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일반, 잡담
2017.05.19 21:59

갱상도 사투리에 대한 잡설

서울사람들을 위한 잉여로운 글

 

1.흔히 경북 사투리와 경남 사투리는 비슷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많이 다릅니다

일단 억양에서는 경남이 더 강합니다.경북이 좀더 부드러운(?) 편이구요

그리고 쓰는 단어도 다릅니다.예를 들면 '입니다'는 경북에선 '입니데이'라고 하지만 경남에선 '입니더'를 사용하는 등 많이 다릅니다.

 

경남 사투리의 네이티브&레퍼런스적인 활용입니다.

억양이 상당히 강하죠?무섭다구요?저희들은 이게 일상입니다(쑻)

 

2.같은 경남이라도 쓰는 단어가 조금씩 차이가 있다

흔히 아저씨의 경남 사투리로 아재라고 잘 알려져있습니다만(제 생각엔 이 아재라는 단어가 몇년뒤엔 표준어로 등극할겁니다.전라도 사투리 '겁나'처럼요)

저희 쪽에선 '아이씨'란 단어를 훨씬 많이 사용합니다.

뭐라고요?신경질 내는 거 같다고요?억양이 완전히 달라서 구분은 쉽게 됩니다.

 

썰을 더 풀수 있지만 자유게시판인 만큼 간략하게만 쓰겠습니다.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04
    으음?유튜브가...
  • profile
    dmsdudwjs4      2018/4/9 ~ 2019/12/6 일병 45 메인컴 : R5 1600 16GB GTX1060 3GB 서브컴 : E3-1270 V2 8GB GTX1050 2GB 장난감 1 : z8300 2GB 장난감 2 : Athlon II X2 250 2GB GT220 512MB 2017.05.19 22:09
    안보이네요.
    소스코드 손봐주세요.
  • profile
    title: 로리콘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17.05.19 22:17
    데예 빠졌네요.
    그건 아인데예?

    이게 섞여서 그런가 모르겠는데
    경남권에서는 보통 급하고, 날려 부를 때 아이씨 쓰는 거 같습니다.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18
    아 그것도 넣을까 생각했었는데 간략하게.... ㅎㅎ
  • profile
    title: 귀요미ヌテラ未来      코코아에요! 레이무 귀여워요 레이무, 130D 2017.05.19 22:23
    아이씨... 욕 아니던가요? 아닌가...
    전 아직도 적응이 안되요..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34
    욕 아닌데예....ㅎㅎ
  • profile
    title: 귀요미ヌテラ未来      코코아에요! 레이무 귀여워요 레이무, 130D 2017.05.19 23:00
    ...ㄷㄷ
    ㅠㅠ
    경상도 사투리는 아직도 모르겠어요.
    부모님이 충청도 분인지라.. 더더욱 모르겠...
    저에겐 그냥 외국어마냥 어렵네요..
  • profile
    title: 귀요미단풍이      愛する霊夢 이 대학생은 "연약" 합니다 IBM ThinkPad W530 i7-3840QM RAM 16GB Helix 2nd M-5Y71 RAM 8GB WWAN Sennheiser HD600 LG HiFi Module Nikon FE2 NIKKOR Pre-Ai 50.4 111일차 2017.05.19 23:08
    저기요~억양을 그대로 아이씨~라고 한다고 하면...설명이 가능하려나...통상체?에선 어느정도 설명이 가능한데 서로 목청높이는 상황에선 진짜 별 차이가 없을듯하네요...
  • profile
    title: 귀요미ヌテラ未来      코코아에요! 레이무 귀여워요 레이무, 130D 2017.05.19 23:18
    .... 메모메모..
    영어로 치자면 웨일스... 같은 느낌이랄까요.. 어렵네요
  • profile
    title: 이과선라이즈      goo.gl/9yu9I1 2017.05.20 00:04
    저도 그 말은 절로 나옵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Renfro.      루러라차으으아릉! 2017.05.19 22:26
    경상도 쪽에서 신기했던건 희야? 히야? 였여요.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34
    그건 저도 모르는 건데 경북쪽 일거 같네요
    아니면 합천이나 하동군쪽일수도 있고...
  • profile
    title: 귀요미단풍이      愛する霊夢 이 대학생은 "연약" 합니다 IBM ThinkPad W530 i7-3840QM RAM 16GB Helix 2nd M-5Y71 RAM 8GB WWAN Sennheiser HD600 LG HiFi Module Nikon FE2 NIKKOR Pre-Ai 50.4 111일차 2017.05.19 22:38
    "형"이 희야라고 알고 있습니다. 대구쪽 사투리인가 봅니다ㅎㅎ
  • profile
    title: 로리콘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17.05.19 22:41
    히야 입니다.
  • profile
    title: 로리콘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17.05.19 22:41
    인터넷에 찾아 보니 대구 경북 사투리라 나오는 군요.
    형을 부르는 말이라 나오네요.

