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https://gigglehd.com/gg/11138127
선한이는 없네. 다 나쁜 사람이고, 그에 반하는 사람들만 있다네 - 베티나리 경
조회 수 944 댓글 12

인류의 뇌는 정말 처치 불가죠... 안그래도 뇌 크기가 크게 태어나 산모가 죽을 정도니... 지금도 20%의 연료를 먹고 있죠.

 

여튼, 인류의 뇌는 기술의 발전(네, 불등의 발달)로 인해 커졌다가, 3000년 즈음에 줄어들었습니다.

 

불로 구운 음식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지식의 외부화와 그룹 차원의 결정으로 인해서라고 최근 논문에서 지적합니다. 이 논문에선 개미를 가지고 지적을 했네요. 개미도 인간처럼 꽤나 복잡한 사회 시스템을 가지고 있죠.

 

여튼, 외부기억장치 - 즉 문자의 발명으로 인해 외부에다가 글을 써넣을수 있게 되니, 뇌 크기가 작아도 기억의 변화는 없었을겁니다. 외부 기억장치인 문자와 책등이 있었으니까요.

 

그리고 컴퓨터가 또 뇌를 보조할테니, 컴퓨터가 계속 존재한다면(한 수천년?), 인간의 뇌가 더 작아 질 수 있겠지요...

 

https://www.frontiersin.org/articles/10.3389/fevo.2021.742639/full



  • profile
    동방의빛 2021.10.25 21:48
    지식의 외부화와 그룹 차원의 결정이라...뇌를 기억장치라고 보는군요? 경험으로 기록된 수많은 데이터 중에 적절한 값을 꺼내쓰는 기관이라고 보는 것 같은데, 뇌를 탑다운 형태의 인공지능처럼 보고 있나 보군요. 맘에 안 드네요.

    저같은 경우에 뇌는 여러 연산/제어/기억 장치들의 모임으로 봐요. 그리고 각각의 기관은 성능과 세포의 수가 비례한다고 보고요. 그러면 현대인의 뇌 크기가 줄어든 건 일부 기관만을 써서 다른 기관들이 저성능인 상태라서 세포가 적기 때문일테고요. 그렇게 따지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분업화가 원인이라 봐야겠지요.
  • pro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선한이는 없네. 다 나쁜 사람이고, 그에 반하는 사람들만 있다네 - 베티나리 경 2021.10.25 22:32
    뭐 논문은 저렇게 나왔습니다. 여튼 뇌는 연산 / 제어 / 기억장치를 다 갖추고 있죠... 무의식적인 부분도 포함하면 골이 꽤나 아플겁니다. 근데 여튼 앞으로의 진화 압력이 궁금하긴 합니다. 사회는 후기 근대성(혹은 액체 근대성)으로 넘어가고 있어서(혹은 넘어가서) 그룹 차원의 결정이 아니라 '개개인'의 결정(그리고 한번 한 결정이 두번 다시 사용안될수 있고 말이죠...)으로 바뀌게 되었거든요.
  • pro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선한이는 없네. 다 나쁜 사람이고, 그에 반하는 사람들만 있다네 - 베티나리 경 2021.10.25 22:39
    거기다가 '지식의 외부화'도 이제 정보 고속도로로 인해 사람이 포괄할 수 있는 지식의 수준을 넘어 과부하가 걸리게 흐르게 되어, 이제 지식을 판단하는 능력이 지식을 외부화 하는 능력보다 더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아마 저 후기 근대성(액체 근대성)이 진화 압력을 어떻게 조절하겠지요.
  • profile
    title: 컴맹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1.10.25 22:38
    뭐든지 안 쓰면 퇴화 합니다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1.10.25 23:03
    머리로 기억 안하고 외부 기록장치에 의존하면 기억력이 떨어진다는걸 직접 경험해 봤습니다.
    PDA에 일정을 저장하고, 메모를 하거나, 복잡한 내용은 블로그에 정리하는 생활을 하다가 군대에 갔더니
    보조기억장치가 없어서 한동안 고생 꽤나 했었거든요. 덕분에 수첩 참 많이 썼었는데 말이죠. ㅋㅋ
    그때 일을 생각하니 쉽게 이해가 됩니다.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10.25 23:05
    인류는 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육체적 능력과 더불어 지적 한계 역시 극복해낼 수 있었습니다. 종이와 문자를 발명함으로써 한정된 기억용량 및 사람대 사람간의 자료 전송이라는 문제를 해결했고, 계산기와 컴퓨터의 발명을 통해 연산 및 사고 능력을 확장할 수 있었죠. 그리고 지금은 IT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뇌의 고유한 기능이 점차 IT기기로 이관되고 있습니다. 휴대폰에 연락처 저장 기능이 있는데 왜 굳이 전화번호를 외워야만 할까요? GPS가 있는데 지도를 외울 필요가 있을까요?

