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21.09.20 22:40

명절 기념으로 떡 이야기.

profile
조회 수 432 댓글 7

정확히는 떡들과 다과(하나) 이야기겠네요.

 

제가 어릴적만해도 몇몇 것들은 직접 만들고 했는데, 요즘은 만드는 건 둘째치고 아예 먹질 않는 경우, 혹은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더군요.

 

관혼상제에 두루두루 쓰였으나 점차 그 수요가 매우 줄어든 쪽입니다.

 

 

1. 다식 - 결혼식-

image.png

송화가루(소나무 분가루),콩가루, 녹말, 깨가루, 콩가루, 밤가루,흑임자 등등

제가 초등학생 무렵때 까지만해도 집에서 다식을 직접 만들어서 제사상에 올렸던가? 가끔 만드는걸 본적있습니다.

증조할머니댁에 가면 150년정도 되었다는 물건도 있었거든요.

결혼식에서 자주 나왔는데 이젠 그냥 이것도 모형만 쌓아놓더라구요.

 

밤가루, 콩가루가 좋았고, 송화가루는 퍽퍽하고, 깻가루 였나는 거뭇하고 질감이 썩...

저희집도 저 중학생쯤 되었을때 부턴 거의 없어지고 그게 뭐냐고 들어본적도 없다는 사람도 종종 있습니다.

 

저희 할머니께서 좋아하셧는데 말이죠.

 

2. 절편 - 결혼식, 장례식-

image.png

개인적으로 떡들에서 TOP5안에 들어가는 녀석입니다.

별거 없지만 이녀석만큼 쫄깃하고 모나지 않은 맛으로 꽤 많이 먹게 되더라구요.

가끔 가운데 팥소가 들어가거나 한 녀석도 있는데 뭐 나쁘진 않아요. 하지만 보통 절편은 보관성문제로 팥소들어간건 마이너 취급입니다.(단가도 비싸고요.)

 

개인적으로 깨꿀떡도 좋지만, 요거는 진하지 않은 맛에 먹다가 배부르기 일쑤입니다.

아주어릴적엔 만들었는데, 초등학교 고학년쯔음부턴 그냥 방앗간에서 샀습니다.

 

3. 개떡 - 간식 -

et.jpg

이미지상 개떡이 맞긴 합니다만.....

 

이역시 제가 좋아하는 TOP5안에 들어가는 떡입니다.

어쨋든 이 개떡이라는게 생각보다 맛있게 만들기 힘듭니다.

쑥 함량 왕창 넣고 하면 떡느낌보다는 뭔가 퍽퍽해지기도하고, 단맛이 적어지니 이게 미묘한 밸런스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한번에 많이 찐다고 겹치면 겹친부분이 나쁜의미로 떡이져서.. 겉면도 잘 안떨어지고 그래요.

그리고 약간씩은 섬유질이 씹히는 경우도 왕왕있습니다. 전 그건좀 그랬지만요.

 

저희 어머니가 음식 솜씨가 그리 좋으신데도, 다른집이 맛있다 맛있다 하는 요리가 있으니 개떡과, 김치찌개가 되겠습니다. 사실 김치찌개는 줄지 않고 계속 보충되고, 뭔가 잔뜩 때려넣으셔서 그런감이 있습니다마는;;

 

실제로 일반가게에서 파는 개떡은 사실 절편이라고 봐야하는데, 뭐 여튼 아주 예전 보릿고개때 먹던 개떡은 아니겠지만 요즘맛하고는 또 다르거든요.

 

그래도 지금도 그렇고 가끔 냉동실에 한번 찐 개떡을 두고있어서 다시 찌거나 후라이팬으로 대충 지져서 먹고 있습니다. 맛은 좀 많이 떨어지지만요.

 

4. 경단 - 경조사-

image.png
 

이것도 꽤나 마이너해졌습니다.

겉에 뭍은것도 그렇지만 속의 팥이들어간 소가 맛있었네요.