    더 남쪽에서는 형을 햄 이라 부릅니다...
    아. 햄요. 쫌 고마해라. 마이 했다이가.
  • profile
    title: RGB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7.05.19 22:39
    경상도 사투리들 중에서도 가장 고대 신라에 가까운 쪽이 경상도 서북 지역이죠. 산들로 막혀 있어서 보존이 잘 됬죠. ~여체 쓰는 저 말버릇은 신라인들이 쓰던 것이 이어진 거에요.
    대구나 부산은 외부와의 소통이 잘 되서 저런 게 덜해요. 하지만 성조나 억양은 안 변했죠.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44
    요즘은 미디어의 확산으로 사투리가 많이 약해졌죠
    게다가 창원이나 김해에도 서울사람들이 많이 생겨서 저도 대화하면서 서울말 많이 씁니다...
  • profile
    title: RGB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7.05.19 22:49
    음.. 전 표준어 사용하지만 경상도 서부식 억양이 남아 있고, 또 일본에도 살아보면서 특이하다는 소리를 들어요. 억양은 안 고쳐지더라고요.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7.05.19 22:41
    부산 분들을 접할 기회가 있어서 만나다 보면 확실히 그 특유의 억양이 귀에 박히더군요. 여전히 언어에 성조(고저)의 흔적이 남아 있는 지역이기도 하고 제가 듣고 배운 말은 호남 영향을 제법 받은 곳이라 더더욱 인상에 남는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47
    억양이 강해서 중국어나 일본어 배울 때 유리하다고 하더군요...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7.05.19 23:23
    일본어의 악센트(고저)나 중국의 성조(고저)가 전부 음운의 고저 개념이니 이해가 훨씬 유리하지요.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7.05.19 22:45
    아이들이 조리있게 말을 잘 하네요.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48
    장차 크게될 아이들입니다.
  • profile
    빨간까마귀      저는 1주에 7일만 쉬고 싶습니다! 그게 딱 적당해 보여요! 2017.05.19 22:48
    방언에 대해서 선입견을 가진 까마귀예요
    서울 촌놈이라 방언구사를 몬하는데
    겁나 매력적으로 보여요 부러워요 ㅋㅋ
  • ?
    모에모에조군 2017.05.19 22:53
    그렇군요
    경상도 여친 만드시면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실 겁니다
  • profile
    빨간까마귀      저는 1주에 7일만 쉬고 싶습니다! 그게 딱 적당해 보여요! 2017.05.19 22:56
    글쵸 경상도 아가씨 로망입니다 ㅋㅋ
  • profile
    Cluster      대한민국을 지키는 가장 높은 힘, 정예 공군. 2017.05.19 22:55
    평생 서울 주변에서 살았지만, 어디선가 배운 사투리가 가끔 튀어나오는 변종 표준어(?) 를 구사합니다(...)
  • profile
    여량      윈도우 모바일, 네오 고딕을 좋아합니다. 2017.05.19 23:28
    e에 2승이가 2에 e승이가?
    이것이 구분되는 사투리 짱입니다.

    은근히 물음은 ~~나? 가 많이 쓰이는 것 같아요. ~아이가?랑 비슷한 빈도인 듯...