    앞으로 기술과 도구가 발전함에 따라 인류의 뇌구조 역시 변하겠지만, 저는 이를 '퇴화'로 정의내릴 수는 없다고 봅니다. 앞으로 크게 필요가 없어질 능력이 퇴화하는 대신, 이런 도구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개발 및 연구하기 위한 능력이 발달되겠죠. 물론 지나치게 도구 의존적인 태도는 경계하는 대신 도구의 개선방향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고 연구하는 것이 중요하긴 하겠죠. 뇌 기억능력을 복구하겠다고 전화번호 몇개 더 외울려는 노력보다 더 낫다고 봅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scientia potentia est 2021.10.25 23:16
    옛날 사람들의 기억력은 성경이나 쿠란, 사서삼경을 그대로 담아두고 그대로 외울 수준이었죠. 다만 지금은 그럴 의미나 필요가 줄었죠. 컴퓨터가 있으니.
  • profile
    프로리뷰어      오늘은 기쁜날! 2021.10.25 23:26
    네비 없으면 길못찾아가는것도 비슷한 맥락인가요? ㅎㅎ
  • ?
    진외자 2021.10.25 23:41
    저 논문은 안 봤지만 지식을 외부에 저장할 수 있는 부분보다도 문자화된 의식(추상화)를 할 수 있게되면서 디테일한 시각정보나 청각정보를 저장할 필요가 없어진 점이 크지 않을까 싶네요. 추상화가 가능해지기 전까지는 정보를 날 것 그대로 저장하고 유사한 상황을 찾아 다음 장면의 정보를 가져와야 하니까요.
    동영상이 텍스트보다 저장용량이 압도적으로 클 것이라고 생각되기는 하는데 그거야 지금 컴퓨터의 경우고 사람 뇌는 컴퓨터랑은 작동 방식이 다르니 실제는 다를 수도 있겠죠.
  • profile
    Loliconite      캐르릉 2021.10.25 23:55
    뉴럴링크가 빨리 나와야...
  • profile
    Precompile 2021.10.26 00:06
    컴퓨터 기억장치랑 비교하면 교체가 불가능하고 입력 규격도 출력 규격도 규명되지 않았다는 단점이 상당하죠.
  • profile
    이리컴      고기와 기기를 좋아합니다.   아. 소니도 좋아해요. 2021.10.26 00:57
    저도 스마트폰의 등장 이후에 암기란 것이 불필요해진 세상이 온게 아닌가? 하고 생각한 적이 있었는데 암기하고 있는 지식은 사고의 재료이기 때문에 암기가 완전히 필요없어지진 않을거 같더라구요. 숫자같은 디테일한 부분은 암기하지 않고 기록된 것을 찾아보되 개념이나 흐름 정도만 암기하게 되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 싶어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224 잡담 싸구려 메인보드를 쓰는 벌을 받는 걸까용... 11 title: 몰?루헤으응 2021.10.26 602
59223 잡담 맛동산 가족으로 추정되는 고양이 10 file 보람 2021.10.26 500
59222 장터 래드손 USB DAC HUD100 MK2 등산로 6 file Lua 2021.10.26 377
59221 잡담 외국어 잘하시는 분들은 만화 효과음도 잘 읽히나요 16 file SOCOM 2021.10.26 642
59220 잡담 윈도우 11 설치중... 14 file 낄낄 2021.10.26 517
59219 퍼온글 맥도날드의 변화 5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10.26 928
59218 퍼온글 병무청 최악의 발악인 캠페인 22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26 948
59217 잡담 안드로이드의 DoT 기능에 대한 고찰? 건틀렛 2021.10.26 380
59216 잡담 우체국 택배는 대략 1미터 넘어가는 물건은 안받... 16 아즈텍 2021.10.26 1012
59215 잡담 집나갔던 아이가 오늘 옵니다 ㅠㅠ 4 file title: 몰?루나르번 2021.10.26 390
59214 잡담 도레이시 안경천은 TV닦을때 정말 좋더라고요, 10 title: NVIDIAMoria 2021.10.26 478
59213 잡담 ??? : 아, 뭘 기대를 하고있어?ㅎㅎ 2 file 포도맛계란 2021.10.26 340
59212 잡담 애플 광택용 천 대신... 10 file title: 애플쿠민 2021.10.26 496
59211 잡담 쿠팡 알바 하고 왔어요..!(찐후기) 24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10.26 3147
59210 잡담 폰약정끝나면 할인받는게좋겠죠? 4 스와마망 2021.10.26 222
59209 방구차 KT 장애 수리후기 (1500원 할인) 6 뚜찌`zXie 2021.10.26 540
59208 퍼온글 어제 kt터진 파주 16 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2021.10.26 933
59207 퍼온글 웃음벨.army 5 file title: 여우Retribute 2021.10.26 655
59206 장터 TeamGroup DDR4-3200 Elite 16GBx2 2 file title: 몰?루포인 2021.10.26 505
59205 퍼온글 싱글벙글 PPL 7 file title: 몰?루포인 2021.10.26 694
59204 잡담 토마토 통조림으로 만들만한 고기요리 추천좀 9 file 타미타키 2021.10.26 503
59203 잡담 인텔 맥에 몬트레이 올렸습니다 3 file title: 애플쿠민 2021.10.26 652
59202 잡담 운전 익숙해지는게 쉽지는 않네요 45 file Colorful 2021.10.26 1031
59201 잡담 인천공항 우체국 이관이 일요일날 됬는데 오늘 안... file veritas 2021.10.25 469
59200 핫딜 [컴스클럽] MSI MAG 코어리퀴드 C240. 46,000원 5 낄낄 2021.10.25 689
59199 잡담 블랙 프라이데이가 슬슬 시작하는데 살 게 없군요 13 낄낄 2021.10.25 804
59198 방구차 KT 장애(?) 후기 5 file title: 가난한AKG-3 2021.10.25 677
59197 잡담 Kitkat is dead 6 file Sunyerid 2021.10.25 629
59196 잡담 전 아직도 복구가 안됬어요. 6 뚜찌`zXie 2021.10.25 600
» 잡담 인류의 뇌 크기가 줄어든 이유 - 보조 기억장치의... 12 title: 몰?루책읽는달팽 2021.10.25 9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 2265 Next
/ 2265

최근 코멘트 30개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MSI 코리아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