 

 

image.png

좀더 호불호 갈리는 수수경단으로 가면 뭐...

 

과거에 모모타로 이야기가 들어올때 키비당고를 그냥 수수경단으로 취급했는데,

뭐 둘다 수수경단이라고는 부르지만 실제로는 꽤나 다른 물건이거든요.

위의 알록달록한건 방앗간에 주문하거나 했지만 수수경단은 집에서 만들었습니다.

 

5. 콩시루떡

image.png

이역시 TOP5안에 들어가는 떡입니다.

시루떡 계열이지만, 팥대신 콩고물이 들어갑니다.

적당히 달달하고 팥처럼 호불호가 안갈리거든요.

 

저도 시루떡이 나쁘진 않은데, 그 팥이 잘 안갈려있고 제대로 안쪄져있으면 불호라서 곱게 갈린쪽을 선호합니다.

 

 

----

이 이야기를 쓰는 이유는, 연휴기간동안 계속 출근하고 있는데 어제부터 퇴근길에 떡이 땡기더라구요.

근데 대목이라 그런지 다들 떡집에서 평소에 팔던 떡들 안팔고, 송편만 파네요.

 

예나 지금이나 송편 극혐..ㅜㅠ

(꿀송편은 그나마 나은데..)

 

덤으로 제가 좋아하는 TOP 5안에는 백설기(콩,팥가득한건 극혐)가 있습니다.

 

나머지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서....



  • profile
    title: 문과0.1      글 못쓰는 문과 / 딜을 넣읍시다 딜 2021.09.20 22:44
    저도 다식 맛있는데 왜 안먹나 하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1.09.20 22:48
    하지만 환절기에, 송화가루 날리고, 꽃가루 알레르기 있으신 분들 보면 뭐....

    공장제는 너무 딱딱하고, 꿀 개어넣는 다식은 꽤 비싸거든요.
    하향평준화 된 탓도 있고, 맛이 너무 강한편도 아니라서 다른 자극적인 음식들에 밀리는 것도 있지 않나 싶네요.

    전 밤 다식은 좋아했는데, 텁텁한 송화다식이나 흑임자다식은 좀;;
  • ?
    夢之藍 2021.09.21 00:27
    떡은 아닙니다만 요즘 정말 안먹는 전통 간식거리로 옥춘이 있죠. 저 위에 있는 떡들은 사먹기라도 하지 옥춘은 사는 집 거의 못봤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1.09.21 09:59
    저희집은 아직까진 제사상에 옥춘을 올리고 있어서 먹고 있습니다
    마이너 판이 학교앞 문방구에서 팔던 사탕이죠.
    마이너 판의 경우 크기는 큰데 중간에 구멍이 송송 뚤려서 더 빨리 사라지고 말이죠.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1.09.21 10:59
    저도 떡을 아주 좋아하는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어릴때는 달짝지근한 떡을 찾고 밋밋한 백설기를 싫어했는데 지금은 밋밋하게 만든 백설기가 묘하게 참으로 맛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1.09.21 13:58
    근데 실은 백설기도 꽤나 단맛이 있습니다.
    조리 과정에서 물대신 설탕물을 섞거든요.
    요즘 떡집에서 시키면 예전에 집에서 해먹던거보다 더 달게 나오는 편이기도 하구요.(나쁘진 않지만)