    저희 어머니는 입버릇이 "에이 문듸자슥"입니다. 문둥이를 가리키는 것 같아요.
    히야는 처음 듣고, 햄요는 들어봤습니다.
    거제도 사투리도 부산과 꽤 다르단 느낌이었어요.

    아이씨는 아이에 급격한 높낮이가 들어가고 씨가 조금 길게 내려가는 느낌이라 매우 빠르게 발음한 아저씨인 것 같고...
    진짜 IC는 아-이씨이이이이에서 아~~~!로 높낮이 천장찍고 씨가 명확하게 길게 끌리죠.
  • profile
    title: 로리콘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17.05.19 23:39
    ~했노? : 보통 추궁의 의미를 가집니다. 이상하게 노로 끝나면 음이 내려가며 자동으로 추궁의 위엄이 뿜어져 나옵니다.
    ~했나? : 보통 호기심 의미를 가집니다. 이상하게 나로 끝나면 음이 올라가며 자동으로 흥미의 기분이 뿜어져 나옵니다.
  • profile
    title: 이과선라이즈      goo.gl/9yu9I1 2017.05.20 00:06
    ㅋㅋㅋ맞아요
  • profile
    월광가면 2017.05.20 00:05
    확실히 유투브의 영상은 아이의 엄청 네이티브한 발음의 활용을 담았군요...
    근데, 아마도 저 집은 어머니, 아버지 모두 경상도쪽일 확률이 높을 것 같습니다.
    특히나, 어머니쪽이요...
    왜냐면, 아이들은 어머니와의 대화가 많은 편이기에 자연스럽게 따라가더군요.

    하지만, 어머니가 다른 지방일 경우라도...
    아이가 유아원이나 유치원에 입학하고 조금만 시간이 경과해도
    표준어보다는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빈도가 높아지게 되고
    결국에는 위의 영상처럼 말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부산출신인데...
    아저씨를 아이씨~라고 하는 것은 발음할 때 '저'를 '이'로 엄청 흘려서 말할 때 나오는 발음이고
    보통은 친근함을 유발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표현이지만...
    반대로 비꼬거나 기분나쁠 때 상대에게 말하는 표현이기도 하지요.
    (물론, 이것은 단순히 글로 표현되는 부분일 뿐이고 목소리나 억양에서부터 그 늬앙스의 차이가 여실이 있기는 할겁니다.)
    그러니...상황의 구도에 따라서는 말하는 입장이나
    듣는 입장에 따라서는 불쾌할 수 있는 표현일수도 있을겁니다.
    특히, 상황 구도상 친근한 관계가 아니고 뭔가 트러블이 있을 때
    나이든 입장에서 젊은 사람이 아이씨~라고 하면 본인을 만만하게 본다고 판단할 수도 있거든요.
    물론 겉으로 드러나게 화를 내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만... 분명 언짢게 받아들일 수도 있습니다.
    상황과 받아들이는 입장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친한 사이가 아니거나 친근하게 표현할 때가 아니면 정중하게 그냥 아저씨라고 말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과격할 때는 당연 아이씨~라는 표현도 양반일 수 있지만요...)

