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코옵하는 맛에 하는 게임이지만, 발암 파티가 자꾸 걸려서 혼자 해봤습니다.


생존자와 벙커가 가까워서 미션 두 개는 날로 먹었네요.


사이보그 정찰병이 맷집이 좀 있어서(버그 스카웃은 그냥 뭐라도 한 대 갈기면 찍 하고 죽습니다) 기도비닉 유지가 약간 힘듭니다.


게다가 사이보그는 전투차량까지 조명탄을 쏴 지원군을 불러대니 약간 고전했네요.


소이탄으로 한쪽 면 접근을 거부하면서 레일포 타격으로 중장갑 몹들 잡아주고, 


이제 볼 일 없는 곳에 유인 신호기를 던져줘서 탈출을 용이하게~


시간이 이렇게 많이 안 걸리는 미션이었는데, 포대에 포탄 넣을 때 쫓아와서 괴롭힐까 봐 좀 잡아주다가 지연됐네요.