 사라지고
    고급진 쉐이크들 밖에 안보여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2.05.16 16:41
    쉐이크는 더위해소가 안된단 말이에요 ㅠㅜ
  • profile
    애플마티니      양고기를 좋아합니다. 2022.05.16 16:17
    정말 빙수에 진심이셨군요.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5.16 18:42
    지금까지 살아 계시면 애플망고 빙수를 대접하고 싶군요.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 Thank you for your service! 2022.05.16 17:35
    빙수야 녹지마 녹지마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5.16 18:43
    여름에 일주일 1~2번 빙수는 먹어야죠
  • profile
    白夜2ndT      원래 암드빠의 길은 외롭고 힘든거에요! 0ㅅ0)-3 / Twitter @2ndTurning 2022.05.16 18:35
    글 표현이 엄청나게 섬세하셨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5.16 18:41
    그가 말솜씨와 언어능력이 워낙 뛰어나서 어린아이는 물론이고 자길 감시하러 온 나이 든 순사들도 자유자재로 웃기고 울리고 그럴 정도였습니다. 지금 태어났더리도 저 말솜씨로 한 자리 꿰어찼을 거에요.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2.05.16 19:26
    저는 혈당 팍팍올려봐도 글솜씨는 안늘어나더군요... 뇌는 타고나는것 ㅠ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214 퍼온글 트랙터레이닝 2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16 651
65213 잡담 코로나 라이브 서비스 종료 5 title: 야행성카토메구미 2022.05.16 821
65212 퍼온글 MG 샤아 전용 겔구그 2.0 후기 8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16 359
65211 장터 [등반완료/재홍보] 갤럭시 북2 검은숲 2022.05.16 478
65210 잡담 워치 샀읍니다 1 file veritas 2022.05.16 291
65209 핫딜 르누아르 X 저장용 6 title: 애플360ghz 2022.05.16 787
65208 잡담 자장구 가격이 장난아니네요... 21 file title: 애플까메라GT 2022.05.16 722
65207 잡담 작년쯤에 구매한 동글이 드디어 속도가 나오네요. 1 file title: Arm스파르타 2022.05.16 466
65206 잡담 작정하고 RGB 키캡들을 모아봤습니다. 4 file title: 애플360ghz 2022.05.16 244
65205 장터 NZXT H210, DDR3 8GB 메모리 등산로 4 file Lave 2022.05.16 346
65204 잡담 아니 이게 되? + 퍼레이드 군은 역시 달라 4 title: 몰?루책읽는달팽 2022.05.16 465
65203 잡담 아니 걸으면 돈을 공짜로 준다고?? 11 file 고자되기 2022.05.16 1075
65202 장터 5950x 60만원에 판매합니다. 6 file 냠냠이 2022.05.16 797
65201 잡담 성공했나??? 3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5.16 342
65200 잡담 제 B350 보드에도 세잔 장착 가능해졌어요 6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5.16 404
65199 퍼온글 한방에 희망을 절망으로 만드는 한줄 5 file title: 가난한AKG-3 2022.05.16 1626
65198 퍼온글 요즘 음식점에서 보이는 현상 16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16 2950
65197 잡담 우리동네에서 요즘 별 의미가 없는 수식어 3 file 고자되기 2022.05.16 933
65196 장터 DJI 미니 SE 콤보 언덕 18 title: 흑우FactCore 2022.05.16 424
65195 잡담 분노게이지 실시간 충전중 10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5.16 1005
» 퍼온글 방정환 선생님이 극찬했던 음식 14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16 2499
65193 핫딜 핫딜까진 아니고.. 12600KF 최저가 기록용 (수정) 9 title: 애플360ghz 2022.05.16 646
65192 잡담 삼성전자가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을 발표했는데... 47 file 자칭 2022.05.16 2154
65191 잡담 또속냐 이놈아!!! 14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5.16 1255
65190 퍼온글 35억짜리 NFT가 30만원이 됨.jpg 11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16 1448
65189 퍼온글 혼혈이라고 대놓고 차별 당하는 여대생 11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16 1334
65188 잡담 네이버 폐지줍기 6 1N9 2022.05.16 539
65187 잡담 살 게 없어요 10 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2022.05.16 737
65186 잡담 아이폰 고민... 13 file title: 애플쿠민 2022.05.16 414
65185 잡담 [잡담] 40년 전 어제 9 file title: 명사수임시닉네임 2022.05.16 10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2262 Next
/ 2262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AMD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