    그리고, 말씀하신 것처럼 경상도 사투리라도 지역따라 많이 차이가 나지요.
    부산 친구들과 대학 1학년 때에 처음 대구를 경유하다가 대구 사투리 듣고 부산이랑 사투리가 달라서 깜짝 놀란 경험이 있으니 아마도 대구 사는 분들이 부산에 놀러와도 깜짝 놀랐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profile
    title: 이과선라이즈      goo.gl/9yu9I1 2017.05.20 00:07
    저번에 군항제 보러 진해(이젠 창원이죠?) 갔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억양이 너무 세서.. 술 한껏 마신줄 알았다니까요. 부산과 비교 불가입니다.
  • profile
    키세키 2017.05.20 02:47
    가끔 고향친구한테 전화오면 사투리로 대화 하는친구가 있는데 옆에서 보면 싸우는것 같더라구요 ㄷㄷ
  • ?
    mnchild 2017.05.20 07:45
    전라도에서는 겁나보다는 '허벌나게'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허벌-나게.. 들으면 참 재밌는 표현인데 안떠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19 일반, 잡담 저 펜은 실용적인건 아닌데 사보고 싶네여. 23 file title: RGB호무라 2017.05.21 419
8718 일반, 잡담 X370/B350 보드 AGESA 1.0.0.5(6?) 적용 BIOS가... 1 스님솔루션 2017.05.21 321
8717 일반, 잡담 영상 짤림.. 9 빨간까마귀 2017.05.21 462
8716 일반, 잡담 암드와 엔당 둘 다를 외치고 있었는데... 14 여량 2017.05.20 490
8715 유머, 볼거리 프로펠러 전투기 조종하는 만화 8 file Cluster 2017.05.20 659
8714 일반, 잡담 파워서플라이를 교체합니다. 9 file title: 비선실세celinger 2017.05.20 453
8713 일반, 잡담 나쁜 디자인?? 27 달콤 2017.05.20 658
8712 일반, 잡담 램값이 많이 올랐네요;; 6 BlooShak 2017.05.20 447
8711 일반, 잡담 흰색 콜라. 1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7.05.20 366
8710 일반, 잡담 역시 컴퓨터는 알다가도 모르겠네요 7 title: 명사수dARI 2017.05.20 320
8709 일반, 잡담 예전에 서울에서 자주 먹던 중국 음료수들. 8 file title: RGB호무라 2017.05.20 378
8708 일반, 잡담 PS4 PRO가 이제 슬슬 대량으로 풀리나봅니다. 12 title: 학살자노루 2017.05.20 5618
8707 일반, 잡담 길고양이를 기르는 방법 19 file 쿤달리니 2017.05.20 438
8706 일반, 잡담 크로스핏 1달과 2달째의 차이 5 file title: 비선실세celinger 2017.05.20 405
8705 일반, 잡담 와사비맛 꽃게랑 13 file 낄낄 2017.05.20 359
8704 일반, 잡담 근황입니다. 8 title: 가난한rnlcksk 2017.05.20 343
8703 일반, 잡담 해외직구 사이트에 키원이 풀리나 봅니다 2 title: 가난한네모난지구 2017.05.20 575
8702 일반, 잡담 [봉지라면] 믿고 먹는 타이완식 인스턴트 뉴러우멘 21 file 여량 2017.05.20 496
8701 일반, 잡담 국내에서 자급제폰 써본 경험담입니다 2 gri. 2017.05.20 825
8700 일반, 잡담 으앙 랜섬웨어 .. 11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2017.05.20 342
8699 일반, 잡담 [컵라면] 대만 만한대찬 우육면 비프맛 리뷰 16 file title: RGB호무라 2017.05.20 778
8698 일반, 잡담 대체 뭐가 랜섬웨어가 있다고 신고하는 걸까요 3 file 냐아 2017.05.20 404
8697 일반, 잡담 네이버의 검색 결과에 일베가 다시 등장하기 시... 11 AKG-3 2017.05.20 440
8696 일반, 잡담 재미없다 얘긴 들었지만, 정말 재미없군요.. 9 mnchild 2017.05.20 513
8695 유머, 볼거리 기차의 운영체제. 9 file title: 하와와PHYloteer 2017.05.20 731
8694 일반, 잡담 성범죄자 알림e 4 낄낄 2017.05.20 469
8693 일반, 잡담 이자카야에서 펼쳐지는 흥믿로운 드라마 12 빨간까마귀 2017.05.19 487
8692 일반, 잡담 혼자 먹고 마시고 놀고 12 빨간까마귀 2017.05.19 315
8691 일반, 잡담 오늘의 크로스핏 15 file title: 비선실세celinger 2017.05.19 416
» 일반, 잡담 갱상도 사투리에 대한 잡설 34 모에모에조군 2017.05.19 7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67 468 469 470 471 472 473 474 475 476 ... 762 Next
/ 762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