    다만 콩들어간 백설기는 극혐입니다. 건포도는 단맛이라도 있지..
  • profile
    title: 마스크쓴Precompile      2020 -> 2021 2021.09.21 11:48
    저도 다식은 먹어본 기억이 없고, 떡은 언제나 좋아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975 볼거리(퍼온거) 스마트폰vs술 2 Elsanna 2021.09.21 572
58974 볼거리(퍼온거) 원신이 한국 게임계에 주는 교훈 11 임시닉네임 2021.09.21 915
58973 잡담 긱바 AORUS NVME도 그냥저냥 괜찮군요. 4 RuBisCO 2021.09.21 423
58972 잡담 사과배라는게 있군요 4 file 차단 2021.09.21 645
58971 잡담 얼마만의 컴줍인가... 14 file Sunyerid 2021.09.21 2986
58970 잡담 나갈때가 없어요 ㅠㅠ 23 A11 2021.09.21 528
58969 볼거리(퍼온거) 한눈에 보는 '킹차 갓무직' 시리즈 19 file 뚜찌`zXie 2021.09.21 1331
58968 잡담 메인보드 베터리가 부족하면 이런 일이 발생할수 ... 9 우타하 2021.09.21 744
58967 잡담 oneplus는 이제 앞으로 평생 아오안이 되겠네요 7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21.09.21 787
58966 잡담 컴퓨터를 주웠습니다 8 title: 고양이애옹 2021.09.21 822
58965 잡담 의외로 쓸만한 외장ssd쿨링 15 file title: 귀요미스와마망 2021.09.21 831
58964 잡담 야밤에 폭우에 천둥번개네요. 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9.21 513
58963 볼거리(퍼온거) 질레트 x 부가티 콜라보 면도기 6 file 라푸아 2021.09.21 872
58962 잡담 큰맘먹고 세차하면 비오고 20 file 평범한드라이버 2021.09.20 557
58961 잡담 아키하바라에 가고 싶네요 7 file 낄낄 2021.09.20 631
58960 잡담 KFC...재난 지원금이 안 되네요? 24 file Colorful 2021.09.20 1879
» 잡담 명절 기념으로 떡 이야기. 7 file title: 가난한AKG-3 2021.09.20 432
58958 볼거리(퍼온거) 방금 올라온 BTS 공연 영상입니다. 6 title: 저사양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21.09.20 557
58957 잡담 안 돼 이럴 순 없어 이건 너무하잖아 file NureKarasu 2021.09.20 553
58956 볼거리(퍼온거) 골프게임 하는 트와이스 1 순딩sheep 2021.09.20 577
58955 볼거리(퍼온거) 요 아래 '택진이형의 뒤늦은 사과'를 보니 생각나... 10 file 낄낄 2021.09.20 778
58954 볼거리(퍼온거) 택진이형의 뒤늦은 사과 20 임시닉네임 2021.09.20 1028
58953 볼거리(퍼온거) 이 제품의 이름은 몰까요 6 file title: 귀요미배신앙앙 2021.09.20 658
58952 볼거리(퍼온거) 프메 고인물은 제 상상을 초월하는군요.. 12 title: AMD포인 2021.09.20 798
58951 잡담 아래 선정리짤을 보니 생각나는 비싼 기계의 선정리 10 file cowper 2021.09.20 557
58950 잡담 모니터가 고장났읍니다.. 10 file 카에데 2021.09.20 345
58949 볼거리(퍼온거) 편안해지는 선 정리짤 18 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021.09.20 732
58948 볼거리(퍼온거) 북한이 유체역학 강의도 해주네요 13 file 병렬처리 2021.09.20 894
58947 잡담 노트북 나사가 마모되었습니다.. 4 파라블럼 2021.09.20 423
58946 잡담 갤럭시탭 S7에 노트쉘프 조합하니 무적이네요 5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21.09.20 9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2042 Next
/ 2042

최근 코멘트 30개
방송
12:15
K_mount
12:12
방송
12:12
K_mount
12:10
mnchild
12:05
복수자
12:04
고자되기
12:01
람jae
11:41
고자되기
11:35
류오동
11:27
까르르
11:27
중고나라VIP
11:21
Freud
11:19
고자되기
11:10
RuBisCO
11:07
TundraMC
11:05
cowper
11:03
문워커
11:01
아즈텍
10:59
슬렌네터
10:57
코알라
10:53
수리
10:52
프로리뷰어
10:51
슬렌네터
10:50
BLoo_i
10:48
Retribute
10:45
류오동
10:42
유우나
10:42
고자되기
10:32
스팅
10:31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